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추억 4. 소주 10병 마시기

술을 좋아하는 사람도 많고, 그렇지 않은 사람도 많다. 나는 전자에 속한다. 얼마나 술을 좋아하는 지는 내 지론인 하루라도 술을 마시지 않으면 입에 가시가 돋는다.주1만 봐도 쉽게 알 수 있다. 술을 좋아하는 사람도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과 술을 적게 마시는 사람으로 나눌 수 있다. 나는 역시 전자에 속한다. 소주와 맥주의 최고 기록은 소주는 댓병 반(약 2홉짜리 소주 10병 반 정도)이고 맥주는 2'0000CC였다.

소주를 댓병 반을 마시게된 사연은 이렇다. 독산동에 살고 있던 친구의 생일이었다. 나는 일이 있어서 원래 약속 시간보다 훨씬 늦게 도착했다. 그런데 도착해보니 다른 친구들은 이미 한 잔씩 걸치고 섯다주2를 하고 있었다.

따라서 술을 한 잔도 못얻어 먹을 상황이었다. 그런데 다행이 나와 비슷한 시간에 도착한 친구가 있었다. 그 친구가 선반 밑에 있던 과실주를 들고 나왔다. 커다란 항아리에 담긴 술이었는데 이 것을 과실주로 알고 약수터에 사용되는 바가지로 한 잔씩 떠서 마셨다. 안주는 다행이 닭볶음(닭도리탕)주3이 남아 있었다.

나만의 권주가

한잔 꺽새 그려
또 한잔 꺽새 그려
꽃나모 가지꺽어
수놓고 꺽새 그려

이렇게 두항아리를 모두 비웠다. 그래도 술이 약간 부족해서 방에서 섯다를 하고 있는 친구를 불렀다.

도아: 야 술더 없니?
친구: 저기 두 항아리나 있잖아.
도아: 다 마셨는데.
친구: 뭐? 소주 댓병 두 병을 다 마셔?

그랬다. 원래 한 항아리는 빈 항아리였고 나머지 한 항아리에 담겨있던 과실주는 지들이 다 먹고 술을 찾을 나를 생각해서 소주 댓병을 두병 사와 두 항아리에 부워 놓았던 것이다.

나에게는 술버릇 두 가지가 있다. 말하기잠자기이다. 따라서 할 말이 없으면 바로 잔다. 워낙 급히 먹은 술, 거기에 대작한 친구의 서너배를 더 마셨기 때문에 자는 중에 취해 버렸다. 섯다해서 돈을 딴 녀석이 한턱 쏜다고 독산동마부주4라는 나이트를 가자고 했다. 취중 비몽사몽 가서 잡은 자리가 소리도 빵빵한 JBL 대형 스피커 바로 앞이였다. 과한 술에 니글 거리는 속, 거기에 빵빵 울려대는 음악.

순간 뱃속이 불을 뿜었다. 그리고 화산처럼 마신 술이 역류했다. 혹자는 분수같다고 하고, 또 혹자는 거대한 용이 불을 뿜는 것 같다고도 했다. 상상해 보라. 댓병 반의 술이 화산처럼 분출되고, 이렇게 쏟아진 술이 나이트장 스테이지를 점령하는 웅장한 장면을. 물론 나이트장은 놀라 도망치는 사람들로 아수라장이 됐다.

함께 술을 마신 친구 녀석은 다른 친구의 발을 베고 자다 내가 토한 자리에 그대로 머리를 들이 박았다. 다행히 독산동에 사는 친구가 그 동네 유지(동네 깡패 중 꽤 끝발이 있는 사람을 부르는 말)라 나이트장의 일은 간단히 무마됐다. 결국 나와 함께 술을 마신 친구, 이 친구의 발베게를 해준 친구만 길을 나와 동네 음악 다방을 갔다.

당시 가장 흔한 것이 음악 다방이고 독산동에는 공장에서 일하러 상경한 사람들이 많이 살고 있었다. 그래서인지 음악 다방 DJ의 말도 다소 험했다. 다방에 온 손님(주로 여자 손님)을 불러 게임을 하는 것이었다. DJ가 노래를 부르면 손님이 동물 울음소리를 내는 게임이었다.

