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을 가는 것도 쉽지 않다. 그 이유는 이, , 우엉맘 모두 주말 여행을 싫어하기 때문이다. 이와 는 이제 조금 컷다고 엄마, 아빠와 함께 여행을 가는 것 보다는 친구들과 노는 것을 더 좋아한다. 따라서 우엉맘과 함께 술을 마시고 와도 요즘은 엄마, 아빠를 잘 찾지 않는다. 오히려 잔소리 할 사람이 없어져서 그런 것인지 더 좋아한다.

우엉맘은 동네 아주머니들과 어울리느라 주말 여행을 가는 것을 싫어한다. 따라서 예전부터 주말 여행을 가려고 했지만 온 가족의 반대로 지난 겨우내내 주말 여행을 가지 못했다. 그런데 며칠 전 우엉맘이 에 다녀 오자고 했다. 작년까지 바로 옆에 베니스라는 훨씬 고급스런 펜션을 짓고 있었기 때문에 완공 여부가 궁금해 졌다. 그래서 지난 일요일 오랜만에 아침 바다 펜션과 사천진리 해수욕장을 방문했다.

에서도 몇번 이야기 했지만 충주는 위치상 강원도는 하루 거리로 방문할 수 있다. 또 아무리 성수기라고 해도 사고가 있지 않으면 가는 길도 막히지 않는다. 38번 국도를 타고 가다 제천에서 중앙 고속도로를 탄다. 중앙 고속도로를 타본 사람은 알 수 있지만 일명 유령 도로다. 시간이 맞지 않으면 가는 내내 차한대 보기 힘들기 때문이다. 또 다른 도로처럼 평지에 놓은 도로가 아니라 산 중턱에 만든 도로이기 때문에 원주 방향으로 가면 갈 수록 도로가 높아진다. 따라서 탁트인 전망과 산들 때문에 시원하며 볼 것이 많은 도로다. 다만 밤에는 야생 동물의 출몰이 잦은 곳이기 때문에 조금 주의해야 한다.

중앙 고속도로를 타고 가다가 만종에서 영동 고속도로를 갈아탄다. 영동 고속도로도 타본 사람은 알 수 있지만 주로 막히는 곳은 문막까지이다. 가끔 원주에서 나오는 차 때문에 만종 근처까지 밀릴 때도 있다. 그러나 이 것은 인천으로 가는 방향이 막히는 것주1이지 강릉으로 가는 방향이 막히는 때는 별로 없다. 따라서 만종에서 강릉까지 영동 고속도로를 타고 가면 된다.

속초를 가는 경우 영동 고속도로에서 다시 동해 고속도로를 타면 된다. 다만 동해 고속도로도 유령 도로에 버금갈 정도로 다니는 차는 없다. 따라서 강원도는 충주에서 상당히 가깝다. 사실 충주는 지리적인 위치 때문에 부산과 서해안주2쪽이 아니면 거의 대부분 두 시간 거리다.

아무튼 아침을 먹지 않고 출발했기 때문에 중앙 고속도로치악 휴게소에서 간단히 밥을 먹고 출발하기로 했다. 라면 공주 는 역시 "라면을 먹겠다"고 하고 짜장 왕자 이는 짜장을, 다이어트 여왕 우엉맘은 굶기로 했다. 나는 물론 라면이다. 보통 라면 하나를 시켜서 와 나눠 먹는다.


치악 휴게소

중앙 고속도로에 원래 차가 별로 없다. 그러나 화창한 봄날을 즐기려는 사람이 많은 듯 치악 휴게소에는 의외로 많은차가 주차되어 있었다.


작티 뽐뿌질

작티 VPC-HD2000은 10배 줌을 지원한다. 따라서 줌으로 한번 당겨봤다. 완전히 당기지 않아도 간판이 완전하게 다 보인다.

치악에서 만종, 만종에서 강릉으로 갔다. 원래 를 가려면 북강릉에서 빠지는 것이 낫다. 그러나 차를 운전할 때에는 언제나 무념무상의 경지에 오른 우엉맘이 바로 강릉IC로 빠졌다. 강릉IC에서 빠지면 사천진리로 가는 것 보다 경포대가 낫기 때문에 경포대에 들렸다가 아침 바다 펜션으로 가기로 했다. 그런데 경포대는 너무 막혔다. 아마 날씨가 좋아 우리 가족처럼 경포대로 놀러온 사람들이 많은 듯했다. 경포로 들어갔다가는 나드는 시간만 상당히 걸릴 것 같아 해안도로를 타고 바로 사천진리로 향했다.

사천진리로 가는 길은 상당히 잘 정비되어 있었다. 도로 주변의 인도도 잘 정비되어 있었고 아침 바다 펜션도 모든 건물을 다 지은 듯 도로에서는 잘 보이지 않았다. 또 사천진리 해수욕장을 찾는 사람이 늘은 것인지 모르겠지만 여기 저기 펜션을 짓고 있는 곳도 많았다. 아무튼 아침 바다 펜션을 지나 해안도로를 타고 해수욕장 바로 앞에 주차했다. 처음에는 나서는 것을 싫어하던 이와 도 바다를 보자 무척 반가운 듯 해수욕장으로 뛰어 갔다.


