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험실로 미리 보는 미래의 구글 크롬

실험실(about:flags)?

크롬에는 실험실(about:flags)이라는 기능이 있다. 실험실 기능은 구글 웹 서비스의 Labs와 비슷하게 구글 크롬(Google Chrome)의 기능을 미리 써볼 수 있는 기능이다. 까라니나 크로미움같은 개발자 판에서 지원되는 기능이다. 또 장기적으로 크롬이 어떤 방향으로 개발되고 있는지 실험실을 통해 알 수 있다. 이 글에서는 구글 크롬의 이런 실험실 기능에 대해 알아 본다.

몇번씩 이야기 하지만 구글(Google)은 베타 왕국이다. 기능면에서 흠잡을 것이 없는 구글 메일도 베타 딱지를 뗀 것은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그런데 이런 베타 왕국에서 순식간에 베타 딱지를 떼고 숨넘어갈 듯 판올림하는 프로그램이 있다. 바로 (Chrome)이다. 출시된지 고작 2년 밖에 지나지 않은 크롬이지만 벌써 7.x판이 나왔다. 여기에 개발자 판의 판번호는 벌써 9.x다. 최근에 베타가 출시된 고전 프로그램 IE 9와 판번호가 갔다. 누가 먼저 정식판이 나올지 모르겠지만 현재 상태라면 출시한지 2년 밖에 안된 크롬IE의 판번호를 따라잡을 판이다.

기능과 판번호가 맞는지는 모르겠다. 그러나 IE9 보다는 확실히 크롬이 낫다. 속도, 기능, 확장등 모든 면에서 IE 9를 능가한다. 이 크롬에는 사람들이 모르는 재미있는 기능이 있다. 바로 실험실 기능이다. 구글 서비스 중 상당수는 Labs이라는 실험실에 등록되며 시간이 지나면 베타로 출시된다. 구글(Google)의 실험실 서비스와 비슷하게 크롬에도 현재 시험 중인 기능은 실험실을 통해 사용할 수 있다. 실험실 기능을 정식판에서 사용할 수 있는지는 모르겠다. 아무튼 이 기능을 알아 보기 위해서는 개발자 판을 사용하는 것이 가장 좋다.

예전에 크롬(Chrome)의 기능을 설명하면 이야기 했지만 크롬은 넷스케잎처럼 About 명령을 지원한다. 이 about 명령을 이용하면 크롬의 실험실 기능을 확인할 수 있다. 9.x 이전의 개발자 판이라면 크롬 실험실은 about:labs 명령을 이용해서 확인할 수 있다. 최근 개발자 판이라면 about:flags 명령을 이용해서 크롬의 실험실 기능을 확인할 수 있다. 어제 트위터로 구글의 옆구리 탭 기능에 대한 트윗을 올렸다. 이 옆구리 탭 기능(Side Tabs)도 크롬 실험실에 포함되어 있는 기능이다. 따라서 오늘은 크롬의 옆구리 탭을 포함한 실험실 기능에 대해 알아 보도록 하겠다.

크롬 실험실


크롬의 실험실

확인해 보면 알 수 있지만 재미있는 기능이 많다. about:flags를 이용해서 접근할 수 있으며 이 명령을 이용해서 기능을 활성화할 수 있다.

Side Tabs(옆구리 탭)

크롬의 탭은 창 윗부분에 표시된다. 처음 크롬이 출시될 때 부터 지원된 기능으로 이 탭에 대한 자세한 기능은 구글 크롬의 새로운 탭 기능들를 보면 된다. 옆구리 탭 기능은 탭을 위에 표시하는 것이 아니라 크롬의 옆면에 탭을 표시하는 기능이다. 페이지 공간이 주는 단점은 있지만 윗 탭 보다는 많은 탭을 수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트위터에 이미 올렸지만 아직 실험 중이라서 그런지 아직 디자인은 상당히 떨어진다.

Tabbed Settings(탭으로 설정 열기)

구글 크롬(Google Chrome)은 오페라에서 처음 도입된 탭을 상당히 유기적으로 사용한다. 따라서 크롬에서는 책갈피도 탭으로 열린다. 이전에 방문한 사이트도 탭으로 열리고 내려받고 있는 파일 목록도 탭으로 열린다. 그러나 옵션은 탭이 아닌 별도의 작은 창으로 열린다. UI의 일관성을 생각하면 창보다는 탭이 나을 것 같은데 이상하게 설정만 창으로 열린다. 이 옵션은 설정을 탭으로 열수 있는 옵션이다. 이 옵션을 사용하면 다음 그림처럼 설정이 창이 아닌 탭으로 열린다. 또 옵션 이라는 메뉴는 설정(Settings)으로 바뀐다.

