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후의 꼴통 짓과 플리커 로그인 문제

간절히 기도합니다. 세월호!!!

IT 꼴통 한국과 야후의 꼴통짓

얼마 전 야후는 한국 시장에서 철수했다. 이로서 한국은 외산 서비스의 무덤이라는 사실을 또 한번 입증한 셈이다. 아울러 야후 전 임원이라는 사람의 글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었다. 이 임원의 글에 따르면 야후의 한국 철수는 '편안함에만 안주하는 한국 소비자의 수동적 소비행태'때문이라고 한다. 나 역시 이 부분에는 상당히 동감한다. 내가 '는 사용자를 사육한다'고 평하는 이유도 같은 맥락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과연 야후의 한국 시장 철수가 한국 소비자만의 문제일까? 글을 보면 알 수 있지만 야후의 한국 시장 철수는 한국 소비자를 탓하기 전에 스스로를 먼저 돌아봐야 한다고 생각한다. 한국 사용자들이 플리커에 로그인할 수 없는 문제는 지금까지 야후가 한국 시장에서 외면 받은 이유에 대한 아주 중요한 방증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 글에서는 한국 소비자와 야후의 문제, 플리커 로그인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을 올릴까 한다.

야후의 한국 시장 철수

그동안 에 푹 빠져 살다가 . 원래 하나의 리뷰로 작성했지만 그동안 소식을 궁금해 할 사람들이 많아 크레마 터치(Crema Touch)를 받고 겪은 일을 적다 보니 글이 길어져서 전자책(크레마 터치), 살까? 말까?책을 테이크 아웃? 크레마 터치 개봉기라는 글로 올렸다. 그런데 오늘 리뷰를 올리다 조금 황당한 일을 경험했다. 이전 글을 보면 알 수 있지만 블로그는 웹 호스팅을 사용한다. 또 설치형을 사용하다 보니 아무래도 일일전송량에 부족하다. 이 때문에 꽤 오래 전부터 플리커 유료 계정을 사용해 왔다. 그런데 얼마 전 플리커(Flickr)를 서비스하고 있는 야후가 한국 시장에서 철수했다.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나날이 줄어드는 입지 때문에 한국 시장에 더 이상 남아 있을 이유가 없었을 것이다.

야후가 한국 시장에서 철수함으로서 한국외산 서비스의 무덤이라는 사실이 또 한번 입증됐다. 그러나 적어도 나는 이 사실이 반갑지 않았다. 매일 매일 IT에 대해 알지도 못하는 사람들이 "우리나라는 IT 강국"이라고 떠든다. 그러나 이면을 보면 IT 강압국이라는 타이틀은 적합할지 몰라도 IT 강국이라는 타이틀은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 또 우리나라는 한때 인프라 강국이었던 적은 있지만 단 한번도 IT 강국이었던 적은 없다. 우리나라의 IT 환경은 개발자, 신규 서비스 업자 모두에게 풀한포기 자라지 않는 사막과도 다름 없는 곳이다. 일본을 IT 갈라파고스라고 하지만 우리도 일본 못지 않다고 생각한다. 이런 IT 갈라파고스를 깬 최초의 제품이 아이폰이지만 아이폰이 출시된지 3년만에 우리나라는 다시 IT 갈라파고스가 되가고 있다.

편안함에만 안주하는 수동적 소비

얼마 전 야후의 전 직원이 올린 글이라며 야후의 한국 철수 이유가 올라온 적이 있다. 이 기사를 보면 상당히 재미있는 내용이 나온다. 한 마디로 요약하면 한국의 소비자는 "편안함에만 안주하는 수동적 소비"만 한다는 것이다. 사실 이 대목은 내가 항상 이야기하는 대목이기도 하다. 처럼 허접하다 못해 거의 쓰레기에 가까운 서비스가 국내 포털 1위에 오른 근간도 바로 "편안함에만 안주하는 수동적 소비자"의 마음을 잡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난 "는 사용자를 사육한다"고 말한다. 그러나 야후의 한국 철수가 과연 한국 소비자에게만 있을까? 나는 절대 아니라고 생각한다.

