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의 별미, 오징어 통구이

음식에도 궁합이 있다. 따라서 함께 먹어 좋은 음식이 있고 함께 먹다가 크게 당하는 음식도 있다. 이런 궁합은 사람에게도 그대로 적용된다. 먹어서 좋은 음식이 있고 좋지 않은 음식이 있다. 이런 음식 문화가 가장 발달한 곳은 역시 전라도다. 전라도의 허름한 한 식당에서 맛본 김치찌개의 맛은 여지껏 다른 어느 곳에서도 맛볼 수 없었다. 어느 곳을 가도 최소한 맛없다는 느낌이 드는 곳은 드문 곳이 전라도 이다.

반면에 경상도와 강원도는 음식이 맛있는 곳을 찾기 힘들다. 얼마 전에 올린 문경 종합 온천 - 충주 이야기 47라는 글에 댓글이 하나 올라왔다. 경상도에서 맛있는 음식점을 찾는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는 글이었다. 사실이다. 그러나 경상도에도 맛있는 집은 있다. 다만 외지 사람은 찾기 힘든 일일뿐.

강원도도 관광지로 개발되서 체인도 많고 음식점도 많지만 맛있는 곳 찾기는 힘들다. 그러나 역시 모든 음식점이 맛이 없는 것은 아니다. 지금은 체인으로 개발되었고 체인에서는 원래의 맛을 보기는 힘들지만 강원도 태백의 닭갈비는 일반 닭갈비와는 달리 볶음이 아니라 전골 형태로 나오는 음식이고 매콤하며 담백한 특징을 가지고 있다. 물론 참 맛은 체인이 아니라 직접 가서 맛보는 것외에 다른 방법은 없다.

태백 닭갈비는 춘천 닭갈비처럼 철판에 볶는 닭갈비가 아니다. 닭도리탕이라고 하는 닭 매운찜과도 다르다. 닭 전골이라는 표현이 더 어울릴 것 같은 매콤하며 담백한 닭갈비이다.

그러나 굳이 이런 음식점을 찾지않아도 경상도와 강원도는 따로 요리가 필요없는 참 맛을 제공하는 음식이 많다. 구룡포 대게도 비싸기는 하지만 그런 맛을 제공하는 음식 중 하나다. 그러나 대게처럼 비싸지는 않지만 대게와 비슷한 맛을 볼 수 있는 음식이 있다. 바로 오징어 통구이이다.

오징어로 대게의 맛을 느낄 수 있다고 하면 다들 의아하게 생각할 수 있다. 필자는 음식을 좋아하고 따라서 어패류도 상당히 많이 먹어 봤다. 그런데 대게, 꽃게, 랍스타, 오징어가 모두 비슷한 맛을 가지고 있었다. 물론 대게, 꽃게, 랍스터는 비슷한 족류이기 때문에 맛이 비슷할 수 있지만 오징어의 맛까지 비슷하다고 하면 이상한 이야기처럼 보인다. 그러나 사실이다.

사실 대게, 꽃게, 랍스타의 맛 중 가장 중요한 요소는 장살의 맛이다. 대게도 꽃게도 랍스타도 마찬가지지만 게살만 먹어서는 참 맛을 느낄 수 없다. 게를 먹으면서 게의 참맛을 느끼기 위해서는 게 내장을 소스로 찍어 먹어야 한다. 그런데 이 내장의 맛은 대게, 꽃게, 랍스터 모두 비슷하다. 아마 바다에 살며 먹는 것이 비슷하기 때문이 아닐까 싶은데 이 장맛은 오징어도 비슷하다.

보통 오징어는 회로 먹거나 말려 먹는다. 그 외에 반건조 오징어, 오징어 젓갈등 상당히 다양한 방법으로 오징어를 먹지만 어떤 방법을 사용하던 오징어의 내장을 먹지는 않는다. 따라서 오징어의 장맛을 본 사람은 거의 없다. 그러나 오징어의 장맛을 보면 대게나 꽃게와 거의 비슷하다.

강원도는 오징어가 상당히 많이 난다. 오월이 제철이라고 하며 오월에 가면 만원에 20마리, 작황이 좋을 때에는 만원 50마리 까지 준다고 한다(판매상의 이야기). 보통 오징어는 회를 뜨거나 젓갈을 담구거나 말려 먹는다. 그러나 이렇게 먹는 것 보다는 이 오징어를 통으로 구워서 먹는 것이 더 맛있다. 숯불에 오징어를 통으로 구워 먹으면 회로 먹는 것 보다 훨씬 맛있다.

