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3일 부터 9워 6일까지는 다음에서 주관한 리프트 아시아 2008 컨퍼런스에 다녀왔다. 또 9월 6일부터 9월 8일까지는 장모님 회갑 때문에 가족 여행을 다녀왔다. 이렇다 보니 글을 쓸 시간이 없었다. 9월 9일부터 에 대한 글과 가족 여행에 대한 글을 쓰기 시작했다. 그러나 내용을 보니 너무 길었다. 결국 글은 참관기로 분리하고 여행기는 다시 날짜별로 정리해서 따로 올리고 있다.

참관기의 경우 보다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에 대한 글을 구글에서 찾아 봤다. 이미 참관한 상태에서 리프트 아시아 2008에 대한 글을 구글에서 찾은 이유는 컨퍼런스에 참석한 분으로 부터 리프트 아시아에 참여한 발제자의 한글 전문이 올라왔다는 이야기를 들었기 때문이다. 필자가 따로 적은 것도 있지만 아무래도 전문을 보는 것이 글을 쓰는데 유리하기 때문이다.

리프트 아시아 2008로 검색하다 보니 조금 신기한 현상이 발생했다. 네이버처럼 블로그 항목이 가장 먼저 뜨고 그 다음에 웹 검색 항목이 뜬다.


네이버처럼 블로그를 먼저 뛰운 구글

필자의 글이 가장 위에 있다. 원래 구글에서는 검색이 잘되고 글을 올린 시간이 얼마되지 않아서인 듯하다. 디자인이 다르기는 하지만 네이버의 인터페이스와 상당히 비슷하다.

얼마 전 필자가 올린 글, 구글 크롬은 구글 OS의 신호탄이라는 글에 달린 댓글국내 환경을 고려해 구글 크롬에 ActiveX가 동작하도록 할 것이라는 기사가 링크되어 있다. 세계와는 다른 국내의 웹 환경(표준을 지키지 않고 MSIE에 올인하는 환경)때문에 구글이 ActiveX 지원까지 고려하고 있다는 생각을 하니 조금 아쉬웠다. 적어도 구글과 같은 업체라면 표준을 선도할 의무가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여기에 인터페이스까지 국내 사용자에게 적합하도록 바꾸려는 것은 아닌지 하는 의혹이 들었다. 사실 검색을 해본 사람은 알 수 있지만 한글 구글(Google.co.kr)을 검색한 결과와 영어 구글(Google.com)을 검색한 결과는 다르다. 한국 구글에서는 오른쪽에 이미지, 뉴스, 블로그 항목이 출력되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러한 항목 때문에 모 네이버 직원이 구글이 네이버를 흉내내고 있다고 비난한 글을 쓴적이 있다.

그런데 이런 항목 마저 네이버처럼 뜬다면 구글은 구글은 더 이상 구글이 아니라 짝퉁 네이버가 된다. 사실 구글이 국내 사용자를 고려해서 지역화를 하는 것은 좋다. 그러나 더 중요한 거은 토착화가 아니라는 점이다. 구글이 네이버스러워 진다고 네이버 사용자가 구글로 오지는 않는다. 오히려 구글 사용자가 구글을 떠난다.

구글이 이것을 모를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 그래서 다른 검색어로 검색을 해봤다. 다른 검색어(예: 리프트 아시아)를 사용한 경우 처럼 블로그 항목이 가장 먼저 뜨지 않는다. 따라서 이 부분만 보고 구글이 네이버로 퇴화하고 있다고 보기는 힘들다.


리프트 아시아를 검색한 결과

블로그 항목이 뜨지 않는다. 가끔 URL에 rlz=1C1GGLS_koKR291과 같은 코드가 포함될 수 있다. 이 코드는 구글에 직접 연결해서 검색할 때에는 나오지 않고 크롬의 주소 표시줄을 이용해서 검색할 때만 등장하는 것으로 봐서 크롬 개선을 위해 추가된 일종의 인증 코드가 아닌가 싶다.

필자가 직접 확인해 본 결과, 국제 컨퍼런스, 리프트 아시아 2008, 국제 회의와 같은 일부 검색어로 검색하면 블로그 항목이 가장 위로 올라온다. 아마 검색어에 따라 집중적으로 노출되는 항목을 바꾸려는 것인 아닌지 추측만 할 뿐이다.


검색어: 국제 회의


검색어: 국제 컨퍼런스

국제 회의, 국제 컨퍼런스처럼 국제적인 회의에 관련된 검색어는 블로그가 가장 위에 노출된다.

더 정확한 정보가 있다면 댓글로 알려 주시면 아주 감사히 받겠습니다.

관련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