"자신을 편하게 해주기만 하는 기업의 맞춤형 상품만을 소비하는 수동적 소비자가 되기보다는, 약간의 불편함을 감수하면서도 다양한 상품들을 사용해 보면서 보다 국제적인 시야를 갖추려는 능동적 소비자가 될 필요가 있다" [출처: "韓 소비자 지나치게 까다롭다"...야후 前 임직원 작심 발언]

한때 야후는 국내 최대의 포털이었다. 누구도 따라갈 수 없는 철옹성처럼 보였다. 그런데 처음에는 엠파스가 야후의 헤자를 메웠고, 다음이 성을 무너트리고, 가 야후가 쌓은 철옹성 보다 더 튼튼하고 커다란 성을 쌓았다. 이런 현상이 일어난 가장 근본적인 이유는 지역화는 거의 신경쓰지 않고 사용자들이 알아서 자신들에게 맞춰주길 바라는 오만함었다고 생각한다. 물론 한국 야후에서는 아무 것도 결정할 수 없는 의사 결정 구조도 시대에 뒤처진 상당히 큰 이유였다고 생각한다.

야후의 꼴통 짓

오늘 리뷰를 올리기 위해 플리커(Flickr)를 방문했다. 그리고 로그인을 클릭했다. 그러자 다음과 같은 화면이 나타났다. 작년 야후가 철수하며 "한국에서 서비스를 더 이상하지 않는다"고 해서 플리커 계정 역시 계정으로 전환했었다. 그리고 잘 전환됐다는 메시지까지 받았다. 따라서 아무 문제가 없을 줄 알았다. 그런데 로그인이 되지 않고 이런 메시지가 뜨니 좀 황당했다. 메시지를 읽어 보면 알 수 있지만 이런 문제가 발생했을 때 해결할 수 있는 해결책은 눈 씻고 찾아 봐도 없었다. 글에 있는 링크 중 로그인 링크를 클릭하면 야후로 접속할 수 있다. 다만 야후에서 로그인한 뒤 플리커로 오면 똑 같은 현상이 또 발생한다.

미국 계정으로 옮기기라는 글을 보면 로그인 문제 때문에 황당해 하는 사람들의 원성이 넘처 난다. 또 오늘 플리커 로그인 문제를 해결하는 트윗을 올리자 진짜 고맙다는 트윗도 올라왔다. 플리커 때문에 정말 고생했는데ㅠ라는 트윗을 보면 이 사용자의 마음이 어땠을지 짐작이 간다. 업체의 사정상 서비스를 철수하는 것은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 또 한국 소비자행태를 비판한 야후 전 직원주1의 의견도 상당부분 동의한다. 그러나 정말 한국 소비자의 탓으로만 돌리고 싶다면 떠날 때 조금 더 신경썼서야 한다. 이런 일을 경험한 한국 소비자 중 야후를 다시 쓰고 싶은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될까?

그림을 보면 알 수 있지만 이런 상황에 당황해 하는 사람은 한두 사람이 아니다. 또 '고객센터 연락처도 없고 FAQ에도 없다'고 한다. '문의 메일을 보냈지만 답변도 없다'고 한다. 물론 나처럼 IT에 대해 어느 정도 지식이 있는 사람이라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또 바로 해결책을 찾아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FAQ까지 찾아도 없는 것을 일반인들이 어떻게 알 수 있을까? 댓글을 단 사람들은 사용자처럼 무조건 질문만하는 그런 사람들이 아니다. 그런데 해결책 자체가 없다. 야후 전 직원이었던 사람들에게 묻고 싶다. 지구상에 이런 서비스를 만족해 하며 쓸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될까?

