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프로그램 1. 이야기

도스 시절 가장 유명한 프로그램 중 하나다. 지금은 흔적도 없이 사라진 PC 통신 프로그램이다. PC 통신 프로그램이라고 하면 요즘 세대는 무슨 프로그램인지 아마 모를 것이다. 당시에는 통신을 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 전화였다. 보통 전화가 음성 통신을 제공한다면 모뎀은 데이타 통신을 할 수 있도록 만든 장치다. 이 장치를 이용해서 "PC 통신사(케텔, 하이텔, 천리안, 나우누리)에 전화를 걸고 데이타를 주고 받을 수 있도록 한 프로그램"이 PC 통신 프로그램이다.

처음 모뎀을 사용한 것은 대학원에 막 입학했을 때였다. 집에 가는 것 보다는 연구실에서 먹고 자고 할 때였다. 자기 전 옆 교수실에서 웃음 소리가 크게 들려 가보니 대학원 선배가 채팅을 하고 있었다. 대학원에도 모뎀이 있는 곳이 많지 않았다. 모뎀이 있는 곳은 대부분 교수실이었다. 이 선배 역시 자신의 지도교수실에서 밤에 채팅에 열을 올리고 있었던 것주1이다. 전화가 아닌 컴퓨터로 여러 사람이 모여 채팅하는 것이 다른 사람들에게 신기한 듯 그 선배의 동기들이 모여 채팅 메시지를 보며 웃고 떠들고 거들고 있었다.

그리고 몇 달 뒤 지도교수님 방에 당시로는 초고속 모뎀이라고 할 수 있는 2400bps 모뎀이 들어왔다. 2400bps라고 하면 초당 300바이트(300cps)로 데이타를 전송하는 모뎀을 말한다. 여기에 MNP 기능이 있는 모뎀주2을 사용하면 속도가 조금 올라가는 정도였다.

구입한 모뎀은 아마 당시 가장 유명한 자네트 모뎀주3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통신 프로그램도 이 모뎀에 포함된 프로그램을 그대로 사용했다. 그러나 사용하는 방법이 조금 익숙해지자 매번 전화하고 ID와 PW를 입력하는 것이 상당히 귀찮아졌다. 또 사용자가 늘면서 통화중 신호가 떨어지는 때도 많았기 때문에 이런 과정을 단순화해 줄 수 있는 프로그램을 찾다가 알게된 프로그램이 이야기이다.

이야기하늘소라는 경북대 전자과 동아리에서 만든 프로그램이다. 처음에는 다른 프로그램보다 약간 편리한 기능을 제공했지만 점차 판올림하면서 한글을 지원하는 자체 스크립트등 당시 최고의 통신 프로그램으로 올라섰다. 여기에 PC 통신으로 멀티미디어를 볼 수 있는 자체 프로토콜을 제공함으로서 PC 통신 시절 절대 강자로 군림한 프로그램이다.

이 뒤에 이야기의 기능과 맞먹는 프로그램주4도 등장했지만 이야기의 아성을 넘지는 못했다. 도스 환경에서 절대 강자로 군림하던 이야기는 한가지 실수를 저지른다. 그것은 윈도우 사용자가 많지 않을 것으로 보고 도스 환경을 고수한 것이었다.

큰사람주5은 이야기 7.0을 내놓는다. 멀티미디어 지원, 확장 메모리 사용등 기존의 이야기 공개판에 비해 기능적으로 상당히 뛰어난 프로그램이었다. 그러나 비싼 가격주6과 비대한 덩치 때문에 결국 사용자의 외면을 받는다.

이야기가 도스를 고수할 때 무주공산인 윈도우용 PC 통신 프로그램으로 등장한 프로그램이 바로 새롬 데이타맨이다. 도스 환경이었다면 이야기의 적수가 되지 못했겠지만 윈도우 환경에 텔넷까지 지원했기 때문에 윈도우 환경에서 이야기를 누르고 최고의 통신 프로그램으로 등극한다. 아무튼 이야기를 개발했던 하늘소 회원들이 모여 결국 큰사람이라는 회사를 설립한다. 한동안 큰사람에서 이야기 프로그램을 계속 개발했지만 이야기 7.x 실패로 현재 VoIP 사업을 하는 작은 업체주7로 남아 있다.


