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걸 다 즐거워하는 삶

비비고 만두를 가장 싸게사는 방법은?
요즘은 에서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다. 그러다 보니 잠은 매형 집에서 자곤 한다. 처음 매형이 충주에 내려왔을 때 얼마 동안은 매형도 충주 시내에 살고 있었다. 그러나 서점 운영 자금 때문에 살던 아파트를 전세로 돌리고 지금 살고 있는 충주시 수안보면 중산리로 이사 왔다.

매형이 이사온 집은 조립식 주택이었는데 이 내구성이 없는 집에서 근 10년 가까이 살고 있는 셈이다. 가끔 매형 집에 오면 가장 큰 불편은 화장실이었다. 수세식 화장실이지만 만들 때부터 문제가 있었는데 거의 퍼세식처럼 동작하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이러한 불편이 가끔 발생하는 일이라 크게 생각하지 않았다.

그런데 지난 4월 14일부터 오늘까지 한 달 반 동안 생활을 하다 보니 의외의 버릇이 생겼다. 아침에 급한 일을 보고 변기의 물을 내릴 때 그 물이 한 번에 내려가면 기분이 상쾌해지는 것이었다. 매형네 변기는 특별한 고장이 없음에도 물 자체가 없는 경우도 있고, 물이 있어도 물을 내려면 그 물이 역류하는 경우도 있다. 설사 역류하지는 않아도 물이 빠지지 않아 그대로 고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래서 십중팔구는 따로 물을 받아 부어야 한다(퍼세식). 그래서 일을 보고 일어날 때마다 이놈의 물이 잘 내려갈까 궁금해하면서 물을 내리곤 한다. 오늘도 아침에 일어나 일을 보고 물을 내리니 미세한 소용돌이가 일면서 한 번에 내려가는 것이었다. 즐거운 마음으로 세수를 하고 나오다 보니 요즘은 별걸 다 즐거워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불현 듯 예전에 읽을 책 중 성공한 인에 대한 얘기가 생각났다. 그의 성공 비결을 묻자 아침마다 일어나서 크게 웃고 큰 소리로

"나는 운 좋은 놈이다, 세상의 모든 복은 내게로 온다"

라고 외쳤다고 한다. 결국, 그의 성공 비결은 긍정적인 사고와 무슨 일이든 즐겁게 할 수 있는 마음 자세였다는 얘기인 셈이다. 당연하게 생각하던 일이 다른 환경에서 그렇지 않게 되면 그제야 그 당연함을 고마워하는 것은 어찌 보면 인간의 속성일지 모른다. 그래서일까 요즘은 별걸 다 즐거워하는 것 같다.

배부른 돼지나 통속의 철학자는 아니라고 해도 이러한 삶의 즐거움은 다른 무엇보다 자신 처한 처지를 고마워할 줄 하는 삶의 여백이 있어야 누릴 수 있는 즐거움인 것 같다.

관련 글타래
2006/05/27 10:54 2006/05/27 10:54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490

Facebook

Comments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