플리커 로그인하기

리뷰를 올려야 하는데 플리커에는 로그인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다행이 이런 문제에 대해서는 이명박 대통령이 이미 한번 단련 시켜준 적이 있다. 바로 유튜브다. 우리나라에서 유튜브를 제제하려고 하자 유튜브는 한국 시장에서 바로 철수했다. 즉, 유튜브 동영상을 볼 수는 있지만 파일 업로드를 막은 것이다. 이런 제한을 우회하는 방법은 상당히 간단하다. 유튜브에서 지역 설정을 한국에서 전세계로 바꾸면 된다. 플리커도 비슷할 것으로 생각했다. 그리고 결국 간단한 방법으로 해결책을 찾았다. 플리커에 로그인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1. 플리커 홈페이지에 접속하고 화면을 가장 아래쪽으로 끌어내린다.

  2. 중문, Deutsch English Español Français 한글 중에서 English를 클릭한다.

  3. 플리커 오른쪽 가장 위에서 Sign In을 클릭해서 로그인한다.

이렇게 하면 플리커에 정상적으로 로그인할 수 있다. 물론 이 작업을 하기 전에 미국 야후로 로그인하고 계정을 계정으로 전환한 뒤 시도해야 한다. 나처럼 작년에 전환한 사람이라면 바로 시도해도 된다.

관련 글타래
잠깐만
  1. 직원이 아니라는 이야기도 있다.
2013/01/28 16:37 2013/01/28 16:37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3616

Facebook

Comments

  1. 세릭 2013/01/28 17:21

    저도 플리커를 워낙 좋아해서 야후코리아 철수가 조금 아쉬웠습니다. ^^; 작년에 계정 변경하라고 해서 했더니. 로그인 문제는 따로 없더라구요. 하지만 도아님이 올려주신 플리커 포럼쪽에 가보니 안되는 분들도 많았던 모양입니다. 철수 하기 전에도 플리커 PRO 이중결제때문에 문의를 했었는데. 정말 오래 걸렸던 기억이 나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3/01/28 17:34

      문제가 없었다면 운이 좋으신 편입니다. 포럼에도 많고 오늘 트윗한 뒤로도 고맙다는 인사가 많은 것으로 봐서 고민하고 있던 사람들이 상당한 것 같더군요.

  2. 세상여행 2013/01/28 18:12

    어제 QAOS.com 들렀다가 일일전송량 안내 페이지가 뜨는 걸 보고 호스팅 업체 문제로 알고 있었는데, 바로 처리하신 걸 보니 다행입니다. 늘 좋은 글 보고 있습니다.
    늦게나마 새해 인사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하시는 일과 가정에 행복 기원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3/01/28 22:26

      오늘 전송량 초과가 뜬 모양이군요. 그런데 좀 이상합니다. QAOS.com은 방문자를 생각하면 전송량 오류가 뜰일은 없거든요. 내일 호스팅 업체에 문의해 봐야 겠습니다.

      그럼, 세상여행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기 바랍니다.

  3. sonny 2013/01/28 23:22

    저도 3주 전에 하루동안 열받았다가 검색을 통해 누군가 올려놓은 해결 방법(위와 동일함. 하단에서 English를 선택하면 끝)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3/01/29 07:48

      예. 저런 짓을 왜 하는지 궁금하더군요. 한국 소비자에 대한 복수라면 몰라도.

  4. glove88 2013/01/29 08:06

    저도 한참 찾다가 님의 방법을 찾았죠. 눈속임도아니고 뭐.. 꼼수가 영~
    어쨌든 이렇게라도 정리해주시니 잘 읽고 갑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3/01/29 15:09

      아무리 생각이 없어도 저렇게 생각이 없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한국에 수동적 소비자만 있는 것도 아닌데 모든 소비자를 적으로 돌리는 이런 짓을 왜할까 싶더군요.