이야기 5,3

이야기는 프로그램도 프로그램이지만 조금 독특한 면이 많았다. 프로그램을 풀그림이라고 표현하는 것도 그렇고 판번호를 5.3처럼 쓰는 것이 아니라 5,3처럼 표시했다. 추억에 잠기고 싶다면 다음 링크에서 프로그램을 내려받으면 된다. 또 DOSBox를 이용하면 DOS를 설치하지 않아도 이야기를 실행할 수 있다.

관련 글타래
잠깐만
  1. 대학원 내내 채팅에 열중한 이 선배는 결국 졸업을 하지 못하고 군대에 갔다.
  2. 소프트웨어적으로도 구현 가능하며, 소프트웨어적으로 MNP를 구현한 프로그램도 있었다.
  3. 자네트도 벤처 1세대 기업이다. 모뎀의 인기로 성장한 회사고 내 첫 직장이기도 하다. 그러나 그 뒤 적응에 실패, 사라진 것으로 알고 있다.
  4. 나는 이야기 보다는 이 프로그램을 사용했다. 그러나 프로그램의 이름은 기억하지 못한다.
  5. 하늘소의 회원들이 만든 개발회사이다. 정확한 판번호는 기억나지 않지만 5.x대 부터 하늘소에서 큰사람으로 바뀌었다.
  6. 정확히 기억나지 않지만 일개 통신 프로그램이지만 워드 프로세스와 비슷한 가격이었다.
  7. 큰사람이 아직도 남아있다는 것을 알게된 것은 꽤 오래 전이다. 쓸만한 인터넷 전화를 찾다가 잠시 큰사람의 엘디를 사용했었다. 물론 이야기에 대한 좋은 느낌때문에 사용했지만 서비스 요금의 불합리한 점 때문에 사용을 그만 두었다.
2009/03/03 15:03 2009/03/03 15:03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2352

  1. Subject : PC통신과 인터넷, 전화요금 10만원의 추억

    Tracked from 참깨군의 일기장 2009/03/03 16:26 del.

    내가 PC통신을 처음 접한 것은 1994년에 하이텔을 처음 사용하였고, 인터넷을 처음 사용하던때는 아마도 1996년 정도 였을 것이다. 1990년대 중후반 모뎀을 이용한 인터넷 사용 시절은 '윈속', '트럼

Facebook

Comments

  1. 종요 2009/03/03 15:43

    90년대 중반에 피씨통신을 처음 시작할 때 저도 이야기를 썼습니다. 지금도 프로그램을 가지고 있습니다. 띠~띠~뚜하는 소리도 그립네요. 그 때는 요즘 인터넷과는 달리 사람들이 모두 점잖고 진중했던 것 같은데 요즘 인터넷 돌아다니다 보면 옛날 생각이 많이 납니다. 14400모뎀도 빠르다고 좋아했었는데 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03 17:10

      2400도 고속 모뎀이라고 옆 연구실에서 구경왔었습니다. 그런데 14400이면 초고속 모뎀이죠.

  2. 웬리 2009/03/03 15:49

    이야기, 새롬데이터맨프로...참 추억의 단어들 다시금 떠올릴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저는 천리안 주로 사용했는데요. 머드게임보다는 천리안 채팅방의 영화퀴즈방 등에서 주로 놀았어요.

    전화요금때문에 부모님한테 잔소리 듣던 대학 시절이 새록 새록 하네요 . 하하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03 17:11

      저는 천리안을 몇년간 요금을 한푼도 내지 않고 사용했습니다. 예전에 관련 글을 올린적이 있습니다.