먼저 통구이로 사용할 수 있는 오징어는 회로 떠서 먹는 오징어에 비해 훨씬 작은 오징어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그 이유는 큰 오징어는 오징어 통구이에서 가장 중요한 오징어 내장이 굽는 도중 빠져 버릴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구이용 오징어는 손가라 두개 정도의 굵기도 크기는 몸통의 크기만 10cm 내외의 것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먹는 방법은 센 숯불에 오징어를 차례로 올려 두고 오징어를 뒤집어 가며 골고루 굽니다. 일단 오징어가 어느 정도 익었다 싶으면 오징어를 가위로 순대를 자르듯 자른다. 중요한 것은 오징어를 완전히 잘라 토막을 내는 것이 아니라 마지막 부분은 남겨서 떨어지지 않도록 잘라야 한다. 그 이유는 완전히 자르게 되면 오징어의 내장이 빠져 버리기 때문이다.

지난 번 강원도에 다녀오면서 사온 오징어이다. 5월에 가도 작황이 좋지 않아 무척 비쌌는데 이 날은 일요일이라 그런지 10마리에 만원으로 비교적 쌌다. 다만 오징어의 크기는 구워 먹기에는 조금 큰 편이었다. 오징어 통구이는 상당히 센 불로 골고루 익혀야 한다. 겉이 노릇 노릇하게 익으면 이때 오징어를 먹기 좋은 크기로 자른다. 중요한 것은 완전히 자르면 내장이 빠질 수 있으므로 1cm 정도 남기고 자르는 것이 좋다.

이렇게 자른 상태에서 내장이 완전히 익을 수 있도록 다시 구운 뒤 내장이 다 익으면 오징어의 남아 있는 부분을 잘라낸다. 이렇게 잘라내면 옛날 순대와 비슷한 형태가 된다. 차이가 있다면 돼지곱창 대신에 오징어 껍데기가 사용되며, 야채와 돼지피 대신에 오징어 내장이 있는 정도다. 이렇게 익은 오징어를 초장에 찍어 먹으면 오징어와 내장맛이 어울어진 오징어 통구이를 맛볼 수 있다.

내장맛이 비리지 않을까 싶고, 먹물까지 함께 먹어야 하기 때문에 비위가 약한 사람은 꺼려진다. 그러나 생긴 것과는 달리 먹어 보면 상당히 맛있다. 더우기 게의 내장 맛을 아는 사람이라면 게의 내장과 비슷한 맛때문에 오히려 더 친근한 맛을 느낄 수 있다. 구운 오징어는 먹기에 다소 빡빡한 감이 있다. 그러나 오징어 통구이는 내장이 오징어 소스로 작용하기 때문에 먹기 훨씬 부르럽다. 따라서 오징어의 씹히는 맛과 내장이 어우러진 오징어 통구이는 싸게 먹을 수 있는 별미 중 하나다.

관련 글타래

덧글
  1. 오징어를 충분히 굽지않고 자르는 경우 내장이 숯불에 흘러 내려 연기가 많이 날 수 있다.
  2. 내장이 모두 흘러 내리면 오징어 껍질만 남기 때문에 오징어 회로 먹는 것보다 맛이 없을 수 있다.
  3. 비위가 약한 사람은 쉽게 젓가락이 가지 않지만 먹어보면 별미라는 것을 느낄 수 있다.
  4. 대게나 꽃게와 맛을 비교하면 당연히 대게나 꽃게가 더 맛있다. 따라서 아주 맛있을 것을 기대하는 것 보다는 별미로 생각하는 것이 좋다.
  5. 너무 구우면 시커멓게 탈 수 있다. 따라서 굽는 내내 신경을 써야 한다.

남은 이야기
  1. 세계 음식 문화의 원류는 우리 나라라는 이야기가 있다. 음식 문화가 발달한 곳으로 보통 중국, , 프랑스를 꼽는다. 그런데 이 상황에서 우리 나라가 세계 음식 문화의 원류라고 하면 조금 이상하게 들린다. 필자 역시 들은 이야기이고 확인한 것은 아니므로 무엇이라 장담할 수는 없다.