  5. 매우감사 2013/01/30 15:47

    플리커 사용중인데요 계속 사용은 가능한건가요? 업로드된 수만장의 사진이 갑자기 실종되거나 할 일은 없는걸까요? ㅠㅠ

    perm. |  mod/del. reply.
  6. 정말 감사해요!! 2013/02/04 01:37

    너무 감사해요!!! ㅠ..ㅠ

    perm. |  mod/del. reply.
  7. 야옹 2013/02/06 02:00

    마켓팅이 중요한겁니다...구글은 한수 더떠서 리드를 한것이구요. 자만을 부리거나,현재에 안주하는 자세 ...참 그런것은 안좋은것 같습니다. 구글 등장이 자존심에 금이 갔을려나??아후가 스폰서등을 통해 살아남을려고 하는것 같은데,,일단 구글에 밀리고,지역화도 밀리고,시대에 밀린것도 같고..

    야후몰락은 개인적으로 좀 공부 해봐야할것 같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3/02/06 12:33

      구글이 리드한 것은 없습니다. 구글이 한국 시장에 상당히 신경쓰고 마케팅에 집중했지만 결과는 실패니까요.

  8. yh 2013/02/07 14:49

    저랑 같은 고민을하는 사람들을보니 맘이놓이네요!
    이용할수있는 방법을 찾을수있게 된거같아 다행입니다^^
    좋은 정보 감사해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3/02/07 19:58

      아무리 철수한다고 한국 사용자는 싹 무시하는 태도는 정말 보기 좋지 않더군요.

  9. 쩔쩌리 2013/02/08 11:27

    감사합니다 :-) 계속 해맸었는데 - 바로 해결했습니다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3/02/14 16:37

      저도 저 문제가 발생했을 때 찾아 보니 같은 문제로 고민하는 사람들이 무척 많더군요. 아무튼 다행입니다.

  10. 진아랑 2013/02/11 16:26

    야후 전 직원의 글을 읽어보니

    "지역화는 거의 신경쓰지 않고 사용자들이 알아서 자신들에게 맞춰주길 바라는 오만함"

    저 말이 공감이 되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3/02/14 16:38

      얼마 전 플리커에 올린 그림 600개의 링크가 깨졌습니다. 이덕에 글 60개에서 그림의 링크를 수정해야 할 판입니다. 여기에 며칠 지난 뒤 메일 한통 달랑 보내며 지들 조치가 아주 잘한 조치라고 떠드는 내용이더군요. 정말 답이 없더군요.

  11. 아크몬드 2013/02/25 17:47

    공감합니다. 더욱 문제인 것은 모바일 기기에서 Flickr 연동 앱을 실행할 때 로그인이 되지 않는 문제가 발생한다는 겁니다.. 정말 불편하네요.
    웹 2.0 기업인데, 한국만 오면 0.5 서비스로 바뀌어 버리는 곳이 많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3/02/27 11:42

      우리나라의 환경 탓도 큽니다. 네이버가 1등인 나라니까요.

  12. 코코로 2013/02/26 13:43

    전 원래 페이스북아이디나 구글로 로긴해서 철수된단 멜 받았을때도 괜찮겠다 싶었는데
    로그인이 자꾸 저창이 떠서 짜증이 많이 났었죠 어떻게 이것저것누르다가 로그인하고,,
    또 담에 오면 어떻게 했었더라 싶고;;
    저 안내문이 자꾸 뜨는게 더 이해 안되더라고요.. 로그인을 아예 못하게 ..
    아무래도 이상한거 같아서 검색해보니 그런 분들이 많네요,
    언어설정변경,, 그런간단한방법일줄이야 ㅜㅜ
    무튼 해결했습니다.
    감사합니다. ^^
    야후코리아 기분나쁘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3/02/27 11:43

      야후 코리아의 문제가 아니라 야후의 문제입니다. 외국계 회사 중에는 결정권이 없는 회사들이 많기 때문에 야후 코리와는 거의 무관하다고 보면 됩니다.

  13. 네이버광 2013/03/02 04:02

    따끔한 걸 좋아해서, 가끔 도아님 블로그의 글을 읽습니다.

    한땐 야후 블로그나 이메일 서비스를 아주 잘 썼습니다만,
    한편으론 이런 회사가 어떻게 한국에서 서비스를 하는지 도무지 알 수 없었습니다.