  3. JNine 2009/03/03 15:51

    이야기와 새롬 데이터맨...올만이군요. 더불어 떠오르는 나우누리, 하이텔, 천리안 3인방 ㅋㅋ
    지금은 나우누리는 피디박스와 클럽박스와 아프리카로 (정작 나우누리는 다른 회사로)
    하이텔은 파란으로
    천리안은 여전히 천리안...심파일

    수 많은 날을 얼굴도 모르는 사람과 채팅을 하며 보냈는데, 요즘은 채팅하면 화상채팅이 먼저 생각나니...그러면서 왠지 화상채팅은 19금 이미지OTL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03 17:12

      나우누리는 하이텔이 싫어서 다른 사람들에게 상당히 많이 소개해준 통신사입니다. 결국 부당 요금 때문에 항의하다가 해지했지만요. 다만 저는 화상채팅은 한번도 해본적이 없는 것 같습니다.

  4. 其仁 2009/03/03 16:01

    오랜만에 다시 보는 프로그램들이네요. 특히 새롬 데이타맨 프로는 개인적인 인연이 있어서 그런지 더욱 감회가 새롭네요.

    perm. |  mod/del. reply.
  5. 최면 2009/03/03 16:16

    도아님이 자네트에서 일하셨군요.. 제 모뎀도 자네트 -0-;;;
    아마 96년 인가;; 97년 인가.. 그 때 쯤에.. 54k 였던가.. 최신형 모뎀을 약 7만원을 주고 샀던 기억이 있네요.. 아닐지도 모르겠어요.. 하도 오래되어서 ㅎㅎ 년도는 대충 맞는데..
    이야기도 참 많이 썼죠.. 나중엔 인터넷이라는 걸 알게되면서.. 네츠고로 갈아탔었습니다. 그 전엔 하이텔 -0-;; 네츠고가 네이트로 바뀌었지만.. 그 때가 그립네요.. 가끔은 ㅎㅎ

    그.. 01410 으로 걸면 나던.. 팩스 같은 소리도 -0-;;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03 17:13

      당시에 전화요금을 정액제로 하자는 이야기가 많았죠. 물론 돈에 눈이 먼 KT가 반대했지만요. 그리고 자네트에 다닌 것은 두달 정도 밖에 되지 않습니다.

  6. 참깨군 2009/03/03 16:27

    저도 이야기 5.3부터 사용해서 새롬데이타맨으로 넘어가기는 했는데, 기억은 안나지만 그 중간에 이야기 말고 도스용 통신 프로그램들을 한동안 주력으로 사용했었습니다.
    프로토콜도 임의적으로 선택해주고 그랬었는데 그 종류가 많았던 Z-MODEM이나 KERMIT 등이 기억나는군요.
    각 통신업체들도 뒤늦게 자사 서비스 전용 프로그램을 공개하기도 했었죠.

    그러고보니 저는 하이텔, 천리안, 나우누리, 유니텔, 넷츠고 전부 다 한번씩 사용해봤었습니다. 나우누리 가입하려고 변성기가 지나지 않은 목소리로 부모님 목소리를 흉내냈던 기억은 아직도 최고의 추억... -_-v

    제일 처음 사용했던 모뎀이 14,400bps 팩스 모뎀이었는데, 그놈의 모뎀 소리때문에 들켜 부모님께 비오는날 먼지날리게 맞은 적도 있습니다. 하하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03 17:14

      예. 꽤 여러가지 프로그램이 있었습니다. 저마다 장점도 있었고요. 그리고 저도 PC통신은 다 사용했었습니다. 신비로에서 PPP를 제공할때 신비로 PPP까지 사용했었습니다.

    • 클리아르 2009/03/03 20:38

      모뎀소리를 끄는 at 명령어가 있었던 것 같은데... 지금은 기억이 안나지만요...

  7. 학주니 2009/03/03 16:25

    인콤~~~~~~ ^^;
    이야기 전에 잘 쓰던 통신 에뮬레이터였죠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03 17:15

      예. 인콤도 있고 다른 프로그램도 있는데 기억이 나지 않는군요.

  8. 공상플러스 2009/03/03 16:25

    저는 그런 서비스를 안 써봐서 잘 모르겠네요..ㅎㅎㅎ
    제가 처음 컴퓨터를 만져볼 때 컴퓨터 바탕화면에 "새롬 데이타맨"이 있는걸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그 때가 한참 ADSL이 뜨고 있었기 때문이었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03 17:16

      ADSL이면 비교적 최근이죠. 저는 2000년에 ADSL을 처음 사용한 것 같습니다.