DJ: 닭장 속에는 암탁이
손님: 꼬끼요. 꼬끼요.
DJ: 부뚜막에는 고양이
손님: 냐~옹, 냐~옹
DJ: 석쇠 위에는 고등어가
손님: %$#*

DJ: 아 그 것도 몰라요. 대신 불러봐요
손님: 석쇠 위에는 고등어가?
DJ: 앗 뜨거, 돌아 눠야지. 앗 뜨거, 돌아 눠야지
손님들: (폭소)
독자들: (기립박수)

다시 다른 손님을 불러서 같은 게임을 진행한다.

DJ: 닭장 속에는 암탁이
손님: 꼬끼요. 꼬끼요.
DJ: 부뚜막에는 고양이
손님: 냐~옹, 냐~옹
DJ: 도살장에는 암소가
손님: 음메~~~, 음메~~~
DJ: 이 양반 미쳤나. 도살장에 간 소에 왜 그렇게 울어요. 대신 불러봐요?

손님: 도살장에는 암소가?
DJ: (목을 한켠으로 틀며, 독살 스런 표정을 지은 뒤)
DJ: 죽여봐. 이새끼야. 죽여봐.
손님들: 또 폭소

이런 게임을 보다가 피곤에해서 다시 친구 집에 가서 잤다. 술을 이렇게 마셨으니 저 녀석 내일 아침에 죽을 것이라는 친구들의 희희낙낙 거림을 뒤로한채.

다음날 오전 6시.

눈을 떴다. 기분이 날아갈 것 같다. 열병을 앓고 난 뒤, 시원한 새벽 바람을 마시며, 그 차거운 공기를 폐 깊숙히 들여마셨을 때의 그런 느낌이었다. 자는 놈덜을 모조리 깨우고 동네 한 바퀴를 나는 듯이 달렸다.

Continue: 맥주 2,0000CC를 마시게 된 사연...

관련 글타래
잠깐만
  1. 대학교때의 일이다. 작은 수첩에 그날 발생한 일을 간단히 적어놨다. 다음해 작년에 무슨일을 했는지 궁금해 수첩을 뒤졌다. 365중 314일에 술마신 얘기가 적혀있었다. 문제는 지금도 이렇다는 점이다.
  2. 허영만의 타짜를 본 사람은 알 수 있지만 당시 최고의 도박은 섯다였다. 아울러 나 역시 밑장 보기, 밑장 빼기, 패섞기를 조금했다. 6명이 섯다는 하는데 짱땡, 칠땡, 사땡, 일땡이 나왔다. 원래 내게 장땡을 돌리려고 한 패인데 실수로 내에게 일땡이 와 버렸다. 그래서 바로 죽었다.
  3. 더 자세한 내용은 문화주권 찾기 - 하나을 보기 바란다.
  4. 종로 화신 백화점 옆에도 마부라는 일인당 천원이면 들어갈 수 있는 나이트가 있었다. 그런데 그 나이트와 똑 같은 정책으로 운영되는 마부가 독산동에도 있었다.
2006/12/30 11:37 2006/12/30 11:37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596

  1. Subject : 많은 술을 마시고 싶다.

    Tracked from Welcome Aboard! 2006/12/31 22:53 del.

    엮인글: 하루라도 술을 마시지 않으면 입에 가시가 돋는다. 유명한 도아님 블로그에  술과 관련된 포스팅이 올라왔더군요.  보다가 문득 제  알콜 라이프를 포스팅하고 싶어졌..

  2. Subject : 어느 주당의 술 예찬

    Tracked from 컴퓨터, 편집디자인 그리고 이야기가 있는 순디자인 2007/07/23 22:41 del.

    취미 : 飮酒歌舞특기 : 酒色雜技옛날 어느 회사에 입사할 적에 자기소개서에 이렇게 썼다가 미끄럼을 탄 적이 있다. 자기소개서를 솔직히 쓰면 바보가 된다는 사실을 몰랐던 것이다.본격적으..

