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먼저 해뜨는 곳, 호미곶

호미곶(虎尾串)이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호미곶은 한반도에서 호랑이 꼬리에 해당한다. 남사고의 산수비경에 따르면 한반도는 백두산 호랑이가 앞발로 연해주를 할키는 형상으로 백두산은 호랑이의 코를 나타나며, 호미곶(虎尾串)은 호랑이의 꼬리에 해당한다고 한다.

호랑이 꼬리에 해당하는 호미곶은 그림에서 알 수 있듯이 남쪽에서는 가장 오른쪽에 있다. 따라서 동쪽 땅끝에 해당하는 곳(남한에서)이 호미곶이고 가장 먼저 해가 뜬다. 이런 점에 착안해서 관광지로 개발한 곳이 호미곳이다. 가장 먼저 해가 뜨는 곳이기 때문에 신년이면 해맞이 축제가 이루어지지만 도로폭이 좁고 인파가 몰리기 때문에 해맞이에는 갈 생각을 하지 않는 것이 좋다. 또 호미곶은 으로 건너가 왕과 왕비가 되었다는 연오랑 세오녀의 전설을 간직한 곳이기도 하다.

호미곶은 포항에서 구룡포쪽으로 이동한 뒤 찾아가면 된다. 호미곶에 가까워 지면 가장 먼저 보이는 것은 주차장 뒷편의 풍력 발전기이다. 외화를 보면 사람이 살지 않는 한적한 곳에 수십기의 풍차가 있는 아름다우며, 이국적인 장면을 종종 보곤한다. 이런 풍차는 모두 풍력발전기이다. 호미곶도 바람이 많기 때문인지 일단 호미곶에 가까위지면 이런 풍차가 먼저 맞이한다. 다만 외국은 이런 풍력 발전기 수십기가 모여있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호미곶의 풍력 발전기는 외롭게 한기가 지키고 있다.

호미곶에서 안쪽으로 걸어 가다 보면 상생의 손이 보인다. 육지에는 왼손이 있고 바다에는 오른손이 있다. 새천년을 맞아 모든 국민이 서로 도우며 살자는 뜻으로 만든 조형물이라고 한다. 육지쪽 상생의 손 바로 앞에서는 다른 곳에서 채화환 성화가 있다. 언뜻 보면 불이 꺼진 것 같지만 자세히 보면 아직도 활활 타오르고 있다.

포항에서 유명한 것은 과메기이다. 구룡포는 과메기 산지로 유명하며, 그래서인지 호미곶에도 과메기 조형물이 있다. 과메기는 청어나 꽁치로 만든다. 호남의 홍어삽합에 비견되는 것으로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필자는 과메기는 입에 맞지 않는다.

호미곶 상생의 손 앞에도 작은 도로가 있다. 무엇때문에 여기에 도로를 만들어 둔것인지 모르겠지만 호미곳에서 사진을 찍으려고 하면 이 작은 도로를 지나는 차때문에 상당히 짜증이 유발된다. 사람이 없을 때에는 개방을 해도 사람이 있을 때에는 도로를 폐쇄하는 것이 훨씬 나을 것 같았다.

왼쪽 사진이 바다쪽 상생의 손 왼쪽을 찍은 사진이고 오른쪽 사진은 바다쪽 상생의 손 오른쪽을 찍은 사진이다. 사진에서 보면 알 수 있지만 여기에 일출이 더해진다면 장관을 이룰 것 같다.

이외에 호미관에는 상생의 손, 영원의 불, 풍력 발전기외에 등대 박물관, 호미곳 등대, 연오랑 세오녀 상, 밀레니엄 시계, 밥솥 등 볼거리가 더 있기는 하지만 길어야 반나절 정도면 들러볼 수 있는 코스이다.

남은 이야기 처음부터 호미곳을 방문할 생각은 없었다. 경주에서 삼릉에 주차하고 보니 경주는 가는 곳마다 돈이 든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디나 주차비 2000원씩 받았고 불국사나 석굴암 같은 곳은 입장료로 어른 4000원 아이 2000원을 받았다. 따라서 한번 구경하려고 하면 많게는 2만4천원(어른 네명, 아이 둘, 차두대)을 내야했다. 볼것이 아무것도 없는 삼릉도 주차비만 4000원이 나왔다. 경주에서 더 버티다가는 파산할 가능성이 많아 일단 포항 구룡포로 이동했다.

포항 구룡포로 이동한 이유는 같이간 한민이 아버님이 이 곳에서 복 지리를 맛있게 드셨다고 하셨기 때문에 복지리를 먹기위해서 였다. 경주에서 한 시간 넘게 이동해서 구룡포에 도착했다. 구룡포 한켠으로 보이는 작은 복집이었는데 메뉴는 오로지 복에 관한 메뉴 밖에 없었다.

복지리를 시겼지만 막상 나온 것은 복 매운탕이었다. 알고 보니 복매운탕이 있고 또 복지리탕이 있는데 복지리탕은 이름이 지리탕이 아니라 다른 이름이었다. 나온 복매운탕은 시원하며 칼칼했다. 가격은 6천원이었지만 나온 반찬은 가자미 식해, 가자미 튀김 등 꽤 여러가지가 나왔다.

예전에 복껍질을 맛있게 먹은 기억이 있어서 내친 김에 복껍질도 시켜먹었다.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복처럼 버리는 것없이 껍질까지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생선은 많지 않은 것 같다. 아무튼 구룡포에서 점심을 하고 구룡포 주변을 돌아다렸다. 구룡포는 다른 항무와는 달리 동해라서 그런지 물이 아주 깨끗했다. 항구라고 생각하기 힘들 정도로.