  9. 화이팅 2009/03/03 16:34

    이야기가 그렇게 된것이 안타까웠던 기억이 납니다.
    나이가 그렇게 많지는 않아도 pc를 일찍 접해서 다 기억하고 있습니다.
    윈도우로 넘어가서는 새롬데이타맨을 쓰게 되더군요.
    2004년인가 2003년인가 까지도 가끔 실행하고 사용했었습니다.
    2,3탄도 있을듯한데 기대중입니다.
    도아님글은 언제나 참 재미있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03 17:16

      감사합니다. 추억을 회상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상당히 많은 것 같습니다.

  10. 윤귀 2009/03/03 16:36

    아~ 전화선 꽃아서 쓰던 때가 생각나네요. 그리고 전화걸릴때의 음....ㅎㅎㅎㅎ
    그나저나 주석1...슬프군요-_-;;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03 17:17

      군대갔다 온 뒤 졸업했습니다. 대신에 병특을 못받았죠.

  11. soulskate 2009/03/03 16:36

    오래간만에 보는 추억의 PC통신이네요. 저는 도아님보다 한창 나이가 어린지라, 처음 2400bps모뎀을 사용했던 것이 초등학교 5학년 때 일이었습니다. (당시 저희 형님이 대학에 입학해서, 전공 때문에 PC를 구입했었거든요...) 그 당시에 한창 형님 아이디를 맘대로 도용해서 어린 나이에 하이텔이나 나우누리,천리안을 떠돌며 채팅을 즐기던 기억이 납니다.
    철 없던 시절이었기에, 대딩(우와 추억의 이 단어!)방에 들어가 여대생인 척 하며 순진한 남자 공대생들을 농락하기도 했지요. (혹시 그 중에 도아님이나 도아님 지인분들이 계셨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_-;)
    2400bps모뎀으로 10시간을 들여 (어머님이 여행가신 동안) 둠2를 다운받은 순간의 희열은 지금도 잊을수 없습니다. (그 달은 전화요금 15만원이 나와서 고지서를 몰래 찢고 도망쳤습니다. 죽을 뻔 했지요) 그 뒤 19200, 28800bps 등으로 모뎀을 업데이트 하다가 어느 순간에 지금과 같은 인터넷 환경이 갖추어졌네요.
    전화요금을 아끼며 통신하는 방법들을 찾아 돌아다니기도 하고...go 명령어로 하이텔을 누비던 그 시절이 새록새록 생각납니다.

    추억을 생각할 수 있는 좋은 글 감사합니다. RSS구독하면서 눈팅만 하다가 처음으로 용기를 내고 글을 남깁니다.

    아, 제가 주로 사용했던 프로그램(에뮬레이터라 하던가요)은 이야기가 아니라 '신세대'라는 프로그램이었습니다. 이 프로그램도 제법 인기가 있었던걸로 기억합니다. (저와 주변 친구들만 그랬을까요?)

    좋은 글 앞으로도 많이 써 주세요. 힘내십시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03 17:18

      저는 2400에서 바로 LAN으로 넘어 왔습니다. 2400으로 조금 쓰다 보니 학교에 LAN깔렸고 이때는 LAN으로 하이텔 뒷구멍에 접속해서 놀았습니다.

  12. 구차니 2009/03/03 16:55

    28.8K 모뎀은 자네트꺼를 사용했었는데 도아님이 만드신거였나요? ㅎ
    인터넷 이야기 찾다가 큰사람 홈페이지 갔다가 조금은 어리둥절했는데 VoIP하는곳이 맞았군요. 아무튼 띠리리~리리리~ 치이이이이익 하던 소리가 그립네요 ㅎ 그소리 안내게 할려고 처음에는 참 많이도 쑈를 했었는데 말이죠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03 17:18

      제가 다닐 때에는 4800 모뎀 개발에 한창일 때였습니다. 2400이 원래 전화선의 한계이기 때문에 이 이상 나올 것으로 생각한 사람은 많지 않았습니다.