쓸쓸한 해변

겨울 바다도 마찬가지지만 봄 바다도 상당히 쓸쓸하다. 이름난 경포대는 사람으로 꽉찼지만 경포대 바로 옆의 사천진리 해수욕장에는 사람이 거의 없었다. 사람이 모이는 곳은 역시 사천진리 해수욕장 초입의 구름 다리 뿐이다.

동영상 삭제 알림

그것이 알고 싶다에 출연한 뒤 제 출연분을 유튜브에 올렸습니다. 그런데 이 것을 SBSi에서 저작권 위반으로 신고, 유튜브 계정이 잘렸습니다. 이 덕에 유튜브에 올린 동영상 강좌의 대부분이 사라졌습니다. 복구 가능한 동영상은 페이스북을 통해 복원하고 있습니다. 이 부분에 대한 더 자세한 이야기는 협객 백동수와 드라마 무사 백동수의 차이는?라는 글의 남은 이야기를 보기 바랍니다.

오빠에게 보고 하는

신발이랑 양말 벗어도 된데, 아빠가. 물놀이를 하고 싶었던 가 양말을 벗어도 되는지 물어봤다. '된다'고 하자 신이나서 이에게 이야기하는 . 파도가 상당히 높고 바람도 찼다. 그러나 이와 는 이런 추위는 별 상관이 없는 듯 했다. 잠시 목소리 출연을 한 우엉맘은 추은 듯 차로 갔다.

동영상 삭제 알림

그것이 알고 싶다에 출연한 뒤 제 출연분을 유튜브에 올렸습니다. 그런데 이 것을 SBSi에서 저작권 위반으로 신고, 유튜브 계정이 잘렸습니다. 이 덕에 유튜브에 올린 동영상 강좌의 대부분이 사라졌습니다. 복구 가능한 동영상은 페이스북을 통해 복원하고 있습니다. 이 부분에 대한 더 자세한 이야기는 협객 백동수와 드라마 무사 백동수의 차이는?라는 글의 남은 이야기를 보기 바랍니다.

모래놀이 중인

날이 차고 바람이 심하게 부는 상태라 물놀이를 못하게 하자 아이들은 모래에 앉아 모래놀이를 했다. 또 모래 곳곳에 숨어 있는 조개 껍질을 줍고 있었다.

역시 작티다. 풀 HD 동영상으로 찍어도 전혀 무리가 없었다. 자동 포커스 때문에 피사체를 놓처 흐린해 진 순간은 있지만 찍는 내내 부드럽게 동영상을 잡아 냈다. 또 외부 마이크의 영향인지 사람들의 목소리가 아주 또렸하게 잡혔다. 참고로 먼저 올린 2분 30초 짜리 동영상은 크기가 300M, 1분짜리 동영상은 100M에 달한다.

해변을 걷다 보니 새처럼 보이는 사체가 여기 저기 눈에 띄었다. 그런데 새가 해변에 죽어있을 것 같지는 않아 확인하지 않고 지나갔다. 그러다 백사장 안쪽에서도 새처럼 보이는 사체를 발견했다. 등쪽에는 새의 깃털같은 것이 나있다. 배쪽도 깃털 같은 것이 나있지만 색깔이 하얗다. 또 입도 새의 부리처럼 생겼다. 그런데 날개와 다리는 없다. "아침 바다 펜션 사장님도 모른다"주3고 하신다. 동해의 수온이 올라간 뒤 더운 곳에서 볼 수 있던 해파리가 많이 출몰하는데 이 물고기인지 새인지 분간이 가지 않는 녀석도 더운 곳에서 올라온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주4.


신기한 생명체

아이들이 충분히 논 것 같아서 아침 바다 펜션으로 이동했다. 처음 갔을 때에는 아침 바다 펜션 하나만 있었지만 지금은 아침 바다 펜션 오른쪽에는 하루 숙박비가 26만원인 베니스가 들어섰다. 또 왼쪽에는 사천애(思闡厓)가 들어섰기 때문에 예전처럼 해안도로를 타고 가다가는 아침 바다 펜션이 잘 보이지 않는다.

원래 우엉맘이 아침 바다 펜션에 가자고 한 속셈은 다른데 있었다. 동네 아주머니들과 회비를 모아 강원도에서 회를 먹고 오기로 한 모양이었다. 회를 사는 것은 주문진에서 사고, 아침 바다 펜션의 바베큐 장에서 회를 먹으면 좋겠다는 생각 때문이다. 다만 무작정 아주머니들을 끌고 가기에는 조금 무리가 있기 때문에 미리 사장님께 동의를 구하려고 한 것이었다.

아침 바다 펜션의 음악실을 가보니 조금 허전했다. 예전에 음악실에 있던 장비 중 매킨토시를 비롯한 상당수의 장바기 베니스로 이동했기 때문이다주5. 베니스는 비싼 숙박료에도 불구하고 예약을 하지 않으면 방을 잡기 힘들다주6고 한다. 원래 베니스가 완공되면 사람이 없을 때 촬영을 해서 소개하려고 했었지만 사람이 너무 많아 카메라를 들고 찍기도 힘들었다.


