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가 주로 사용하는 검색 엔진은 구글이다. 2000년인지 1998년인지 정확하지 않지만 우연히 접속한 뒤 그 간단한 초기화면에 반해 지금까지 오로지 만 사용하고 있다. 필자의 이전 글에서도 알 수 있듯이 필자가 웹을 검색하는 순서는 구글, 올더웹, 국내 검색엔진 순으로 검색한다.

한글 자료를 찾으면서 외산 검색엔진을 먼저 검색한 뒤 국내 검색엔진으로 오는 이유는 국내에는 검색엔진이라고 부를 수 있는 서비스가 없기 때문이다. 사실 외산 검색엔진을 검색한 뒤 없으면 국산 검색엔진을 검색해도 없는 때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국산 검색엔진으로 검색하는 때는 거의 없다.

초기 웹 검색만 제공하던 구글 검색엔진은 몇 년전 부터 뉴스 검색을 제공한다. 다른 사람들은 뉴스 검색은 국내 포털을 이용하는지 모르겠지만 필자는 뉴스 검색도 구글을 이용한다. 그 이유는 구글 뉴스 검색을 이용하면 포털 사이트의 기사주소가 아니라 기사의 원문주소로 접근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많은 사람들이 기사의 주소를 표시할 때 기사의 원문주소를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포털의 기사주소를 사용한다.

그러나 이렇게 하면 실제 기사를 만든 컨텐츠 생산자에게는 아무런 도움을 주지 못한다. 국내 웹을 지배하는 포털에게만 도움이 된다. 따라서 기사 제공자에게도 도움이 되고 국내 웹 발전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포털의 기사주소를 알아도 꼭 원문기사의 주소를 찾아 인용한다. 이렇기 때문에 원문주소가 노출되는 구글 뉴스를 선호한다.

오늘도 글을 하나 올리기 위해 조기입학이라는 검색어로 구글 뉴스를 검색했다. 웹에서 검색할 수도 있지만 뉴스를 검색한 이유는 얼마 전에 기사를 본적이 있고 기사를 인용하는 것이 출처를 더 명확히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조기입학으로 검색하니 의외의 글이 눈에 띈다. 바로 여간첩 원정화 왜 조기 입대했을까이다. 웹을 검색하면서 이 글을 봤다면 무시하고 지나쳤겠지만 명색이 오마이뉴스에 나온 기사이기 때문에 관심을 가지고 클릭했다.


구글 뉴스에서 조기입학으로 검색한 결과.

구글 뉴스의 검색결과는 국내 포털을 검색한 결과보다 적다. 따라서 뉴스 검색은 포털이 더 편하다. 그러나 필자는 구글 뉴스를 더 좋아한다. 그 이유는 원문기사의 주소를 알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나온 결과는 의외로 의 기사가 아니라 오마이뉴스 블로거가 올린 글이었다. 웹 검색과 뉴스 검색은 사실 사람들이 느끼는 신뢰도가 다르다. 웹 검색에 뜨는 글은 모두는 아니라고 해도 그 출처를 알기 힘든 글도 많다. 그러나 뉴스 검색에서 뜨는 결과는 일단 기사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글의 내용과는 무관하게 기사라는 이름에 의한 신뢰도를 갖게 된다. 그런데 단순히 오마이뉴스 블로거인데 그 글이 구글 뉴스 검색에서 뜨는 것을 보니 조금 의외였다.

궁금한 것은 참지 못하는 성격이라 모든 오마이뉴스 블로거의 글이 구글 뉴스 검색에 검색되는지 찾아 봤다. 일단 오마이뉴스 전체 기사를 검색할 수 있는 site:ohmynews.com로 검색했다. 기사가 많아서 그런지 몰라도 블로그의 글은 거의 찾아 보기 힘들었다. 두번째는 이명박 site:ohmynews.com로 오마이뉴스 전체 기사 중 이명박을 포함하고 있는 기사를 검색했다. 역시 블로그의 글은 찾기 힘들었다. 마지막으로 site:blog.ohmynews.com으로 오마이뉴스 블로그를 검색해 봤다.


구글 뉴스에서site:blog.ohmynews.com으로 검색한 결과.

내용은 아니지만 제목만 보면 기사티가 많이 난다. 역시 기자는 제목을 잘 잡는다(?).

그런데 의외로 약 165개가 검색됐다. 다만 '숨은 구본홍을 찾아라!' YTN 사장실에서 벌어진 퇴근 작전처럼 일반 블로거라기 보다는 기자 블로그인 듯한 글들이 많이 검색됐다. 결과적으로 오마이뉴스 블로그 중 기자 블로그나 오마이뉴스에 특별히(?) 등록한 블로그의 글이 검색되는 것으로 여겨진다.

관련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