    • 구차니 2009/03/03 17:22

      헉.. 4800bps는 웬지 생소한걸요 ^^;
      2400/9600/14400/19200/28800/56K 이렇게만 익숙하다 보니 말이죠.
      저는 2400bps는 직접 써보지 못하고 친구가 쓰는걸 보다가 28.8K 부터 천리안을 사용했답니다.

    • 도아 2009/03/03 19:05

      4800은 시장에서 상당히 빨리 사라진 제품입니다. 2400MNP도 잠깐 등장했다가 사라졌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원래 FM방식에서 QAM방식으로 바뀌면서 56K까지 빠르게 바뀌었습니다.

  13. 칼세란줄리어드 2009/03/03 16:59

    실제로 본적은 없고 책을 통해서 봤죠...
    뭐 원래는 해커노바였는데 수가 많아서 뜻이 있는사람만 나와서 다시 만든게 하늘소...맞나요..?
    (컴퓨터, 일주일만 하면 전유성만큼한다. 라는 오래된책에서 본거 같은데...;;)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03 17:19

      하늘소의 유래는 저도 모르겠습니다. 당시에는 경북대 전자과 동아리로만 알고 있었으니까요.

  14. osnews 2009/03/03 17:40

    큰사람이 만든 이야기 진짜 오래간만에 보게 되는군요.
    저도 통신할 땐 이야기를 사용했었죠.
    그런데 상용으로 변경하면서 멀어지는 계기가됐습니다.

    그 후 윈도로 오면서 새롬 데이터맨을 주로 쓴 것 같네요.
    회사에서 랜을 사용하였기 때문에 전화 요금도 줄일 수 있었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03 19:09

      저도 비슷합니다. 6.x까지는 많이 사용했는데 상용인 7.0이 나오면서 거의 사용을 안했습니다. 물론 이때는 텔넷을 주로 이용한 탓도 있지만요.

  15. osnews 2009/03/03 17:38

    이야기 대신에 가끔씩 썻던 프로그램이 신세계인가 신세대인가 하는 프로그램이었습니다.

    검색해 보니 신세대네요.

    사용 후 얼마 있다가 그 분과 잠시 일하게 되었는데 몸이 킹왕짱이었었죠.
    ID가 몸무게와 전혀 상관 없다고 말하던 기억이 나네요.
    아마 id가 double73인 걸로 기억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03 19:09

      예. 그외에도 많습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좋게 보고 사용하던 프로그램은 Super Session이었습니다.

  16. 옛 추억 2009/03/03 18:04

    옛날 생각이 나네요~
    호롱불을 이용해 ansi 코드로 꾸미던 많은 사설 bbs 들이 떠오릅니다. ^^
    케텔 이었나.. 하이텔도 몇차례 이름을 바꿔갔던 기억도 나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03 19:10

      예. 호롱불도 유명하죠. 하이텔도 케텔에서 KOL, 코텔, 하이텔로 바뀌었고요.

  17. indiy 2009/03/03 18:55

    pc통신처음엔 하이텔단말기로 빌려서 했는데...
    하드도 없고 디스크드라이브도 없는 오직pc통신만 되는단말기 였지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03 19:10

      잘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단말기 사용자를 약올릴 때에는 글을 두줄로 입력했죠. 그러면 두번째 줄을 보지 못하니까요.

    • 길바라기 2009/03/05 22:59

      저도 PC통신을 임대방식의 하이텔단말기로 시작했습니다.

      "프랑스는 정보통신분야에 어떻게 투자해서 전 국민중 이런 단말기 사용자가 얼마나 되고 앞으로 생활상이 어떻게 변화가 되고 그래서 우리도 마땅히 본받아야 한다"

      이런 취지의 책자인가 하는 것도 딸려와서 본 기억이 납니다. 책받침이던가 아무튼...^^

  18. LeSo 2009/03/03 19:14

    그 큰사람이 그 큰사람이라고는 생각 못 하고 쫄딱 망한 뒤 동명의 회사가 생긴 거라고 생각하던 사람 여기 지나갑니다.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04 07:08

      저도 엘디라는 서비스를 몰랐으면 아마 없어졌다고 생각했을 것입니다. 찾다 보니 큰 사람이 나오더군요.