Remoting(원격)

이 옵션을 활성화하고 설정 아이콘(렌찌 아이콘)을 클릭하면 Set up remoting라는 메뉴가 생긴다. 이 메뉴를 클릭하면 다음 그림처럼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할 수 있는 로그인 창이 생긴다. 그런데 어떤 구글 계정을 이용해도 로그인은 되지 않는다. 아직 완전히 구현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인터넷을 찾아보면 VNC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고 이름도 Remoting로 되어 있는 것으로 봐서 윈도의 원격 데스크탑(Remote Desktop)과 비슷한 기능이 아닐까 하는 추측을 하고 있다. 이 부분은 조금 더 확인한 뒤 고치도록 하겠다.

Disable outdated plug-ins(플러그인 호환성 검사)
이름을 보면 오래된 플러그인을 죽이는 기능이다. 그러나 설명을 보면 단순히 오래된 플러그인을 죽이는 기능은 아니다. 플러그인을 검사해서 보안 위험이 있으면 이런 플러그인을 죽이고 새로운 링크를 알려 주는 기능이다. 내가 사용하고 있는 플러그인에는 큰 문제가 없는듯 사용할 수 없는 플러그인은 없었다.
XSS Auditor(XSS 감사)
웹킷(WebKit)의 XSS 감사 기능(교차-사이트 스크립트 보호)을 사용한다. 이 기능은 의심스러운 사이트의 공격으로 부터 사용자를 보호할 목적으로 만든 것이라고 한다. 이 기능을 통해 보안 수준을 올릴 수 있지만 모든 웹 사이트와의 호환은 보장할 수 없다고 한다. 실제 사용으로 설정한 뒤 사용해 봤지만 아직 별다른 차이는 알 수 없었다.
Background WebApps(배경 웹 어플 허용)
예전 글에서 한번 이야기했지만 크롬(Chrome)도 이제는 아이폰의 웹 어플과 비슷한 웹 어플을 허용한다. 구글 크롬은 구글 OS의 신호탄라는 글에서 설명한 것처럼 크롬은 단순한 웹 브라우저가 아니라 웹 어플을 실행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개발되고 있기 때문이다. 또 현재 개발 중인 구글 크롬 OS 역시 이런 목적으로 개발되고 있다. 이런 웹 어플을 배경에서 실행할 수 있도록 한다. 다만 아직까지 사용할 수 있는 웹 어플이 없어서 정확한 동작은 확인할 수 없었다.
Cloud Print Proxy(클라우드 프린트 대행)

아직은 구체화되지 않았지만 최근 구글은 클라우드 프린팅 계획을 발표했다. 구글 크롬 운영체제 사용자가 어떤 응용 프로그램에서 어떤 프린터로도 문서를 출력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이다. 사실 웹 브라우저를 플랫폼으로 하는 크롬 운영체제를 생각하면 상당히 타당성 있는 기능이다. 이 기능을 활성화하면 이런 클라우드 서비스를 활성화한다. 이 옵션을 사용하면 설정/고급 설정에서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할 수 있다. 그러나 아직 시작된 서비스가 아니라 다음 그림처럼 곧 나와요라는 화면만 나타난다.

Verbatim Instant(순간 검색)

구글(Google)은 최근 재미있는 기능 몇가지를 출시했다. 그중하나가 순간 검색(Google Instant)이다. 구글 검색창에 검색어를 입력하면 바로 검색 결과를 보여주는 기능이다. 이 기능을 크롬의 주소표시줄에서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검색어를 입력하면 구글 검색 결과가 바로 화면에 표시된다. 또 검색어 대신 주소를 입력하면 이전에 방문한 사이트를 미리 보여준다. 이외에 구글 검색에 최근 추가된 또 다른 기능은 순간 미리보기 기능(Instant Preview)이다. 검색 결과에서 돋보기 아이콘을 클릭하면 해당 사이트의 미리보기를 보여주는 기능이다. 이 기능은 크롬 확장으로 이용할 수 있었다.


순간 미리보기

순간 검색을 잡으려고 하면 이전 사이트가 잡혀서 대신에 순간 미리보기를 잡았다. 순간 검색은 그리 어렵지 않은 기능이므로 직접 해보기 바란다.

