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복, 중복, 말복.

오늘이 삼복 중 중복이었다. 복날은 모르고 지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오늘은 매형이 알려 준덕에 중복이라는 것을 알았었다. 중복. 무엇을 먹을까 고민했지만 중복에 먹는 음식이야 뻔한 것이라 어디로 갈까 생각해 봤다. 사무실 뒤에도 보신탕 집이 있지만 예전에 기억으로 정말 맛이 없었기 때문이다. 사실 충주에 맛있는 집이 드물다. 찾아보면 한 두 집 정도 찾을 수 있는데 보신탕 집 중 맛있는 집은 정말 찾기 힘들었다.

오늘 소개하는 구옥식당도 보신탕 집이다. 또 충주에서 택시를 타고 구옥식당을 가자고 하면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하다. 이런 유명세 때문에 나도 몇번 가보기는 했지만 맛있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사실 최근에 먹어본 집 중 맛있는 집은 이름은 기억나지 않지만 진주에서 먹은 집이다. 가격도 저렴하고 맛도 좋은 집1이었는데 이름은 기억나지 않는다. 같이 간 분의 얘기로는 최순호를 비롯한 유명인사가 즐겨찾는 집이라고 한다.

충주에 이 집처럼 맛있는 집이 있다면 고민하지 않았겠지만 맛있는 집이 생각나지 않아 구옥식당을 다시 방문했다. 구옥식당은 다른 집과는 달리 고기를 칼로 썰지 않는다. 따라서 언뜻 양이 적어 보이지만 먹어 보면 꽤 많다. 다른 집도 비슷하겠지만 식당에서 파는 보신탕이나 보신 수육은 고기를 너무 삶아 고기가 무르다. 구옥식당도 이런 점에서는 별차이가 없었다. 고기를 썰지 않고 찢어 주기 때문에 수육 맛은 괜찮다. 그러나 장맛때문인지 몰라도 아주 맛있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그냥 먹을만한 정도.

아무튼 오늘이 복날이라 서점으로 가지 않고 혼자서 구옥식당을 찾았다. 오후 한시가 지났지만 명성에 걸맞게 테이블 대부분이 차있었다. 수육이 좋지만 혼자서 수육 2인분을 감당하기는 힘들어 보신탕 특을 시켰다. 그런데 홀 내의 분위기가 조금 이상했다. 내용인 즉 밥이 없다는 것. 밥을 새로 했지만 보채는 사람이 많아 밥을 망쳐서 다시 하고 있고 이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짜증을 내고 있었다.

내가 시킨 보신탕도 조금 뒤에 나오기는 했지만 역시 밥은 없었다. 보신탕에 반주 하다보니 밥이 나왔다. 다시 먹어보도 그리 맛있는 보신탕은 아니었다. 더욱기 1'6000원을 카드로 계산하려고 하자 이걸 무슨 카드로 계산하냐?는 아주머니. 앞으로는 갈일이 별로 없을 것 같았다.

가격표 서울에서는 싼 가격이지만 충주권에서는 상당히 비싼 가격이다. 인천에서도 저정도를 받으면 상당히 비싼 집에 속했다. 예전에 가본 약막골은 수육이 1'2000원이었다.
시원 소주와 시원 냉수 시원 소주는 많이 봤지만 시원 냉수는 처음 봤다. 시원 소주를 만들 때 사용하는 지하 250m 초정리 천연암반수라고 한다. 비매품이며 시원을 많이 파는 집에만 주는 것 같았다.
보신탕 특 보통 고기의 양이 많기 때문에 특을 시킨다. 그러나 보신탕에는 주로 살코기만 있었고 그나마 맛이 괜찮은 껍질은 찾아 보기 힘들었다.

참고로 구옥식당이 이만한 명성을 유지하고 있는 것은 내가 모르는 맛의 비밀이 있기 때문일 수도 있다. 따라서 여기 내용은 단순한 개인 의견으로 생각하기 바란다.

관련 글타래


  1. 가격도 저렴하고 맛도 좋으면 금상 첨화이다. 이 집이 그렇다. 보신탕을 파는 기준은 인분이 아니라 대이다. 한대에 3'0000원인데 네사람이서 세대 정도면 충분히 먹는다. 따라서 네 사람이 술까지 마셔도 10만원 초반대가 나온다. 

2007/07/25 16:08 2007/07/25 16:08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1052

Facebook

Comments

  1. ymister 2007/07/25 19:16

    헉!! 보신탕 한 그릇에 만 원...ㅡㅡ;
    나주의 5,000원 짜리 보신탕 집이 그립군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26 06:57

      예. 비싼 편입니다. 나주의 5000짜리면 맛있겠군요. 그래도 나주니까.

  2. Prime's 2007/07/26 08:24

    아버지가 가끔 사주시는데.
    집 근처에서 가족4명이 탕한그릇씩에 수육까지 배부르게 먹어도.
    10만원이 않나오고.
    카드도 계산된다네요;;

    줄서서 기다리는곳이더랍니다;;

    신내동쪽에 있더군요~~~;;
    서울오시면 함 가보시는것도..(자세한건 전역후에 함 올려볼까 합니다만;;)

    perm. |  mod/del. reply.
  3. 주딩이 2007/07/26 09:49

    제가 사는 서울 암사동에도 유명한 보신탕 골목이 있는데, 유독 한 집만 장사가 참 잘됩니다. 가격은 올리신 내용과 거의 비슷하네요.. 충주가 저 정도 가격이면 정말 비싼건데.. 대부분 유명한 집들은 탕을 시켜도 고기를 따로 무쳐서 준다는....쩝....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26 10:28

      충주 가격이랑 비슷하다면 서울에서는 싼 셈이군.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