  19. 붉은낙타 2009/03/03 19:49

    추억의 프로그램을 여기서 보니까 감회가 새롭네요^^

    결국 저도 윈도우 시대가 오면서 새롬 데이타맨으로
    옮겨 갔지만 꽤 오랬동안 이야기를 사용했던 것 같습니다.

    그러다가 차츰 넷츠고나 유니텔처럼 자체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서비스로 옮겨 갔구요.

    아직도 이야기 6.0 은 5.25 인치 디스켓으로 가지고 있답니다 ㅎㅎ
    당시 책과 함께 판매했던 것을 구매했었죠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04 07:09

      원래 자체 프로그램은 나우누리가 처음입니다. 기능도 다양했었죠. 그리고 하이텔에서도 자체 프로그램이 나왔는데 평이 좋지 않았죠.

  20. ymister 2009/03/03 22:59

    정말 추억의 이야기네요.
    제가 일반전화 사용하기가 제한된 곳에 있을 때,
    01411을 쓰면 발각될까봐 일반전화번호로 접속해서 사용헀던 기억이 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04 07:09

      저는 학교에서 사용했기 때문에 그런 고민은 없었습니다. 다만 전화가 되지 않는다는 이야기가 많았죠.

    • 길바라기 2009/03/05 23:02

      pc통신하는 자식둔 집은 전화가 항상 통화중이라 원성이 자자했지요.^^

  21. 연유 2009/03/03 22:59

    그 시절에는 지금도 어리지만, 너무 어리거나 없었겠지만,
    훈훈해 지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04 07:10

      추억입니다. 그리 오래된 것도 아닌데 세상이 너무 빨리 바뀌다 보니 아주 오래된 추억으로 느껴집니다.

  22. 한백오름 2009/03/04 03:22

    제가 처음으로 산 모뎀이 쟈네트 2400MNP였습니다. 당시로는 고가였던거 같아요. 한 11만원 정도 했었나요. 거의 컴맹수준이라, 내 XT에 시리얼포트가 있는지 조차 확실히 몰랐었거든요. 그래서 세운상가 직원이 COM4로 맞추면 된다고 해서, 그렇게 썼던거 같습니다. 지금 생각해 보니, 그때는 마우스를 쓰기 전이라, 직렬포트를 따로 신경쓸 일이 없었을거 같네요. 이 쟈네트 모뎀은 그다지 오래 가지 못했습니다. 어느 여름날 벼락치는 날에 KETEL에 들어가려다, 어느 순간인가 먹통이 되더군요. 그래서 다시 세운상가 가서 바꿔왔습니다. 벼락치는 날에는 모뎀에 전화선을 뽑아두라는 말을 들었지요. 나중에 01410나오고 나서, 아마 그 전에는 700-7000아니었나 싶습니다. atdt 01410으로 기다리던게 생각나네요.
    이야기의 전화걸기 기능은 아주 유용했습니다. 고객상담실같이 항상 통화중음이 울리는 곳은 전화걸기로 걸어놓고, 모뎀의 작은 스피커에서 기계음이 안들리면 전화기 들고 통화하면 됐었던거 같네요. 십 수년전의 일입니다만, 까마득한 일 같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04 07:11

      모뎀은 벼락에 쥐약이죠. 모뎀이 벼락이 맞으면 컴퓨터까지 나가는 일이 다반사라 비오는 날은 뽑아 두라는 이야기를 많이 했던 것 같습니다.

    • 길바라기 2009/03/05 23:13

      전화걸기...

      기억이 정확한지 모르겠지만 삼보 팬티엄(133) pc 구입하니 tv수신카드 등이 장착된 멀티미디어pc 사양(모뎀도 기능이 일반모뎀과 다른, ccd 화상캠, 리모콘, ccfe 영어 교육 타이틀 영화 cd 등도 제공되는)이라 제공 프로그램 중에 전화번호(인명부) 저장해놓고 전화걸고 한 기억이 있습니다.