GPU Accelerated Canvas 2D(GPU 가속)

크롬에서 GPU 가속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 원래는 크롬의 명령행으로 활성화해야 하지만 구글 실험실을 통해 간단히 활성화할 수 있다. 크롬의 GPU 가속에 대한 부분은 IE 9와 크롬의 속도 시험, 사실은 사기에 가깝다?라는 글을 보기 바란다. 평상시에는 큰 성능차를 느낄 수 없지만 캔바스 가속을 이용하는 웹 어플에서는 큰 속도차를 느낄 수 있는 기능이다.


Print Preview(인쇄 미리보기)
프린터 동작의 탭 미리보기를 사용한다. 그러나 정확한 동작은 확인하기 힘들었다. 사실 크롬의 부족한 점 중 하나는 인쇄 기능이다. 인쇄를 할 때 여백등 설정할 수 있는 항목이 너무 없다. 이런 기능이 보완됐으면 하는 생각이 만지만 아직까지는 기본 인쇄창외에 다른 항목을 설정할 수는 없었다.
Native Client(원 클라이언트)
이 기술도 기본적으로 크롬 운영체제를 위한 기술이다. 일반적으로 웹 브라우저인 크롬은 웹 어플을 실행할 수 있다. 문제는 거의 대부분의 웹 어플은 자바스크립트와 플래시로 구동되며 따라서 속도가 느릴 수 밖에 없다. 원 클라이언트 기술(Native Client, NaCl)은 프로그래머가 AMD, Intel의 코어 칩 모델에 직접 접근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작성할 수 있도록 해준다. 즉, 이 기술을 이용하면 자바스크립트나 플래시로 동작하는 웹 어플에 비해 속도면에서 커다란 잇점이 있다.
Web Page Prerendering.(웹 페이지 선처리)
보다 빠른 브라우징을 위해 웹 페이지를 지능적으로 미리 처리한다. 자세한 기능은 아직 확인해 보지 못했다.

크롬의 개발 방향

크롬의 실험실 기능(Labs)을 보면 크롬 몇가지 크롬의 설계 철학을 엿볼 수 있다. 지금까지 창과 탭으로 분리된 UI를 탭으로 통합하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실제 설정은 창으로 여는 것 보다 탭으로 여는 것이 더 일관적이며 편안한 느낌을 준다. 공개 소스로 개발되고 있는 크롬이지만 나름대로 UI의 일관성을 추구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다만 판번호가 이미 9.x를 넘어섰지만 아직도 부족한 부분이 여기저기 눈에 띈다. 특히 인쇄 기능은 아예 신경을 쓰지 않고 있다. 클라우드 프린팅(Cloud Printing)이 정식 기능이 되면 조금 나아질 것이라고 생각된다.

두번째는 크롬 운영체제를 위한 플랫폼으로서의 설계다. Side Tabs(옆구리 탭), Remoting(원격), Background WebApps(배경 웹 어플 허용), Cloud Print Proxy(클라우드 프린트 대행), Native Client(원 클라이언트)는 모두 크롬을 플랫폼으로 사용할 때 상당히 필요한 기능이다. 웹 브라우저로 사용할 때 옆구리 탭은 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나 운영체제로 사용되며 탭 하나 하나가 하나의 웹 어플을 나타낸다면 윗 탭만 사용하는 것 보다 옆구리 탭도 분명 잇점이 있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는 크롬과 구글 검색의 통합이다. 이 부분은 따로 설명할 필요가 없을 듯하다.

관련 글타래

2010/11/15 09:15 2010/11/15 09:15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3363

Facebook

Comments

  1. 오정열 2010/11/15 11:32

    오늘도 도아님 덕분에 좋은거 하나 배워갑니다. ^^
    좋은 글 감사드려요
    그런데 제가 도아님 글을 RSS를 이용해서 메일로 받아보고 있는데 기사 전문이 다 표시되더군요.
    근래 러브드웹님의 글을 읽은 적이 있어 이런게 도아님께 피해가 가지 않을까 걱정됩니다.
    주제넘은 것인지도 모르겠으나 관련글을 한 번즘 읽어보시는게 어떨지요?
    http://loved.pe.kr/entry/lovedweb-RSS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11/15 11:39

      알고 있습니다. 제 블로그에도 예전에 관련 글을 올린 적이 있습니다. 전체 공개를 한다는 것 자체가 그럴 위험성을 알고 하는 것입니다. RSS 전체공개, 예고된 악용 1. IDG라는 글을 통해 제가 몇년전 제기한 문제를 뒷북치는 것에 불과합니다.