구룡포에서 집으로 가기전에 들린 곳이 호미곶이다. 사실 호미곶에 대한 이름만 들었지 가본적은 없었는데 마침 가는 길에 호미곳이 있어서 들리게되었다.

관련 글타래
2007/10/16 11:30 2007/10/16 11:30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1221

Facebook

Comments

  1. 짱양 2007/10/16 12:18

    저도 저번주에 친척 결혼식으로 포항에 갔다 왔는데...
    어째 도아님 여행지랑 자주 겹쳐지나가는것 같네요..ㅎㅎ
    포항에 가셨으면 죽도시장을 가보셔야 하는데...
    죽도시장에 볼거리가 많더군요..조개나 기타 해물도 비교적 저렴하게 구입가능하고,,
    주말마다 도아님은 장거리 여행을 자주 다니시는군요..
    가족들이 좋아하겠습니다.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16 16:51

      혼자간 것이 아니고 죽도 시장이 어디에 있는지 모르기 때문에 사실 가보기는 힘들었습니다. 다음에 기회가 되면 한번 가보도록 하겠습니다. 또 짱양님께 연락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2. 댕글댕글파파 2007/10/16 12:54

    헉..도아님두 싫어하시는 음식이 있으시군요..전 홍어회를 실수로 한번 먹어보고 기겁했던 기억이 있는데 과메기는 아직 못 먹어 봤네요...홍어회와 쌍벽을 이룬다면 아마도 과메기도 먹기 힘들듯.....^_^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16 16:52

      홍어회는 먹어본 사람이 아니면 먹기 힘듭니다. 괘메기는 비린 맛 때문에 입에 맞지 안지만 홍어회는 생각만 해도 군침이 도는군요.

  3. 학주니 2007/10/16 13:15

    저런데를 사진찍으러 가야하는건데..
    가기가 쉽지가 않네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16 16:53

      사진 찍을 곳이 많지는 않습니다. 대신 붐빌 때 가면 사람이 무척 많습니다.

  4. 미르~* 2007/10/16 14:54

    올초에 호미곶에 갔다가... 지옥을 맛보고 왔습니다... -_-;;

    여자친구와 함께 구미에서 출발하는 여행사 여행상품 통해서 고속버스로 다녀왔는데요...
    밤10시에 출발해서 새벽에 도착한 건 그런가보다 하겠지만...
    아침 9시쯤 포항에서 출발했는데, 오후 3시가 넘어서야 구미에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주차장을 빠져나오는데 1시간이 걸렸고, 호미곶의 모든 도로에 차가 꽉 들어차 있다고 생각될 정도였어요...
    잡상인은 또 얼마나 많던지... 다시는 가고 싶지 않은 생각이 들더군요... -_-;;;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16 16:54

      호미곶의 구조가 차가 한없이 막히는 구조더군요. 도로도 좁고. 따라서 사람이 많이 갈 때에는 가지 않는 것이 최선인 것 같습니다.

  5. 민트 2007/10/16 22:37

    저도 이번에 한국가서 과메기르 먹어봤는데요
    솔직히 무슨 맛인지 모르겠더라구요.
    맛이 있는 것도 아니고 없는 것도 아니고...
    과메기 자체만은 도저히 못 먹을 음식이었고
    잔파와 김 초장을 같이 먹던지 상추에 싸먹던지
    뭐 그렇게 어찌어찌 먹었습니다.(술안주로..)

    다시 먹지는 않을것 같아요.
    과메기보단 차라리 불닭을...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17 08:09

      저는 과메기는 그닥 좋아하지 않지만 불닭은 좋아하는 음식입니다. 당연히 불닭이 훨씬 맛있습니다. 그런데 과메기도 자주 먹어보면 맛있을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합니다.

      홍어회도 처음 먹을 때에는 무신 맛으로 먹나 했거든요. 지금은 생각만 해도 군침이 돌지만.

  6. 자취폐인 2007/10/18 12:24

    호미곶은 3번정도 가봤는데. 1번 빼고는 전부 비가와서 ㅎㅎ
    기억이 별로 안좋네요. 경주도 매년 놀러간다고 3번정도 가봤는데 주차료 입장료 제대로 무섭습니다.
    관광도시라는게 그렇게 돈에 환장한 도시란걸 뼈저리게 느꼈다는..이제 경주는 볼게 없습니다.
    그리고 저도 첨에 과메기의 비린내에 멀리했었는데. 어느 순간 한번 먹어보고(물론 제대로 된것!)
    쫄깃한 맛에 빠져서 매년 찾곤 합니다.
    원래 어떤 음식이든지 처음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용기를 내어 한번 드셔보신다면..
    새로운 맛의~ 세계를 경험하실수 있으실 겁니다.
    물론 비린맛을 감당할 자신이 없으시면~ Pass!하셔도..
    세상에는 먹을게 너무나 많다는 사실이 중요한거죠.^^
    잘읽고 갑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18 18:39

      과메기는 다시 시도해 볼 생각입니다. 그리고 경주는 저도 비슷하게 느꼈습니다. 물가가 너무 바싸더군요. 1.6L 맥주를 마트보다 2000원 비싼 5500원을 받더군요.

  7. 횡설수설 2007/10/19 13:01

    과메기 처음먹을땐 다 버렸었는데 2년쯤 뒤에 겨울이 되니깐 이상하게 생각이 나더라구요~ㅎ
    다시먹었을땐 첨보다는 덜했지만 역시 비릿비릿한게 소주없이는 안들어가던 기억이 나네요..
    상인들 말에 의하면 잘 말리고 잘 손질한걸 사야 먹기좋다던데..
    올해도 찬바람나면 생각이 날것 같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19 13:04

      다들 비슷하시군요. 저도 한번 더 도전해봐야 겠습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