      물론 전화 건 후에 실통하는 전화기로 해야했지만...

      아,, 마이크와 스피커로 전화통화도 가능했던가? 그랬던 것도 같고... 기억이 정확하지 않는군요.

  23. 의리 2009/03/04 07:03

    전 그 때 빠진 머드를 아직도 하고 있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04 07:12

      윽,,, 오래 하시는군요. MUD라는 말 자체가 우리나라에서 생긴 말이라고 하더군요.

  24. 겨리 2009/03/04 08:49

    가끔, 학부동아리 모임에 나가면, 신입생 환영회에서 꼭 들을 수 있는 말이
    하늘소 회장단의 이야기 제작 이야기였지요... 덕분에 신입생들이 많이 낚여가곤 한답니다. (더불어 이쪽 동아리는 심심하고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04 09:00

      윽,,, 경북대를 나오셨나 보군요. 경북대 전자과를 서울대 전자과 만큼이나 명성을 올린 동아리죠.

  25. 이안 2009/03/04 08:56

    정말 반가운 글을 잘 보았습니다.
    1200bps를 사용할적에 주변에 300bps부터 사용해온 분이 계셨는데 컴퓨서브(?)에 접속해서 자료를 찾는 분이셨죠....모뎀이 웬만한 컴퓨터만 했다고(그 당시에)...
    이야기는 폰트파일에 바이러스가 감염되어 찾기가 어려웠는데 v3에서도 /a(?) 옵션을 줘야만 모든 파일을 검사하여 치료할 수 있었죠...^**^
    호롱불...이걸 설정하고 새벽에 서울의 호롱불과 접속하고 주고받던 기억이 새록새록 하군요.

    전 이야기보다는 "슈퍼세션"으로 기억되는데, 이것을 주로 사용했었구요, 이금 찾아보니 이게 맞는거 같기도 하고...
    http://www.smartfilter.co.kr/company/history03.html

    곰곰히 생각해보니 벌써 강산이 두번이나 바꼈군요...에혀....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04 09:01

      저도 슈퍼세션을 사용했습니다. 우리말로는 남북통일이라고 했었죠. 이 프로그램도 한번 올리고 싶은데 프로그램을 찾을 수 없더군요. 또 저도 컴퓨서브도 사용하고 외국의 사설 BBS에 유료 가입해서 프로그램을 받기도 했습니다.

  26. 미리스 2009/03/04 11:42

    전 새롬데이터맨 아직도 써요.
    텍스트편집기만... ;;

    이야기의 갈무리 파일 .gal 때문에, 이야기 망한 이후로도 한동안 쓰다가, 전부 txt로 바꾼 이후로는 완전히 잊었는데...
    어익후 이렇게 다시 그 이름을 보게되다니 감회가...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04 13:00

      저는 새롬은 PC통신할 때 밖에 사용을 안했습니다. 텔넷 기능만 따지면 다른 좋은 프로그램이 많아서요.

    • 길바라기 2009/03/05 23:15

      저도 새롬데이터맨의 텍스트 편집기를 오래 사용했습니다.

      뭐가 좋아 그랬는지 원...

  27. 아크몬드 2009/03/04 22:45

    아아.. 추억의 프로그램이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05 11:02

      슈퍼세션도 좋은 프로그램이었는데 찾을 길이 없더군요.

  28. 길바라기 2009/03/05 23:30

    저는 386dx 가 개인pc로 처음 구입한 기종인데 모뎀과 후에 나온 cd롬 드라이브가 엄청 고가였던 기억이 납니다.

    어느분 글 처럼, 임대방식의 하이텔단말기를 1년 정도 사용하며 pc통신을 처음 시작했고 파일형태 자료는 거의 내려받을 수 없어서 화면 갈무리만 한 기억이 납니다.

    정말 새로운 세상이 열리는 듯한 감격에 빠져 살았는데 말이지요.

    고가의 모뎀 구입 후에는 이야기를 사용했고 아마 처음 내려받은 것이 한글(hwp) 같은 비교적 크기가 작은 문서파일이었습니다.