사천진리에서 찍은 아침 바다 펜션과 베니스 펜션

원래 사장님께 부탁해서 베니스 펜션도 찍으려고 했지만 사장님께서 보자 마자 소주를 마시자고 하셔서 술을 마시다 보니 베니스는 찍지도 못했다. 호화찬란한 베니스의 내부는 다음 기회에 올리도록 하겠다.

그런데 또 일정이 어긋났다. 원래 우엉맘은 아침 바다 펜션에 들려 사장님의 동의를 구한 뒤 바로 오려고 했던 것 같다. 그런데 사장님과 술을 마시다 보니 자연스레 일정이 어긋난 것. 다만 요즘은 물 가자미 철이라 물 가자미 회를 먹으면 아주 맛있다고 하신다. 그래서 사장님이 물 가자미를 사와 직접 회를 떠 주셨지만 술이 조금 취한 상태에서 먹었기 때문에 맛이 기억나지 않는다. 맛만 기억 났다면 여기서 다시 음식 뽐뿌를 부릴 수 있을 텐데 조금 안타깝다.

술을 마시면 자는 것이 버릇이라 또 어느 새 잠이 들었다. 잠을 깨 보니 새벽 2시. 다만 잠만보인 우엉맘이 벌써 일어나 잔다라2를 보고 있었다. 그러면서 잠이 오지 않는다는 것. 결국 새벽 3시 30분 쯤에 아이들을 모두 깨우고 차를 타고 집으로 돌아왔다. 우엉맘은 당일 여행으로 생각했지만 결국 술 때문에 이틀간의 여행이 된 셈이다.


즐거운 주말여행

사진 중 똑 같아 보이는 사진은 작티의 연사를 시험하기 위해 찍은 것이다. 따라서 똑 같아 보여도 미세한 표정변화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관련 글타래
잠깐만
  1. 만종까지 밀려도 조금만 참으면 바로 중앙 고속도로를 탈 수 있기 때문에 막혀도 큰 문제는 되지 않는다.
  2. 우리나라에는 수직 도로는 많아도 동서를 잇는 수평 도로는 별로 없다. 따라서 서해안쪽은 꽤 오래 걸린다.
  3. 아침 바다 펜션 사장님은 스킨 스쿠버를 하신다.
  4. 이 생명체는 가시복으로 보인다. 처음에는 이름도 몰랐는데 푸른달팽이님의 제보로 이름을 알 수 있었다.
  5. 야외 극장도 사라졌다. 사장님은 스크린을 놓고 싶어 하시지만 아직 마땅한 자리를 찾지 못하신 듯 하다.
  6. 펜션의 크기는 원래 아침 바다 펜션과 비슷하지만 객실수는 고작 8개에 불과하다. 또 객실의 인테리어 비용도 상당하고 모든 가구를 수입가구를 사용했기 때문에 거의 호텔급이다.
2009/04/13 11:44 2009/04/13 11:44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2454

  1. Subject : 자전거도 하늘을 날 수 있다[Bike Can Fly~ (>_

    Tracked from Humanist 2009/06/23 00:43 del.

    자전거도 하늘을 날 수 있다 Bike Can Fly~ (>_<)   Journal and Photos by Joon H. Park   Motif: I saw a bike can fly in the Blue Sky~ (>_<) 오늘은 참 재미있는 개인적인 일상을 하나 풀어 보려고 합니다.

Facebook

Comments

  1. 푸른달팽이 2009/04/13 13:18

    괴생명체는 가시복의 배 부분을 찍으신 듯 한데요..?
    http://www.jfishing.co.kr/fishes/fish23 ··· h220.jpg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13 17:58

      예. 확인해 보니 가시복이더군요. [주]에 추가해 두었습니다.

  2. 공상플러스 2009/04/13 16:24

    주말여행... 경기가 힘들어서 원래 못가져..

    perm. |  mod/del. reply.
  3. Vermond 2009/04/13 18:28

    어우... 애들한데 그냥 눈돌아갑니다
    >_<;;

    아 저는 그 흔히 말하는 xx콘은 아닙니다
    다만 아저씨화...-_-;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14 08:29

      빨리 장가를 가셔야 겠군요. 아니면 아이를 지르시던가요.

  4. 죠니뎁 2011/07/21 21:34

    동영상 좀 볼려고 했는데, 이젠 볼 수 없는건가요?

    저작권 침해라서 해지되었다고 나오네요.

    perm. |  mod/del. reply.
  5. 아침바다 2012/09/05 16:05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reply.
  6. 아침바다 2012/09/05 16:05

    안녕하세요.
    아침바다펜션 지기 입니다.
    다름이 아니라 "도아"님께서 올리신 글(2009.04.13)에 대해서
    문의 드릴께 있어서 글을 남깁니다.
    (연락처를 찾을 수 없어서 글을 남긴 점 죄송합니다)
    033-644-9900 이나 010 - 3296 - 2102 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2/10/11 18:54

      메일 보내 드렸습니다만 메일을 못받으신 것인가요?

'불통^닭'이 아니라면 소통하세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