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의료보험 민영화로 의료보험을 받지 못하는 5000만명 중 한사람이 자기 발에 난 상처를 직접 꼬메고 있는 식코의 한장면. 인간 이하의 삶. 얼마 남지 않은 것 같다.

우려가 현실이 되었다. 적극적 투표층이 60%대이고 이 경우 실제 투표율은 50% 이하일 것으로 예상했다. 더우기 오늘은 날씨가 좋지 않아 투표율은 더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한나라당의 예상 의석수에서 설명한 것처럼 투표율에 따라 한나라당의 의석수는 확정된다. 그 이유는 간단하다. 수구의 표 30%는 불변이기 때문이다. 투표율이 100%라면 수구의 표는 30/100으로 그 비중이 얼마되지 않는다. 그러나 투표율이 60%이면 수구의 표는 30/60으로 50%의 막강한 힘들 발휘한다. 이명박이 유권자의 30% 지지로 당선된 이유도 바로 낮은 투표율 때문이다.

투표율이 떨어지면 떨어질 수록 수구표 30%가 그 진가를 발휘하기 때문이다. 투표 마감은 한시간 앞둔 시점에서 투표율은 42%라고 한다. 선관위가 예상하고 있는 투표율은 47%라고 한다. 47%라면 한나라당은 191석을 확보할 수 있다. 9석만 더 끌어 드리면 개헌을 할 수 있는 의석까지 확보하게 된다.

아직 선거가 끝나지 않았다. 선거가 끝나는 오후 6시에 각 언론사에서 출구 조사 결과를 발표한다고 한다. 그러나 굳이 발표하지 않아도 된다. 필자의 이 공식이 출구 조사의 결과보다는 훨씬 정확하기 때문이다. 불변의 수구표 30%는 투표율만 결정되면 바로 의석수를 확인할 수 있다.

투표율에 따른 한나라당의 의석수
투표율계산의석수
50%30/50*299179
49%30/49*299183
48%30/48*299187
47%30/47*299191
46%30/46*299195
45%30/45*299199

투표율이 1% 줄때마다 한나라당 의석은 4석씩 증가한다. 따라서 투표율이 45%라면 한나라당 단독으로 개헌을 할 수 있다. 이제 인간 이하의 삶을 사는 것외에 다른 방법은 없는 것 같다.

참고 기사: 낮은 투표율에 한나라 '느긋', 민주당 '초조' - 한나라당도 알고 있다. 수구의 표 30%는 불변이라는 것을

관련 글타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