    옥소리 카드 장착해서는 ims 음악 데이터 파일인가 내려받는 즐거움을 한동안 만끽한 기억이 있습니다. 맞는지 모르겠지만... mid 같은 미디 파일인가 그런 형태로 기억하는데...

    내려받기 진행과정을 신기해 하며 지켜본 기억이 납니다. 완료된 후에 알림음이 있던 기억이 있습니다만 맞는 기억인지 모르겠습니다. 접속음과 파일내려받기 완료음이 참 가슴 설레게 한 기억이 있는데 말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06 10:10

      PC통신 때가 더 정다웠던 것 같습니다. 사용하는 사람이 많지 않아서 그런지는 몰라도요.

  29. 프로채터 2009/03/06 01:33

    저도 전화비가 20만원 가까이 나온적이 있죠...
    시내통화요금으로는 상상하기 힘든 수치죠~
    한때 머드에 빠져서 컴퓨터 뽀사지고 정신을 못차려서
    한국통신 전화국에 달려가서 단말기 빌려서 하고...
    ㅎㅎㅎ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그때가 더 좋았었는데 말이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06 10:11

      제 주변에도 천리안에서 머드 게임을 하다가 백만원 가까이 나온 요금에 맞아 죽을 뻔한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30. 중원 2009/03/20 00:07

    제 책꽂이에는 아직 97년 이야기 업그레드판이 있네요.. PC통신 추억때문인지
    아직도 못 버리고 있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20 02:58

      97년이면 도스 버전으로는 거의 마지막 판 정도 되겠군요.

  31. 장원영 2009/03/24 20:10

    도스용 이야기 5.0이 필요합니다. 혹시 님께서 소지하고 계시다면 제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수고하십시요.

    perm. |  mod/del. reply.
  32. coolman 2010/01/12 15:52

    저도 오랬동안 이야기를 사용했는데 하이텔이 페쇄하면서 더이상 사용을 못하고 잊고 있었네요. 90년도에 ketel시절부터 pc통신을 이용했습니다. 그당시 기억으로는 intalk라는 프로그램도 사용하던것으로 기억하는데 저는 사용하지 못하고 이야기를 주로 사용했습니다. 이야기 참으로 손에 익은 프로그램있는데 그당시 추억이 지금 삼삼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01/13 08:13

      이야기 사용자가 가장 많았습니다. 처음에는 인톡도 썼지만 이야기, 슈퍼세션으로 가더군요.

  33. hajoni72 2010/02/01 12:09

    이야기 91년도 정도부터 사용했던 기억이 납니다. 당시엔 절대적인 위치에 있었던 통신 풀그램이였죠.

    아래한글과 같은 위치였다고 보여집니다.

    이걸로 챗팅한다고 한달 전화요금 20만원이 넘게 나왔던 기억이 새록새록하군요 ㅋㅋ

    이후 전화전용선을 설치하고 4~6만원 정도의 요금제를 써왔던 기억...
    그 당시엔 하늘소, 이야기, 아래한글 등을 모르면 간첩이였죠 ㅋㅋ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02/01 14:45

      저는 90년부터 사용했습니다. 당시는 아래아 한글에 버금갔죠.

  34. 짙은눈썹 2010/03/06 00:28

    여자가 쇼핑 지름신이 있다라면..

    그 시대의 통신시대 사람들은.. 파일 다운 하나 받기위해

    전화비냐 자료냐 하고 고심하며 다운받던 기억이..

    중간에 전화와서 멈칫해지면..아..

    전화요금서 발급날 되면은 집안 분위기 싸~해지죠..ㅋ

    제 첫사랑은 피씨통신으로 펜팔및 E-mail하며 지낸 강원도 처자랍니다.ㅋ(저는 부산쪽)

    그립네요.ㅋㅋ 안시하면 사람들 놀라서 몇십명이 가르쳐 달라고 따라다니던..

    perm. |  mod/del. reply.
  35. 년도별 컴퓨터 사를 정리하던 중에 2010/10/24 12:10

    이야기 5,3은 몇 년인지 기억하시나요

    perm. |  mod/del. reply.

'불통^닭'이 아니라면 소통하세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