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추억 3. 588(창녀촌)

서울시 동대문구 청량리동 588
수많은 창녀들이 모여사는 곳
18만 창녀 중에 아다 하나 없으니 너무 너무 원통해
...
(이하 중략, 내용이 조금 야합니다)

한 때 유행했던 노래이다. 술집에서 아무 생각없이 장난처럼 불렀던 독도는 우리 땅의 가사를 바꾼 일명 노가바이다. 지금은 허름한 거리로 바꼈지만 청량리동 588은 전국 창녀촌의 대명사처럼 불리던 곳이다. 6.25 전쟁이 끝나고 588의 대부격인 모 인사가 거리를 떠돌던 여자들을 거주할 수 있도록 한 것이 588의 시초라고 한다.

정확한 기억은 아니지만 중학교 때 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당시 살고 있던 집은 휘경동(휘경 여고 근처)이었는데 청량리를 갔다온 친구 두 녀석이 "청량리에 가면 무척 예쁜 누나들이 많다"고 하는 이야기를 들었다. 이 것이 588에 대해 들은 첫 기억 이었다.

결국 588을 탐사하기로 하고 친구들과 중량천 뚝방을 따라 청량리로 갔다. 전농동 로터리로 가는 것이 훨씬 빠르지만 운동 삼아 중량천 뚝방을 타고 가다가 중랑교에서 시조사 쪽으로 가서 다시 청량리로 가는 것으로 방향을 잡았다. 한 밤중이라면 불야성을 이루고 있겠지만 간 시간이 점심 무렵이 조금 지난 시점이라 조금 일찍 손님을 받으려는 아가씨들과 여기 저기서 어제의 일로 수다를 떠는 아가씨들이 많았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속살이 다보이는 옷을 입은 아가씨들을 봤다. 여기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는 몰랐지만 어린 눈에도 정말 예쁘고 날씬했다.

부끄러운 눈으로 힐끔 힐끔 아가씨들을 처다보면 그러는 모습이 재미있는 듯 손짓하는 아가씨, 조그만 녀석이 별것에 관심을 갖는다는 듯 째려보는 아가씨등 예쁜 여자는 모두 여기에 모여있는 것 같았다. 그렇게 아가씨들을 보면서 가고 있던 중 갑자기 웬 아가씨가 튀어나오며 허리띠를 잡는 것이었다.

도아: 왜 그래요?
그녀: 누나가 이뻐해 줄께.
도아: 됐어요?
도아: (불현 듯 친구 놈들이 아가씨한테 붙잡히면 학생이라고 얘기하라는 생각이 났다)
도아: 저 학생인데.
그녀: 학생은 조ㅈ도 없니?
도아: (끌고가서 돈을 뜯어가려는 것으로 잘못알고) 저 돈 없는데요?
그녀: 이구,,, 어제 부터 재수없게.

도대체 무엇을 하겠다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무사히 588을 빠져 나올 수 있었다. 이 일이 있은 뒤로는 588은 피해가는 동네 중 하나가 되었다. 한참 뒤 588이 어떤 곳인지 알게 되었지만 돈으로 여자를 산다는 것이 마음에 들지 않아 계속 피해다녔다.

대학을 졸업하고 대학원에 다닐때의 일이다. 군대에 갔다와서 필자보다 조금 늦게 취직을한 친구 녀석이 찾아왔다. 명함을 받아 전화번호를 확인해보니 588-YXXY였다. 588이라는 국번이 있는 것도 신기하고 기억하기 쉬운 울타리 번호라

도아: 야. 전화번호 죽이는데. 그런데 정말 588이라는 국번도 있네.
친구: 응. 더 죽이는 번호도 있는데 보여줄까?

녀석이 건네준 것은 거래처의 명함이었다. 그런데 이 명함의 전화번호를 보고 거의 기절할 뻔했다.

02-588-1233

국번이 588인 것도 신기한데 1233이라니... 한참을 웃고, 이 번호를 사용하는 사람은 588이 어떤 곳인지 알고 있고, 1233의 의미를 알고 있을지 자못 궁금해졌다.

집이 장안동이다보니 지금도 가끔은 588 앞을 지나게된다. 예전의 화려함은 온데간데 없고, 초라한 시골 골목처럼 바뀌었다. 일부 아직도 영업하는 집도 있지만 대부분 문을 닫았고, 업종을 전환한 곳이 대부분이었다.