    이리저리 인터넷에 집 지을려고 찾아다니다보니, 야후가 그나마 접근은 쉬웠지만,
    그거 빼고는 기억나는게 없습니다. 그래서 야후가 한국에서 철수할 때 당연한 결과로 여겼습니다.
    돌이켜 야후를 떠올려보면, 중절모쓴 돈많은 코쟁이 이미지로만 제겐 남아있습니다.

    반대로 네이버는 일본 향수 풍기는 양키를 축축해준 토종 이미지로 남아있습니다.
    엠파스의 도전 정신은 좋았지만, 애초에 체급이 다른 것을...

    야후의 몰락과는 반대로 네이버의 승승장구를 보면서 이 또한 당연하게 여겨졌습니다.
    그래서 이제는 네이버질만 합니다. 다음도 귀찮아서 요즘엔 로긴하기도 귀찮습니다.
    점점 네이버에 사육되어 가고 있네요. 네이뻘짓도 하다보니 조금씩 정들더군요.

    혹시 도아님은 ?
    아니면 제가 네이버에 조련된 사람중 하나라서 제 주인을 나무라니 물려고 하는 지도 모르겠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3/03/05 17:00

      한땐 야후 블로그나 이메일 서비스를 아주 잘 썼습니다만,
      한편으론 이런 회사가 어떻게 한국에서 서비스를 하는지 도무지 알 수 없었습니다.

      인터넷 초창기에는 가장 나은 서비스였습니다. 그런데 트렌드는 전혀 따라잡지 못하고 다음, 네이버에 밀리면서 망했죠.

      반대로 네이버는 일본 향수 풍기는 양키를 축축해준 토종 이미지로 남아있습니다.

      토종이랄 수는 있겠지만 그외에 건질만한 것은 별로 없습니다. 일본에서 악명을 떨친 네이버 재팬이나 진출 1년만에 문닫은 싸이월드 미국에서 알 수 있듯이 우니나라 회사는 한국에서나 통하지 다른 나라에서는 통하기 힘드니까요.

      점점 네이버에 사육되어 가고 있네요. 네이뻘짓도 하다보니 조금씩 정들더군요.

      이렇게 생각한다면 제가 욕하는 네이버에 사육당한 사용자는 아닌 것 같습니다.

      아니면 제가 네이버에 조련된 사람중 하나라서 제 주인을 나무라니 물려고 하는 지도 모르겠습니다.

      네이버는 자신을 물 만큼 사육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물려고 하는 사람이라면 사육되지 않은 사람일 가능성이 많죠. 참고로 네이버는 자칭 파워 블로거지도 이런 방법으로 사육합니다. 물지 않을 정도만 사육하고, 그 뒤로는 죽이죠.

  14. 플리커열받어 2013/03/16 19:06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만 쓰다가 한동안 컴으론 접속할 일이 없다가 얼마전 급히 쓸일이 있어 로그인하려다.
    진짜 욕이 다 튀어 나오더라구요.
    뒤끝이 구린 야후에 실망을 또하게 되더라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3/04/08 16:59

      미국에서는 어떤지 모르겠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정말 구린 서비스죠. 저는 얼마 전 플리커에서 메일이 왔습니다. 1년치 분량의 그림을 지들 멋대로 바꿨다고. 정말 정 떨어지더군요.

  15. 미소곰탱이 2013/05/21 09:06

    플리커 로그인이 안되어서 무척 당황했었는데 덕분에 잘 해결 되었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3/07/05 13:15

      저도 비슷한 고민 때문에 쓴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16. dada 2013/05/21 13:15

    정말 감사합니다 ㅠ_ㅠ 계속 로그인 안되서 미국 야후로 들어갔다가 플리커 페이지로 넘어갔다가 수십번을 반복했는데 의외뢰 간단한 방법인데 몰랐군요! 감사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3/07/05 13:16

      예. 간단합니다. 그런데 플리커는 정말 마음에 들지 않더군요.

댓글로 탄핵 인용의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