    그러나 백제가 망한 뒤 당나라는 백제의 귀족을 사천땅에 모여 살게 했다고 한다. 그리고 백제의 귀족 음식과 사천의 토착 음식이 만나 만들어진 것이 바로 사천 요리라고 한다. 사천 요리는 다른 중국 음식에 비해 우리 나라 사람의 입맛에 잘 맞는데 그 이유 또한 여기에 있다고 한다. 세계 삼대 음식 문화가 중국, , 프랑스이고 그 중국 요리의 대표가 사천 요리인데 이 사천 요리의 원류가 우리 나라라고 하면 세계 음식 문화의 원류 중 하나가 우리 나라라고 해도 과언은 아닌 듯 싶다.

  2. 오징어 통구를 맞본 계기는 바로 매제때문이다. 보통 우리 가족과 매제 가족은 겨울에 함께 강원도에 놀러 가곤 했다. 강원도에 가면 의례 먹는 것이 회인데 하루는 매제가 유독 오징어에 집착을 했다. 회를 사면서도 회를 고르는 기준이 오징어를 많이 주는 집이었다. 결국 오징어 10마리를 서비스로 받기로 하고 회를 샀는데 오징어 10마리로는 부족한 듯 오징어만 파는 곳에서 작은 오징어 20마리를 만원에 사왔다.

    오징어에 집착하는 이유를 묻자 "먹어 보면 안다"고 해서 콘도에서 숯불을 피고 오징어 통구이를 먹었다. 결과는 오징어 통구이 30마리를 먹느라 회는 모두 남겼다. 따라서 회와 함께 샀다면 오징어 통구이 보다는 회를 먼저 먹고 통구이를 먹는 것이 좋다.

2008/03/03 12:18 2008/03/03 12:18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1519

Facebook

Comments

  1. sujuku 2008/03/03 12:46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3/03 12:54

      오타 하나에 너무 민감하신 것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저 역시 단백이라고 입력한 것이 아니라 담백이라고 입력하려고 했던 부분입니다. 그리고 이런 정도는 굳이 비밀글로 다실 필요는 없습니다. 제가 워낙 오타가 많아서 오타에 대한 글은 자주 올라 오는 편입니다.

      단백하다와 담백하다에.. 뭔가 차이가 있다고 생각하셨는지 모르겠지만..

      위에 있지만 차이가 있다고 느껴서 쓴 글이 아닙니다.

      오타는 모두 수정해 두었습니다. 그리고

      단백하다.고 쓰시는 분들이 많아서 안타깝네요. 맛에 대한 올바른 표현 기대해봅니다.

      이런 우려를 하는 것 보다는 그냥 오타라고 알려 주시면 됩니다. 틀린 표현을 일부러 사용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 도아 2008/03/03 12:56

      그리고 오타라는 것은 오죽헌을 읽어 보시면 됩니다. 똑 같은 태백 닭갈비를 담백하다고 적고 있으니까요. 그리고 담백은 음식이 느끼하지 않고 산뜻하다. 라는 뜻도 있습니다.

  2. 푸른하늘 2008/03/03 12:52

    오징어 통구이라... 맛있겠네요~~ 얌얌~~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3/03 13:44

      생각보다 맛있습니다. 언제 기회가 되면 제가 한번 쏘겠습니다.

  3. goohwan 2008/03/03 13:31

    ^^ 장맛이 비슷한 거였군요
    첫부분 읽고 의아했었습니다.~
    장맛은 비슷하다는게 이해가 갑니다
    오징어완 다르지만.. 쭈꾸미의 장맛도..
    약간 비슷했던거 같아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3/03 13:45

      쭈꾸미는 장맛을 느끼기에는 너무 작지 않나요? 생각해 보니 매운 쭈꾸미로 먹어서 그렇지 그냥 삶아서 먹으면 비슷할 것 같기도 합니다.

  4. 짱양 2008/03/03 14:21

    저도 바닷가에 살지만 ...
    오징어를 통채로 구워먹는건 첨봅니다.
    신기하네요..ㅎㅎ
    오징어는 잘제썰어서 회로 먹는게 젤 맛있던데...
    갑자기 오징어 회가 먹고 싶어지네요..ㅎㅎ
    아 그리고 경상도에 맛있는 음식점이 별로 없지요,,맞습니다.ㅋㅋ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3/04 06:57

      강원도 쪽에서 통구이를 해먹더군요. 그리고 드셔보시면 회보다 구이가 맛있습니다. 저는 회보다는 구이를 좋아합니다.

