꽤 오래 전의 일이다. 당시 삼성 모니터를 구입하면 USB 허브가 포함되어 있었다. USB 단자를 가진 컴퓨터도 별로 없었는데 모니터에 포함되 USB 허브롤 보고 의아해 했던 기억이 있다. 아울러 쓸모가 없기 때문에 이런 허브는 보통 창고에 처박아 두는 때가 많았다. 아마 바로 찾으라고 하면 찾기는 힘들어도 이런 USB 허브 하나 쯤은 집에 있을 것으로 본다.

예전에는 거의 사용되지 않던 USB이지만 요즘은 거의 모든 컴퓨터 및 전자 기기가 USB를 사용한다. 프린터도 USB를 사용하고 키보드, 마우스, 바코드 스캐너, 디지탈 카메라, 휴대폰, 휴대폰 충전기 등 USB를 사용하지 않는 것이 거의 없다.

이렇다 보니 USB 단자가 무려 6개나 있지만 항상 부족하다. 사무실에서 사용하고 있는 컴퓨터는 그래도 신형이라 USB 단자가 6개이지만 집에 있는 컴퓨터는 USB 단자가 달랑 두개이다. 따라서 하나를 프린터 전용으로 쓰면 나머지는 필요할 따마다 꽂았다 뺐다를 반복해야 한다.

어제 작은 방을 청소했다. 그러다 바로 이 녀석을 발견했다. 삼성 모니터를 구입할 때 주었던 USB 허브이다. 워낙 오래 전의 일이고 그동안 단 한번도 사용해 본적이 없기 때문에 정상 동작할지 의문이었다. 그러나 USB 허브용 케이블, 전원선, 어댑터, 허브등 모든 구성 부품이 모두 있었다. 혹시나 하는 생각에 전원을 연결하고 USB 케이블을 연결하니 바로 인식되었다. 또 지원하는 스펙이 얼마인지는 모르겠지만 Hi-Speed 장치라고 하며 저속 장치에 연결했다는 메시지가 나타났다.

컴퓨터 뒷 부분에 USB 메모리를 직접 꽂아 사용했었는데 이렇게 허브를 연결하니 포트도 늘고 메모리도 꼽기도 쉬어진 것 같았다. 속도는 원래 느리기 때문에 큰 상관은 없었다. 필요없는 물건이지만 버리지 안고 10여년 가까이 가지고 다닌 보람을 느꼈다.

관련 글타래
TAG USB, 허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