    • 오정열 2010/11/15 13:15

      그렇군요. 제가 도아님 블로그를 본 것이 채 1년이 되지 않아 관련된 글이 있다는 것을 몰랐습니다. 검색이란게 이럴 때 쓰라고 있는 기능인데 제가 좀 성급했네요 ^^;

  2. 雨Beer 2010/11/15 11:39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perm. |  mod/del. reply.
  3. 룸스 2010/11/15 13:54

    항상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저도 크롬을 즐겨 사용중인데요. 도아님 포스팅 보고 about:labs 나 about:flags 로 접속을 하려고 해도
    흰 화면만 뜨고 아무것도 안 뜨네요.
    크롬은 최신 7.x 버젼입니다.

    그 화면을 보기 위해서 별도의 무엇이 필요한걸까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11/15 13:57

      본문 읽고 댓글 다세요.

    • Playing 2010/11/15 16:28

      안녕하세요 ~ '룸스'님
      제가 본문을 읽고, 이해한 부분을 설명드려도 될까요?

      우선 저는 크롬은 아는 바가 하나도 없고, 오페라라는 브라우저를 씁니다(지금은 또다른 브라우저인 '파이어폭스 베타버전'의 국내 웹 사이트 오류 파악에 도움을 주기 위해서 잠시 'Firefox 4 Beta 7버전'을 쓰고 있구요)

      크롬은 말씀하신 정식 최신 버전이 아니라 개발자 버전(?)이 따로 있는 거 같아요(파이어폭스도 그렇고, 오페라도 그렇습니다) 따라서 제 생각이 '도아'님의 글 취지에 맞다면 지금처럼 저절로 업데이트 되는 정식 버전이 아닌, 크롬 사이트에서 개발자 버전을 따로 다운로드 하신 후 이용하셔야 본 글에 나온 기능들을 살펴보실 수 있지 않을까요?(정식은 7버전이지만 개발자 버전은 9까지 올라간 거 같네요)

  4. 람다 2010/11/16 02:10

    http://news.softpedia.com/news/Chromoting-Support-Now-in-Google-Chrome-Labs-158439.shtml

    Remote는 Chrome OS에서만 작동 되는 기능 인듯..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11/16 10:01

      그럴 가능성도 많습니다. 본문에도 이 기능은 크롬 OS를 위한 기능으로 봤으니까요.

  5. 지나가다 2010/11/16 08:06

    안녕하세요? 도아님 글을 이전부터 쭉 지켜보고
    오늘은 다음뷰에서 또 뵙네요 ^^
    저는 크롬 7을 쓰고있는데
    말씀하신 순간검색기능이 크롬7과 익스플로러8에서도 가능합니다.
    구글 검색하면 검색결과에 일일이 돋보기 표시가 붙어있더군요. ^^ㅋ

    크롬 자체의 기능이 아닌 구글 검색엔진의 변화로 생각됩니다.

    앞으로도 좋은글 기대할께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11/16 10:03

      글 잘 읽고 글쓰기 바랍니다.

      이 기능을 크롬의 주소표시줄에서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라고 했습니다. 구글 검색 결과에서 돋보기가 보이는 것은

      구글(Google)은 최근 재미있는 기능 몇가지를 출시했다. 그중하나가 순간 검색(Google Instant)이다. 구글 검색창에 검색어를 입력하면 바로 검색 결과를 보여주는 기능이다.

      이 기능입니다. 여기서 설명한 Verbatim Instant(순간 검색)

      이 기능을 크롬의 주소표시줄에서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라고 설명했죠? 검색창의 순간 검색 기능은 구글 사이트의 기능이기 때문에 모든 브라우저에서 동작합니다. 그러나 주소 표시줄에서 사용하는 Verbatim Instant(순간 검색)은 구글 크롬의 최신판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기능입니다.

  6. 소통 2010/11/16 19:20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11/16 19:45

      예. 주제 넘은 것은 사실이지만 그리 기분이 나쁘지는 않습니다. 그 이유는

      제대로 글도 읽지 않고서 댓글다는 것에 대한 짜증일 수도 있다 이해하고요. 하지만, 그렇다하더라도 좀... 그러네요~ ^^

      이 부분 때문입니다. 다만 이 부분을 이해한다면 홈페이지 운영이 올해로 16년째이고 블로그 운영이 6년째입니다. 둘을 함께 운영한 것은 6년째고요. 이 과정에서 글을 제대로 읽지 않고 쓸데없이 달린 글과 그 글에 의한 피로도가 어느 정도일지는 생각해 보셨는지요? 기본적으로 전 댓글을 소통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특히 제목만 보고 글쓰는 사람, 본문에 나와있는 내용을 질문하는 사람, 글을 제대로 읽지도 않고 틀렸다고 하는 사람이 차고 넘치기 때문입니다.

