어제는 10.28 재보선이 있었다. 지난 4월 재보선처럼 한나라당의 참패는 아니었다. 한나라당이 그나마 두석을 얻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뚜껑을 열고 들여다 보면 한나라당은 참패는 아니라고 스스로를 위로해도 참패라는 것을 인정할 수 밖에 없다. 일단 한번 보자.

먼저 한나라당강릉양산에서 이겼다. 강릉은 전통의 감자 바위라 민주당은 아예 후보를 내지 않았다. 즉, 강릉은 한나라당 혼자 출마해서 당선된 것과 마찬가지다. 두번째는 박희태 한나라당 전대표가 출마했다. 당대표직까지 사임하고 나선 자리니 한나라당으로서는 나름대로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진영이다. 그래서 박희태 후보가 도전한 것이다. 그런데 결과는 고전이었다.

재보선 투표율39%로 지난 재보선에 비해 조금 떨어지지만 재보선 치고는 투표율이 상당히 높다주1. 이 중 양산의 투표율은 각당의 예상을 깨고 43.9%로 가장 높았다. 43.9%는 지난해 총선의 투표율(40.2%) 보다 높다. 재보선에서 박희태 후보는 38.13%를 얻었고 2위를 한 송인배 후보는 34.05%를 얻었다. 즉, 박희태는 3'0801표, 송인배는 2'7502표로 3299표차로 이겼다.

만약 양산의 투표율이 50% 정도 나왔다면 아마 박희태 후보가 아니라 송인배 후보가 됐을 가능성이 많다. 양산은 지난 총선에서도 한나라당 허범도 후보가 39.0%의 득표로 당선된 한나라당의 텃밭이다. 그런데 이런 자리에 박희태라는 카드를 쓰고 간신히 이겼다. 박희태라고 하면 양산에서는 분명 외지인이다. 그러나 13~17대 내리 당선된 5선 국회의원이고 정당 사상 최장수 대변인(1988~92년, 4년2개월), 국회 부의장(17대)과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 경선후보 선거대책위원장, 한나라당 대표를 지냈다. 이런 화려한 경력도 소용이 없었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수도권 완패이다. 먼저 경기 안산을을 보자. 이 지역은 작년 총선에서 친박연대와 한나라당 후보가 1, 2위를 한 지역이다. 또 안산을은 민주당의 김영환 후보와 야3당이 밀고있는 임종인 후보의 경합으로 야권의 표가 갈린 지역이다. 즉 야당의 표가 갈렸지만 이 지역에서 조차 패했다. 여기에 수원에서는 한나라당의 중진인 박찬숙 전의원과 무명의 이찬열 후보가 붙은 곳이다. 그런데 여기서도 민주당이 승리했다.

이 부분은 이명박 정부의 서민없는 서민 정책에 대해 수도권 표심의 이탈을 의미한다. 정확히 이야기하면 표심이 이탈한 것이 아니라 이명박의 정책을 반대하는 사람들이 적극적으로 표대결에 나선 것을 의미한다.

민주당은 충북에서 정범구 후보를 내세웠다. 정범구 후보의 유일한 단점은 외지인이라는 점이었다. 다만 정범구 후보가 충북 음성 출신이니 완전한 외지인은 아니었다. 여기에서도 민주당 정범구 후보는 41.94% 득표로 29.64%를 얻은 한나라당 경대수 후보를 큰 표로 제쳤다. 충북에 와서는 무조건 세종시를 원안대로 건설하겠다고 거짓말을 하고 다시 양심상 못하겠다는 이명박 대통령을 충북인이 심판한 것이다.

즉, 3대 2라는 결과를 보면 한나라당이 나름대로 선전한 것처럼 보이지만 그 안쪽을 들여다 보면 한나라당의 참패였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이 글을 쓰는 내내 민주당의 승리라고 표현하지 않고 있다. 그 이유는 아주 간단하다. 한나라당의 참패라고 부를 수는 있어도 민주당의 승리라고 부를 수 있는 부분은 없기 때문이다. 모든 사람이 다 똑 같지는 않겠지만 사람들은 최악에 선택하는 것 보다는 차악을 선택한 것 뿐이다.

또 양산에서 민주당이 한나라당과 박빙의 승부를 걸 수 있었던 것은 양산에 노무현 대통령의 그림자가 비추었기 때문이다. 양산에서 후보로 나선 송인배 후보는 노무현 대통령의 비서관이었다. 이런 인연때문에 문재인 전 비서실장, 한명숙, 이해찬 전 총리, 유시민 장관등이 나서 성심성의 것 송인배 후보를 도왔다. 그러나 이런 부분은 노무현 대통령의 사람들이 민주당을 지지해서가 아니다.

사실 민주당은 노무현 대통령 보다는 한나라당에 더 가깝다. 따라서 노무현 대통령 측근들의 송인배 후보에 대한 지지는 민주당에 대한 지지가 아니라 개인적인 인연 때문으로 도운 것으로 보는 것이 맞다. 노무현 대통령의 측근들이 최근 신당을 창당하려고 하고 있다. 이 신당의 핵심 인사는 "우리는 반엠비(MB)연합을 할 수 있지만 본질적으로 이념과 가치가 민주당과 전혀 다르다"고 했다. 정확히 본 것이라고 생각한다.

따라서 민주당은 이번 한나라당의 참패를 자신들의 승리인양 자만할 필요는 없다. 민주당은 사상누각이다. 새로운 대안이 등장하는 그 순간 민주당은 무너진다. 특히 승리했지만 야3당 후보로 나선 임종인 후보와 후보단일화에 실패한 것은 민주당의 구태를 그대로 보여주는 대목이다. 이처럼 대의가 아닌 대세만을 쫓는다면 민주당의 미래는 없다.

관련 글타래

잠깐만
  1. 다시 한번 이야기 하지만 내가 주장한 수구 불변의 법칙이 이번 재보선에도 그대로 적용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