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듬감이 탁월한 세벌식

대학원에 재학할 때의 일이니 꽤 오래 전의 일이다. 이웃 연구실의 한 선배가 찾아 왔다. 그리고 한 첫마디.

도아씨는 타자 소리가 꼭 무슨 음악소리 같애.

아마 세벌식 사용자는 대부분 이런 이야기를 들을 것이다. 세벌식은 단지 속도만 빠른 자판이 아니다. 좌우의 균형있는 글쇠 배치로 타자칠 때 리듬감이 생긴다. 세벌식의 장점을 이야기하면 정말 많다. "영어권 이외의 자판에는 모두 있다"는 도깨비불 현상도 세벌식에는 없다. 타자기, 워드 프로세서, 컴퓨터 자판이 거의 같다주1. 현재는 90년에 확정된 390, 최종이 있다. 또 서로 다른 자판으로 보지 않고 판올림으로 보는 이유는 어느 하나를 배우면 나머지도 별 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입력기가 없어도 한글 입력이 가능하다. 기계식 타자기에서도 한영 동시 타자가 가능하다. 또 세벌식은 입력하는 것만으로도 아주 강력한 암호주2를 만들 수 있다. 두벌식과 비교하면 모든 것이 장점이다. 단 하나의 단점주3이 있다. 거의 대부분의 프로그램이 세벌식을 염두에 두고 개발되지 않아 "충돌이 나는 경우가 가끔 있다"는 정도주4다. 물론 이 단점은 세벌식 자체의 단점이 아니라 무지가 부른 단점이다. 이렇다 보니 블로그홈페이지에도 세벌식에 대한 글이 꽤 있다.


공병우 박사가 만든 세벌식 타자기

컴퓨터가 등장하기 전까지 상당히 여러 디자인으로 개발, 판매된 세벌식 타자기다. 정부에서 4벌식을 표준으로 밀다 5공 정부시절 두벌식 자판을 표준으로 한 뒤 지금에 이르고 있다. [출처: 한글 기계화운동의 선구자, 공병우 박사]

내가 세벌식을 알게된 것은 두벌식의 도깨비불 현상 때문이다. 이 때문에 당시 종로 안국동에 있던 한글 문화원을 방문해서 세벌식 딱지와 조합형 한글 프로그램인 홍두께를 받아왔다. 당시 키보드에는 한영 전환키가 없었다. 그래서 홍두께도깨비같은 조합형 한글 프로그램주5Shift-Space(왼쪽: 한영, 오른쪽: 한자)를 이용해서 한영 전환을 지원했다.

그리고 지금까지 계속 Shift-Space를 이용해서 한영 전환을 하고 있다. 사실 작은 한영 전환키((를 이용하는 것 보다는 Shift-Space를 이용하는 것이 훨씬 편하다. 또 한영 전환키는 키보드 마다 위치와 크기가 약간씩 차이가 난다. 아울러 Shift-Space를 한영 전환키로 사용하면 좌우 Alt, Ctrl키가 다르게 동작하는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 이 것이 내가 Shift-Space를 고수하는 이유다. 지난 일이지만 한가지 아쉬운 것은 바로 **조합형이다. 한글 창제 원리에도 맞고 모든 한글을 다 표시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한글 기계화에는 무지한 정부와 Microsoft의 밀어 붙이기로 밀려난 일이다.

세벌식 사이트, 프로그램

얼마 전 민족의 자긍심을 살린 세벌식 타자기라는 글을 올린 적이 있다. 이 글을 올리고 보니 의외로 세벌식에 대한 호응이 좋은 것 같았다. 그래서 세벌식 사용자에게 유용한 사이트, 프로그램, 팁을 모아봤다.

사이트

세벌식 사랑 모임
세벌식에 관한 가장 많은 자료가 모여있는 사이트이다. 사용자 모임이기 때문에 홈페이지의 분위기도 자연스럽고 한글 입력기, 자판, 글꼴등의 정보와 자료를 구할 수 있다.
한글 문화원
세벌식을 이야기하면 빼놓을 수 없는 곳이다. 공병우 박사님이 귀국해서 종로 안국동에 연 한글 문화원이다. 공병우 박사님이 돌아 가신 뒤 공병우 박사님의 제자인 송현선생님이 재건했으며 현재는 장안동 황금 빌딩에 위치하고 있다.
세벌식 프로그램
아마 공병우 박사님의 뜻을 가장 잘 펼치고 있는 사람이 김용묵주6님인 것 같다. 김용묵님의 홈페이지에 가면 김용묵님이 개발한 세벌식 프로그램을 받을 수 있다. 날개셋이라는 한글 입력기, 타자연습 프로그램, MS IME용 세벌식 파워업 프로그램등이 있다. 그외에 한글 세벌식에 대한 좋은 글도 읽을 수 있다.
나는 내 식대로 살아왔다(공병우)
공병우 박사님의 자서전인 나는 내 식대로 살아왔다의 전문을 볼 수 있다.
종로 믿음 치과 세벌식 스티커 배포
공병우 박사님의 병원(공안과)이 종로에 있기 때문인지 몰라도 종로 믿음 치과에서는 세벌식을 처음 배우는 사람들을 위해 세벌식 스티커를 배포하고 있다. 세벌식에 익숙한 사람이라면 필요없겠지만 처음 배우는 사람이라면 이 사이트를 방문해서 스티커를 받아 붙여 두고 사용하는 것도 세벌식을 익히는 한 방법이다.
아론 세벌식 키보드 주문 예약
키보드 생산업체인 아론에서는 세벌식 키보드를 예약 주문을 받아 생산한다. 2008년 3월에 있었는데 다시 주문 예약을 받을지는 모르지만 세벌식 키보드에 관심이 있는 사람은 한번 방문해 보기 바란다.

