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가 먹어 본 해물찜 중 가장 맛있게 먹은 해물집은 대치동에 있는 동태찜 집이었다. 지금은 이름이 장수의 밥상으로 바뀌었지만 이 집의 해물찜은 정말 맛있었다. 일단 가격부터 비상하다. 해물찜 작은 것이 5'0000원, 큰 것이 7'0000원이다. 다른 곳의 해물찜이 작은 것은 2~3만원, 비싼 것이 4~5만원인 것을 생각하면 가격부터 만만치 않다.

그러나 이 집의 해물찜을 먹으면서 놀란 것은 다른 무엇보다도 해물찜 그 자체였다. 일단 해물 접식가 상당히 작았다. 그래서 양도 적을 것 같은데 양은 만만치 않다. 그 이유는 작은 해물 접시에 해물을 위로 잔뜩 쌓아 나오기 때문이다. 보통 해물찜 집에서는 밑판이 상당히 넓은 접시를 사용한다. 또 해물찜에 해물 보다는 콩나물이 많이 들어간다. 따라서 옆으로 퍼지게 담을 수는 있어도 위로 쌓을 수는 없다.

그런데 이 집은 콩나물이 별로 없다. 해물을 먹다가 매우면 먹을 수 있도록 약간의 콩나물이 있을 뿐 나머지는 거의 대부분이 해물이다. 해물도 상당히 신선하며 종류도 다양하다. 꽃게, 낙지, 오징어, 소라, 각종 조개, 미더덕외에 이름을 모르는 해물도 많았다. 따라서 5만원을 주고 먹었지만 돈이 아깝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또 나오는 밑반찬도 모두 맛있다. 볶음 김치, 계란찜, 상추 겉절이, 고사리, 샐러드등 입에 맞지 않는 반찬이 없다. 우영이는 해물찜을 먹지 않기 때문에 보통 동태전도 함께 시킨다. 동태전 10개 정도를 만원을 받기 때문에 가격을 생각하면 비싸다는 생각이 든다. 그러나 맛을 보면 그런 생각이 사라진다.

따라서 처가에 가면 자주 먹는 음식이 바로 이 해물찜이었다. 지지난 주에도 처가에 갔다. 처제가 일요일에 온다고 해서 처제 식구와 만나서 이 동태찜 집에서 해물찜을 먹었다. 일단 가격과 시스템은 똑 같았다. 또 밑반찬의 맛도 같았다. 그런데 해물찜이 변했다. 가격은 똑 같은데 예전에 비해 해물의 양이 줄었다. 또 예전처럼 다양한 해물이 아니라 부피만 상당히 많이 차지하는 조개가 많았다.

그런데 손님은 예전보다 훨씬 많았다. 일요일 점심 시간이고 주변에 사무실이 많아 일요일에는 손님이 많지 않은 편이었다. 그런데 의외로 자리가 없었다. 확인해 보니 웰빙 조개찜으로 SBS에 방송이 나간 모양이었다. 그래서인지 조개찜 메뉴가 따로 이었다. 조개찜과 해물찜을 비교해 보니 조개찜보다 해물이 조금 더 많은 것 뿐인데 가격은 해물찜이 훨씬 비쌌다.

그리고 접시를 보니 예전처럼 동태찜 집이 아니라 장수의 밥상이라고 표시되어 있었다. 맛을 보면 주인이 바뀌지 않은 것 같다. 다만 주력 상품을 해물찜(동태찜)에서 조개찜으로 바꾸고 조개찜의 비중을 높이다 보니 해물찜의 해물이 예전만 못한 듯했다. 그러나 해물의 양이 예전만 못하다고 해도 해물찜과 밑반찬의 맛은 여전히 맛있었다. 아직까지 필자가 먹어본 해물찜 중 가장 맛있는 집이었다.

다만 해물찜의 가격도 해물의 양을 줄였다면 조정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싶었다. 예전에는 돈이 아깝지 않았지만 이번에는 조금 비싸다는 생각이 들었다.

밑반찬

일단 보기에도 맛있어 보인다. 상추 겉절이도 맛있고 볶음 김치도 상당히 맛있다. 해물찜을 시키고 볶음 김치가 맛있어서 볶음 김치에 공기밥을 두 그릇이나 먹었다.

계란찜은 다예가 아주 좋아하는 반찬이다. 그래서 계란찜은 보통 서너번 더 시켜 먹는다. 고사리나 샐러드도 상당히 맛있다.

동태전

가격은 비싸지만 동태전도 상당히 맛있다. 특히 동태전은 따뜻해야 맛있는데 이 집은 바로한 동태전을 내온다. 맛있다 보니 우영이에게 주려고 시키고는 절반 넘게는 필자가 먹는다.

해물찜

사진처럼 해물찜은 작은 접시에 수북히 쌓아 온다. 또 콩나물의 비중이 해물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은 것을 알 수 있다. 또 콩나물이 적기 때문에 정말 신선하고 맛있는 해물을 맛볼 수 있다. 다만 예전에는 이보다 1.5배 정도 해물이 더 많았다.

관련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