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이는 녹화중...

간절히 기도합니다. 세월호!!!

녹화 첫날은 오전 10시까지 오라고 해서 오전 10시에 도착했다. 이 날 촬영은 오후 11시까지 진행됐다.

부모도 녹초가되고 애들도 녹초가 되서 담당자(구성작가로 생각됨)에게 촬영이 너무 긴게 아닌가하고 문의했다.

첫 녹화다보니 조금 늦어졌다고 하면서 다음 부터는 조금더 일찍 끝낼 수 있는 방법을 고려하겠다고 했다.

2주후 두번째 녹화가 있었다.

이번에는 오전 9시 반까지 오라고 해서 아침 7시부터 부산을 떨어 간시히 오전 9시 반에 MBC에 도착했다.

계속 MBC에 있을 수 없어 사무실에 출근했다 오후 5시 정도에 다시 MBC로 갔는데 여전히 촬영중이었고, 이날 촬영은 오후 10가되도록 끝나지 않았다.

남들이 쉴때 잘때도 쉬지않고 뛰어다닌 이는 오후 10시가되자 졸립다고 잠이 들었고, 더 이상 촬영을 진행할 수 없어서 구성 작가에게 얼마나 남았는지를 물었다.

A팀, B팀으로 나누어서 진행하는데, B팀인 이의 촬영분이 두개정도 더 남았다는 것이다. 도저히 더 이상 촬영은 힘들 것 같아 사정을 얘기하고 집으로 왔다.

집에 도착한 시간이 오후 11시 반, 나중에 들은 얘기로는 자정이 지나서 끝났다고 한다.

출연자는 MBC 주차장에 주차할 수 없기때문에 차를 못가지고 오게하는 상황에서 자정을 넘겨서 촬영을 하면 어떻게 집에 가라는 것일까?

물론 이런 부분에 불만을 가진 엄마들은 별로 없는 것 같았다. 그러나 나는 촬영을 계속해야 할지 말아야 할지 궁금해졌다.

아이에게 좋은 추억을 만들어 주려고 시작한 일이 온 가족이 고생하는 일이 되버렸다.

그만두는 것이 낫지 않을까? 좋은 추억이 잔인한 추억이 되기 전에...

관련 글타래
  • 다예 백일 기념 다예 백일때 찍은 사진들이다. 원래는 필자가 운영하는 QAOS.com의 공지로... 새창
  • 증명사진(우영) 신학기가 시작되자 우영이도 병아리반에서 백합반으로 올라갔다. 작년부... 새창
  • 재롱잔치 안한다고 하던 재롱잔치를 했다. 병아리반 아이들은 모두 한꺼번에 나가 병아... 새창
  • 생일잔치 제목이 조금 오해의 소지가 있다. 우영이 생일잔치가 아니라 어린이집에서 한 ... 새창
  • 크리스마스 사실 나는 크리스마스를 좋아하지 않는다. 한 유대인 목수의 생일에 그토록 ... 새창
2004/06/20 12:02 2004/06/20 12:02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2

Facebook

Comments

댓글로 탄핵 인용의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