  5. 푸른하늘 2008/03/03 20:39

    꼬리말에 댓글을 다시 달려고 했더니... 엮인글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라고 나오네요. 확인해 보시길...
    오징어 통구이 벙개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ㅎㅎ

    perm. |  mod/del. reply.
    • goohwan 2008/03/03 22:37

      댓글에 댓글달기는 오른쪽 끝에
      http://offree.net/skin/fotowall_104_by_ ··· %2Fr.gif

      이 아이콘을 클릭하시면 되요^^

    • 도아 2008/03/04 06:58

      x 옆의 O는 댓글 절대 주소를 복사하는 아이콘입니다. goohwan님의 이야기처럼 오른쪽 끝에 점이 세개있는 아이콘이 댓글 아이콘입니다.

      그리고 생각해 보니 오징어 구이 번개를 해도 괜찮을 것 같군요.

    • 푸른하늘 2008/03/04 09:28

      아... 이제보니 맨 오른쪽에 단추가 보이네요~ ㅎㅎ
      오징어구이 번개 빨리 추진해보세여~~ ㅎㅎ

    • 도아 2008/03/04 11:26

      푸른하늘님은 무조건 참석입니다.

    • 푸른하늘 2008/03/04 20:54

      알겠습니다~~ ㅎㅎ

  6. 닥터개박사 2008/03/05 10:24

    강원도 사는 사람이에요 >_<)/

    강원도는 특색있는 음식이 별로 없어요. 특히 식당에서 파는건.... 그건 뭐 저도 공감해요.

    춘천 닭갈비 유명하다 해도 회식떄 마다 가서 먹어봐요 (더이상 말을 잊지 못하는 중)<----- 경험자.

    그리고 저는 오타보다는 띄어쓰기 오류 내는 경우가 참 많은데 혹시 저와 비슷한 이유에서 아닐까 하고 감히 여쭤 볼께요.

    저 같은 경우 NateOn 문자 메세지 100건에 한때 (거의 5년 되가는듯) 열광하던 사람으로서 젊은 애들 잘하는 휴대폰 문자질이 너무나 귀찮아 가지고 컴퓨터로 보내던 사람이지요.

    근데 80Byte 의 압박에 띄어쓰기 안하고 문자를 키보드로 보내다 보니 버릇이 되서, 그전엔 "할 수 있었습니다" 처럼 사소한 한 글자도 띄어썼는데 이젠 "맛있는음식" 처럼 붙여쓰는게 버릇이 됬네요. Orz

    혹시 저와 같이 계기가 있으셨는지요? 참고로 타수가 빨라도 오타가 잘 나더군요... 마음은 급하고 몸은 안 따라주고. (특히 스타나 MMORPG 해보세요 +_+ 저는 좀 창피하지만 렉신의 마비놀이를 즐기고 있어요 에휴.)

    오늘도 댓글을 기대하며 바탕화면에 바로가기 ㄱㄱ (>_-)/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3/05 10:31

      저도 계기가 있습니다. 컴퓨터를 업하면서 슬림형 키보드를 구입했는데 이 키보드가 제게 맞지 않았습니다. 원래는 키계식 키보드를 누르는 것처럼 조금 힘을 주는 자세로 입력을 했는데 슬림은 이 것이 안되더군요. 그래서 살살 눌러서 입력을 하는데 살살 누르다 보니 이번에는 오타가 급증했습니다.

      결국 키보드를 다른 분께 분양하고 다른 슬림형 키보드를 구입했습니다. 그런데 이 것도 역시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한 3~4 개월 정도 사용한 뒤 다시 동생을 주고 원래의 키보드로 복귀했습니다. 문제는 이제는 슬림에 익숙해져서 원래의 키보드도 살살 입력한다는 점입니다. 그덕에 아직까지 적응을 하지 못하고 오타만 만발하고 있습니다.

    • 닥터개박사 2008/03/05 11:22

      슬림형 저도 써봤는데 정말 편하더군요. 무엇보다 타타탁 소리가 안나서 랩실에 있을때 스타 몰래하고 있어도 들키지 않을것 같은 그 느낌이랄까....

      아무튼 친절하신 답변..... 너무너무 감동했어요 oTL
      복 받으실꺼에요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