프로그램

윈도우/날개셋
김용묵님이 개발한 한글 입력기이다. 윈도우에서 사용할 수 있는 한글 입력기 중에는 가장 강력한 기능을 제공한다. 날개셋 입력기와 날개셋 편집기가 있으며 판올림이 빠르고 32/64 비트 모두 지원한다.
윈도우/새나루
윈도우용 한글 입력기이다. 기존의 MS IME에 비해 상당히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며, MS IME의 자판 배결 문제를 해결한다.
리눅스
리눅스에서 사용할 수 있는 한글 입력기들이다. 더 자세한 내용은 개발 홈페이지를 방문하기 바란다. * 리눅스/나비 * 리눅스/임한글 * 리눅스/아미
맥오에스/하늘
맥오에스에서 사용할 수 있는 한글 입력기이다. SM 한글 입력기도 있었지만 내려받기 링크를 찾을 수 없었다.
날개셋 타자연습
김용묵님의 날개셋 타자연습 프로그램이다. 날개셋 한글 입력기를 설치하지 않아도 실행할 수 있다. 세벌식 최종, 세벌식 390, 두벌식등을 지원하기 때문에 처음으로 세벌식을 배우는 사람에게는 상당히 유용한 프로그램이다.
MS IME용 세벌식 파워 업
역시 김용묵님이 개발한 프로그램이다. MS IME용이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MS IME 자판 배열의 문제를 수정하고 두벌식과 세벌식을 쉽게 전환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관련글

세벌식 사용자의 애환
세사모 게시판에서 본 글 때문에 블로그에 올린 글이다. 세벌식 사용자에 대한 배려가 전혀 없는 사회에서 세벌식을 사용하다가 다시 두벌식 사용자가 된 애환과 내가 겪은 세벌식 사용자의 애환을 적은 글이다.
영문 윈도우에서 한글 입력기 없이 한글을 입력할 수 있을까?
공병우 박사님의 직결식 글꼴에 대한 글이다. 기본적으로 홈페이지에 올린 글, 세벌식 이야기 1 - 직결식 글꼴을 수정해서 올린 글이다.
민족의 자긍심을 살린 세벌식 타자기
얼마 전에 올린 세벌식에 대한 글이다. 세벌식의 우수성, 세벌식 타자기가 민족의 자긍심을 어떻게 살렸는지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
세벌식이 두벌식으로 바뀌는 경우
윈도우를 사용할 때 -L을 눌러 화면을 잠근 뒤 다시 로그인해보면 두벌식으로 바뀌어 있는 현상을 종종 발견주7한다. 세벌식 사용자를 위해 이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을 적은 글이다.
두/세벌식 쉽게 전환하기
컴퓨터를 잘 모르는 가족과의 충돌을 막기 위해 세벌식과 두벌식을 쉽게 전환하는 방법을 적은 글이다. 기본적으로 김용묵님의 MS IME용 세벌식 파워 업 프로그램을 이용한다.
세벌식 이야기 1 - 직결식 글꼴
오토마타가 없어도 한글을 입력할 수 있는 세벌식 글꼴에 대한 이야기이다. 공병우 타자기도 이런 방법으로 한글을 입력한다. 따라서 공병우 타자기는 기계식 타자기이면서 한글과 영어를 동시에 입력하는 것이 가능하다.
두/세벌식 전환하기
제어판이나 한글 입력 도구 모음을 이용해서 두벌식과 세벌식을 설정하는 방법을 적은 글이다. 컴퓨터에 익숙한 사람은 이미 알고 있겠지만 모르는 사람들도 많기 때문에 적은 글이다.
좌우 Alt, Ctrl 키가 다른 이유와 해결방법
보통 왼쪽 Alt, Ctrl키는 정상적으로 동작하는데 오른쪽 Alt, Ctrl 키는 동작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 그 이유와 해결책을 적은 글이다. Shift-Space로 한영 전환을 하면 이런 문제가 사라진다.
HID 장치에서 Shift-Space로 한영 전환하기
Shift-Space로 한영 전환을 하려면 키보드 유형 3으로 설치해야 한다. 그런데 문제는 USB를 이용하는 HID 장치에서는 키보드 유형 3을 아예 선택할 수 없다. 이런 경우에도 Shift-Space로 한영 전환을 할 수 있도록 하는 팁이다.
관련 글타래
잠깐만
  1. 여기서 거의같다고 한 것은 세벌식은 계속 판올림을 해왔기 때문이다.
  2. 같은 방법으로 두벌식으로 암호를 만들면 두 시간 정도면 그 암호를 알아낼 수 있다.
  3. 자판수가 많은 것을 단점으로 꼽는 사람도 있다. 그러나 타자는 머리로 배우는 것이 아니라 몸으로 배우는 것이기 때문에 단점은 아니다.
  4. 물론 가족과의 충돌도 있다.
  5. 정확히 어떤 프로그램이 처음으로 이 조합을 사용했는지는 기억이 불분명하다.
  6. 세벌식 때문에 인용하지만 전형적인 수꼴로 보인다.
  7. 비스타에서는 이 문제가 고처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