한때 588에서 둥기를 해본 친구 녀석의 얘기로는 588의 윤락녀가 모두 납치에 의해 강요된 윤락을 하는 것은 아니라고 한다. 윤락을 직업으로 선택한 경우도 많고 독하게 몇 년 하고 자그마한 점포라도 손에 쥐고 떠나는 사람들도 있다고 한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윤락은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는 점이다. 무식한 독재자가 국민을 창녀로 만들 듯, 사실 창녀라는 이름은 무식한 남성들이 만들어낸 수치스런 직함이기 때문이다. 그러기에 공창을 두자는 모 의원을 보면 (저런게 지도층이니 이 나라가 잘될리가 있나)라는 생각이 들곤 한다.

"588, 지금은 단지 추억 속에만 남아있다는 것이 그나마 위안이된다."

관련 글타래

2006/10/01 10:48 2006/10/01 10:48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540

Facebook

Comments

  1. 눈먼고기 2006/10/01 13:59

    그냥 올블로그 메인에서 보고 왔는데...잘 읽고 갑니다...

    perm. |  mod/del. reply.
  2. 댕글댕글파파 2006/10/02 11:28

    1233이 무슨 뜻일까요? ^^
    도아님처럼 구글을 삽입하고픈데 이것저것 다 해도 컴맹인 저는 아직 어렵네요..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0/03 11:55

      QAOS.com에 구글 AdSense에 가입하는 방법을 올렸습니다.

      http://qaos.com/article.php?sid=2499

      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도아 2011/09/01 20:34

      1233이 무슨 뜻일까요? ^^

      워낙 야한 내용이라 댓글로 답하기는 힘듭니다. 힌트를 드리자면 12 33으로 읽으면 대충 감이 올 것입니다.

      도아님처럼 구글을 삽입하고픈데 이것저것 다 해도 컴맹인 저는 아직 어렵네요..ㅎㅎ

      구글을 삽입한다는 것이 구글 AdSense를 다는 것을 얘기하는 것인가요? 구글 AdSense를 다는 것이라면 강좌로 한번 올려 드리겠습니다.

  3. 한명석 2006/10/03 21:23

    588 정말 추억의 동네죠.수경사 청량리 역 파견대 복무할 당시....순찰 마치고 파견대로 귀대 해보니.바닥에 신병 두명이 따블빽(?)을 머리에 이고 꿇어 앉아 있더군요.둘중 한명이 다름 아닌 고교 동창녀석..훈련소 퇴소하고 사단보충대로 이동중. 전농동588 배회 하다가 적발 되었다나 어쨌다나...선임하사 에게 사정 얘기해서 훈방조치 되었지요.지금도 그 동무와 모임을 가지는데 가끔 그때 얘기하면 주위 동무들이 웃어워 죽겠데요.정확히 37년 전의 사건이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0/07 08:58

      어느 정도 나이을 먹은 남자들이라면 한번쯤은 추억이 있는 동네입니다. 요즘은 모두 사라졌고, 또 그런 현상이 당연한 일이기는 하지만요.

  4. ghost 2008/06/03 23:38

    588........집근처가 동대문이였는데 당시 고기 파는집으로 알고 있섰스나.......나중에 그것을 하는동네라는것을 알고

    충격먹은 시절 생각하면 나도참 ㄱ=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6/04 06:25

      얼핏 보면 정육점같조. 불 빛때문에...

  5. shyjune 2009/08/12 20:20

    저도 군대 가기 전에 아는 형이 차를 태워서 일명 '사파리'라는걸 시켜줘서 가봤습니다ㅋ 군대에서 창녀가 국회위원이 된다는 대한민국 헌법 제 1조란 영화를 보고 그 때의 기억을 떠올렸었죠. 오늘 한 번 더 떠올리네요^^ 정말 연예인보다 이쁜 여자들이 비키니를 입고 차 윈도를 두드리는데 왠지 좀 무섭드만요ㅋ 왠지 레지던트 이블의 좀비들 같았다는... 우리 중에 누구든지 죄 없는 자 만이 그들에게 돌을 던질 수 있겠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8/13 08:49

      저는 집이 그 근처라 자주 봤습니다. 예쁜 아가씨도 진짜 많았습니다. 다만 직접 경험해 본적은 없습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