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리더, 김다예

를 아는 사람들은 천상 여자라는 애기를 많이합니다. 눈치도 빠르고, 애교도 만점입니다. 아울러 꾸미는 것을 아주 좋아합니다. 가 보이지 않으면 십중팔구는 안방에서 엄마 가방을 뒤지고 있거나 엄마 화장품을 찍어 바르고 있는 것입니다.

결국 애 엄마가 애들용 화장품을 사줬지만 그래도 엄마 화장품을 더 좋아합니다. 아울러 엄마가 입는 옷중 마음에 드는 옷이 있으면 자기 옷이라고 우기면서 입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시계, 목거리, 반지등 각종 악세사리를 좋아하기때문에 애 엄마가 외출을 하려면 와 한바탕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엄마의 목걸이, 귀걸이, 반지, 가방까지 자기 것이라고 우기고 주지않으면 달라고 때를 쓰는 경우가 많기때문입니다.

얼마전의 일입니다. 엄마가 자기 뜻대로 해주지 않는다고 팔짱을 끼고 엄마를 째려보면서

다예: 엄마 딸 아냐!
다예: 엄마 딸 없어!

라고 소리치더군요. 이 기회에 아빠딸을 만들기위해 세뇌를 시켰습니다.

도아: 다예, 누구딸이야.
다예: 아빠딸.
도아: 엄마 딸은?
다예: 없어!

그 후 동생네 집엘 갔습니다. 동생이 를 안아주면서

동생: 다예, 누구 딸이야?
다예: 고모 딸

이라고 하더군요. 기껏 세뇌를 시켰더니 거기에서 한 번더 응용을 한 모양입니다. 그런데 도가 지나쳐서, 할머니딸, 고모부딸까지 가더니

우영: 다예, 누구 딸이야?
다예: 오빠 딸

이라고 하더군요. 지금은 안아 주는 사람이 엄마, 아빠인 셈입니다. 의 저런 성격때문인지 몰라도 는 어딜 가든 인기가 좋습니다. 보는 사람마다 안아주려고 하고 예쁘다고 주변에서 모여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덕에 이는 입이 댓자나 나오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요즘은 말이 무척 늘었습니다. 못하는 말이 없을 정도이고, 그래서인지 말을 잘한다는 얘기를 듣곤 합니다. 어제의 일입니다. 아이 엄마 친구의 생일이라 강남역 근처의 우리들의 이야기에서 잠깐 식사(저는 술을 마셨습니다)를 하고 집으로 올 때의 일입니다.

애 엄마가 차를 몰고 오던 중 갑자기 급정거를 했고, 차안에서도 가만히 있지 못하는 이는 창문을 통해 뒷 차를 보고 있다 뒤로 넘어졌습니다. 아프다고 우는 이 옆으로 간

다예: 오빠, 엉덩이 아야 했어?
다예: 엄마, 장난쳐?
다예: 오빠가 엉덩이 아야했잖아?

라고 하더군요. 애 엄마와 웃고 말았습니다. 오늘 아침 이를 유치원에 보내고 오니 가 못보던 옷을 입고있더군요. 어디서 검은색 천을 가지고 와서 스님이 망토를 걸치듯 걸치고 돌아다니고 있었습니다. 물어보니 애 엄마의 옷이라고 하더군요.

카메라로 사진을 찍으려고 하자 벽쪽으로가서 자세를 잡더군요. 사진은 몇장 더 찍었는데 다카가 움직이는 피사체는 잘 잡지 못해서 쓸만한 사진이 없더군요. 다른 분들이 보기에는 어떨지 모르지만 패션 감각이 상당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할머니가 주신 못난이 진주 목걸이를 목에 걸고 엄마 옷을 망토 삼아 입고 있습니다. TV를 좋아해서 자신과 상관없는 내용이지만 열심히 TV를 보고 있습니다.

조금 다른 각도에서 잡은 것입니다. 뒷면의 벽지가 상당히 지저분합니다. 아이들이 낙서하는 것을 막는 것보다는 아예 편하게 낙서하고 지울 수 있도록 아트지를 붙였기 때문입니다.

가 잘하는 포즈입니다. 엄마, 아빠 사랑해요라고 말하고 손으로 하트를 만드는 동작입니다. 이의 재롱찬치를 보고 계속 따라하는 동작입니다.

남은 이야기 우리들의 이야기라는 패미리 레스토랑은 이번이 두번째입니다. 처음 갔을 때의 느낌은 음식은 맛없고, 가격은 비싼 레스토랑이었습니다(먹고나면 돈이 아까운). 그런데 이번에 다시 가보니 인테리어도 변경됐고, 메뉴도 상당히 많이 늘었더군요. 더욱이 음식 맛도 상당히 좋아졌더군요.

관련 글타래
2006/03/27 11:39 2006/03/27 11:39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453

Facebook

Comments

  1. 금밟는소년 2006/03/27 15:36

    의상도 의상이지만 포즈도 예사롭지 않네요
    정말 키우는 맛에 시간가는줄 모르시겠어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03/28 16:52

      감사합니다. 소년님도 빨리 결혼하시는 것이...

  2. newts 2006/03/28 00:33

    아!!!! 너무 이쁘고 귀엽고 사랑스럽습니다. 죽도록 노력하면 도아님의 컴퓨팅실력은 따라잡을지 몰라도 우영과 다예를 보면 그저 탄식만 나옵니다. 보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네요...
    도아님의 (마음속의)예상 답변: "제가 뭐...워낙 잘났습니다.. 노 크로스 노 크라운이라고나 할까요?"
    ...농담이었습니다^^

    perm. |  mod/del. reply.
  3. stone0522 2006/04/01 10:07

    한번씩 들러는데 부럽네요^^
    자녀를 생각하시는 도아님의 마음 이런환경에서 자라면 이 나라의 동량이 되겠죠. 항상 많이 배우고 갑니다. 4월에도 도아님 화이팅 하시구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04/03 09:50

      감사합니다. stone0522님도 즐거운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