Facebook

Comments

  1. ymister 2006/12/30 12:22

    [인용]
    문제는 지금도 이렇다는 점이다.
    [/인용]
    이제는 체력이 딸리지 않으시나요? ^^
    저도 두 주일 전에 급하게 소맥 폭탄주 두 잔을 한꺼번에 원샷~~
    그리고 옮겨간 노래방에서 바로 옆으로 누워 잤다는...
    생애 최초의 모임 중 수면사건!!! ㅋㅋㅋ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2/30 12:19

      딸립니다. 그래서 마시는 양을 줄였습니다. 요즘은 보통 두 병정도에서 끝냅니다. 물론 맥주 세 병정도가 덤으로 더 붙지만.

  2. waitall 2006/12/31 21:42

    정말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나이트장에서의 사건은 너무 웃겨서 혼자 키득거렸네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02 09:20

      지금 생각하면 저도 웃음이 납니다. 그리고 누가 나이트장에서 그런 일을 저질를 수 있겠습니까?

  3. BigTrain 2006/12/31 22:25

    굉장하시군요! ^^ 진정한 애주가이신 것 같습니다. 저는 술을 좋아하긴 하는데, 많이는 못 마시는 스타일입니다만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02 09:21

      애주가는 술을 좋아하는 사람이지 많이 마시는 사람은 아닙니다. 애주가란 술을 마시는 사람이 아니라 "술잔 속에 녹아 있는 분위기를 마시는 사람"입니다. 따라서 많고 적음은 취향일 뿐이죠.

  4. Wave 2007/05/21 22:48

    좋은 에세이를 읽은 기분입니다. 30이 아직 안된나이에 환경이 그렇다보니 매일 소주 1병을 마시는 입장에 이래도 되나.. 하는 생각으로 검색에 검색을 거듭해서 도아님의 글까지 읽습니다.
    참 낙천적으로 사는 분 같아서 저마저 기분이 좋아집니다. 물론 지금도 캔맥을 따고 있습니다만 ^^;;
    다만 조심스레 말씀드리고 싶은것은 술은 안좋아요~ 함께 즐기기만 해요. 무리만 안가면 뭐 어떻겠어요 ㅋㅋ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5/22 09:14

      술을 무척 좋아하시는 것 같습니다. 술 얘기를 에세이로 보시니... 감사합니다. 요즘은 조금 자제하고 있지만 그래도 거의 매일 술은 술이더군요.

  5. SoandSo 2007/05/22 11:14

    아니, 도아님! 연세가 어떻게 되시길래 저같은 노땅들이 가 본 종로 마부를 아시나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5/22 11:36

      많습니다. 종로 마부 말고, 독산동 마부도 가봤으니... 불혹을 넘겼습니다. 예전에...

  6. 순디자인 2007/05/22 13:57

    저희 선친이 매일 저녁에 반주를 하셨더랬습니다.
    냉장고에 소주가 없으면 진지를 못하시고 전 밥먹다 말구 술심부름을 하곤 했죠.
    많이도 아니고 딱 반병씩, 이틀에 한병씩 꼬박 드셨습니다.
    하지만 건강은 남부럽지 않으셨죠.

    피는 못속이는지 지금은 제가 그렇습니다.
    아직 술심부름할 나이가 안되어 아들에게 심부름을 시키진 않지만 전날 매우(?) 취해서 몸이 허락하지 않는 날 빼고는 저도 반주를 합니다.

    딱 반병씩.

    충주에 내려가면 진짜로 하번 연락을 해야겠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5/22 14:18

      제 조부님도 비슷하십니다. 식사(아침, 점심, 저녁)때 꼭 맥주잔으로 소주를 한잔 드십니다. 2홉 한병이 세잔이 나오니까 매일 소주 한병을 드신 셈입니다.

      90세에 돌아가셨는데 돌아가시기 전에 계단에서 넘어지셔서 허리를 못쓰신 것 외에 돌아 가시기 전까지 정정하셨습니다.

      충주에 내려가면 진짜로 하번 연락을 해야겠군요.

      예. 꼭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7. 가나다 2009/08/04 23:40

    재미있는 추억이네요.
    친구 덕을 제대로 보신 것 같아요.
    다음 날이나 그 다음 날에 술 큰 일(술똥...) 보지 않으셨는지요.
    전 어느 정도 취기가 오를 만큼 마시면 다음 날 꼭 일을 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8/06 06:39

      아침에 일을 보는 것은 노상 있는 일 아닌가요?

'불통^닭'이 아니라면 소통하세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