      댓글을 다는 사람은 댓글 하나만 달면 됩니다. 그러면 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은 어떨까요? 그런데 대다수의 사람은 어쩌다 다는 댓글만 볼뿐 그 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에 대한 배려는 없습니다. 조금 더 친절한 것이 분명히 더 나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홈페이지 운영 16년의 경험으로 조금 더 친절한 것이 남는 것은 거의 없는 일이라는 점입니다.

      도아님 개인 성격이 어떤 지는 이 블로그의 전체적 분위기랑 글을 통해 알 수밖에 없는 일반(?) 사람들이... 님을 좀 더 괜찮게(^^) 생각할 수 있게 전향적으로다가... 글을 쓰면 어떨까~하고 한번 제안해 봅니다!

      또 블로그의 성격은 글 몇개만 읽어 보면 알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간단한 것조차 하지 않고 무조건 댓글만 싸지르는 사람을 배려할 생각은 전혀 없습니다. 이 부분은 상대의 방법으로 댓글을 단다는 제 블로그 댓글 원칙이기도 합니다. 또 본문이 아닌 댓글 응대로 딴지 걸 부분은 못됩니다. 그래서

      제가 좀... 주제넘었죠? 죄송합니다! (__)

      주제 넘었다는 부분에서는 저도 동의합니다. 방문하는 사람에게 친절한 댓글이 더 좋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그런 친절을 블로그 주인장에게 강요할 필요는 없습니다. 개념있는 방문자라면 지금도 충분히 대접받고 있으니까요. 즉, 저는 대접 받을 행동을 하는 사람만 대접해 줍니다. 블로그는 고객센터가 아닙니다. 고객센터의 덕목을 블로그에서 요구하는 우는 범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저는 다른 사람의 블로그에 댓글, 그것도 내용이 틀렸다는 댓글을 달 때에는 최소한 5번 이상 그 글을 읽습니다. 그리고 비밀 댓글로 정말 조심스럽게 댓글을 답니다. 님이 저에게 친절을 요구하는 것은 님 습관에 따른 님의 규칙입니다. 저도 비슷합니다. 다른 사람 역시 저처럼 댓글을 달기를 원합니다. 그래서 대접 받을 수 있는 댓글만 대접해 줍니다. 그런데 재미있지 않나요? 자신의 규칙을 남에게 요구하면서 다른 사람의 규칙은 따르지 않는다는 것이.

    • 비밀방문자 2010/11/17 19:46

      무슨 말씀인지 잘 알겠습니다.

      허나 쫌만 좀... ^^

      보니깐, 님은 그렇게 생각지 않으시는 거 같은 데, 제가 보기엔 님의 그런 좀.. 전투적(?) 응대(?)가 조회수나 방문수를 줄이는 요인이 아닌가~싶어서 말이죠.

      이렇게나 좋은 글을,
      많은 분들이 찾아줄려면 얼마간...
      쩝... ^^

      아무래도 님의 주관이 뚜렷~하신 거 같은데... 그간의 경험으로 이러시는 건데... 제가 잘못한 거 같네요!
      송구스럽습니다!
      그럼..(__)

    • 도아 2010/11/17 20:33

      댓글을 이렇게 달면 방문자수나 조회수가 주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러나 방문자수나 조회수를 생각하면 글 자체를 쓰기 힘듭니다. 제 블로그를 보면 알 수 있지만 정부비판, 삼성비판, 네이버비판, 종교비판등 민감한 사안이 좀 많습니다. 모두 글을 올리면 난장판이 되고 속하는 영역에 따라 떠날 사람들이 많은 부분이죠. 방문자와 조회수를 생각한다면 이런 글은 아예 올리지 않아야 합니다. 기본적으로 전 방문자수나 조회수에 큰 신경을 쓰지 않습니다.

      또 댓글을 확인해 보면 알 수 있지만 블로그를 운영하는 분이 댓글을 단 경우에는 어느 정도의 실수는 눈감아 주는 편입니다. 블로그를 운영하다 보면 익명의 악플에 시달리는 때가 많고 따라서 이런 분들은 댓글을 달아도 예의없게 다는는 경우가 별로 없으니까요. 그러나 익명 댓글은 거의 대부분 싸지르기가 많습니다. 댓글 달고 다시 읽으러 오지도 않죠. 따라서 어떻게 댓글을 달던 문제가 되는 때는 많지 않습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