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절히 기도합니다. 세월호!!!
작년 고구마 심기 행사의 실패를 교훈 삼아 이번 주말 농장에서는 서로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갖기로 했다. 그래서 작년과는 달리 올해 부터는 한달에 한번씩 모여 주말 농장에서 심은 쌈채소로 삼겹살도 구워 먹고 참여한 가족들이 서로 대화할 수 있는 시간을 갖기로 했다. 시간은 따로 정하지 않았지만 오전 10시에 주말 농장에서 모두 모이기로 했다. 10시에 도착하려면 집에서는 9시 30분 정도에는 출발해야 하는데 여전히 느린 우엉맘 때문에 이와 를 데리고 아파트 앞 놀이터에서 잠깐 놀았다.

충주로 이사온 뒤 노는 맛이 들린 이는 잠시도 쉬지않고 놀이터의 뺑뺑이를 돌리고 있고 겁이 많은 는 타지도 못하고 주변만 맴돌고 있었다. 10시 쯤 우엉맘의 연락이 왔다. 차로 왔지만 필자와 아이들이 보이지 않자 전화를 한 것이었다. 아이들과 함께 차로 가서 주말 농장으로 출발했다. 두진 아파트에서 시청 뒷길을 타고 내려간 뒤 3번 국도를 타고 원주쪽으로 가다보면 38번 국도가 나타난다. 38번 국토를 타고 가다가 산척쪽으로 빠진 뒤 굴다리를 통과하고 첫번째 삼거리에서 좌회전을 해서 다리를 건넌 뒤 다시 우회전을 한 뒤 계속 가다보면 작은 도랑물이 서로 만나는 곳이 있는데 이 곳이 바로 주말 농장이다.

주말 농장에는 누나네 가족, 글터에서 작은 음악회를 진행하고 있는 박종호씨 가족, 건대 병원 가족외에 지난 주말 농장 행사에는 참여하지 않은 두 가족이 더 와 있었다. 한 가족은 충주 MBC에 다니고 있는 천교화씨 가족이고 다른 한 가족은 부천에서 왔다고 한다. 부천이면 상당히 먼 거리지만 다들 충주에 사시는 것으로 알고 있을 만큼 글터에 자주 오셨던 분이라고 한다. 필자 역시 작년까지 부천 바로 옆의 부평에서 살았기 때문에 상당히 반가웠다.

부쩍 자란 쌈채소

지난 주 방문했을 때에만 해도 그리 자란 것 같지 않던 쌈채소들이 부쩍 자라있었다. 약을 하지 않아 벌래 먹은 채소들도 있었지만 이런 벌래 먹은 채소들이 더 맛있어 보였다. 깨끗한 채소 보다는 벌래 먹은 채소가 더 맛있어 보이는 것은 당연히 농약에 대한 우리의 인식이 바뀌었기 때문이다. 밭에는 거미들이 정말 많았다. 아마 밭에 먹을 거리가 더 많아서 인 것 같았다.

지난번 행사때 작물을 심은 가족은 모두 쌈채소를 뜯고 있었고 새로 온 가족을 위해 주말 농장 윗쪽 텃밭에 박종호씨가 고랑을 내고 누나네 가족과 새로온 가족이 쌈채소와 오이를 심고 있었다. 지난주 주말 농장에 갔을 때에 비해 한주 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쌈채소류는 상당히 많이 자라있었다. 상추, 정경채, 겨자채등은 웃자라면 안되기 때문에 일단 뜯을 수 있는 한 최대한 뜯었다. 도 상치를 뜯는 것이 재미있는지 열심히 뜯었다. 그런데 는 아예 이파리는 하나도 남기지 않고 모두 뜯었다.

뜯기 전과 뜯은 후: 뜯기전 풍성함은 온데 간데 없다. 어찌 보면 불쌍한 생각도 든다.

우리 가족은 당연히 삼겹살을 구워 먹을 줄 알고 김치에 밥까지 준비해갔지만 막상 주말 농장에 온 가족 중 삽겹살을 구워 먹기위해 준비해온 가족은 없었다. 삼겹살이라도 굽자고 했지만 작물을 심으러 와서 고기를 굽는다는 것이 분위기에 맞지 않는다고 생각했는 듯 호응이 별로 없었다.

기껏 준비해간 밥과 반찬이 아쉬워 산척에 가서 직접 고기와 술, 종이컵, 라면 등을 사가지고 왔다. 그리고 주말 농장 한 켠의 그늘에 자리를 잡고 고기를 사오면서 구이판으로 쓰기위해 주워온 슬래이트에 호일을 깔고 고기를 굽기 시작했다. 고기를 굽는 것에 별 반응을 보이지 않던 다른 가족들도 한 둘 그늘에 자리를 잡았고 천교화씨가 그늘막을 처 주었다.

건대 병원에서 온 가족이 먼저 갔고 지난 번에 왔던 가족중 이번에 참석하지 않은 가족도 있어서 누나네, 박종호씨 가족, 정연주 선생님, 천교화씨 가족, 부천에서 온 가족, 우리 가족 등 6 가족이 모여 앉아 주말 농장에서 수확한 쌈채소에 삽겹살을 구워 먹었다.

삽겹살을 굽기 전까지만 해도 하나도 보이지 않던 아이들도 고기 냄새를 맡았는지 어느 새 그늘 주변에 모여있었다. 어른들이 먼저 먹고 고기를 구워줄 생각이었지만 참는 것은 아이들보다 어른들이 잘하기 때문에 일단 고기가 구워지는 대로 아이들을 먹이고 잠시 뒤 온 가족이 모여 앉아 삼겹살에 술을 마시며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었다.

일단 길이 먼 부천 가족이 먼저 떠났고 천교화씨 가족, 우리 가족, 누나네, 정연주 선생님은 충주에 와서 다시 2차를 하게됐다. 문제는 술을 마시기 전까지는 카메라로 이것 저것 찍지만 술을 마시기 시작하면 더 이상 카메라에는 신경을 쓰지 못한다는 점. 그래서 사진은 주말 농장에서 찍은 것이 전부였다.

주말 농장이라는 어찌 보면 작은 행사하나가 사람과 사람을 이렇듯 이어줄 수 있다는 점. 그리고 직접 키워 먹는 즐거움. 새로운 사람을 알게 되고 또 그래서 다음 만남이 기다려 지는 시간이었다.

출발하기 전 아파트 놀이터에서

주말 농장으로 가기전 아파트 놀이터에서 찍은 이와 의 동영상이다. 노는 맛이 들어서 요즘은 집 보다는 놀이터나 친구들을 더 좋아한다. 주말 여행 보다는 친구와 노는 것을 더 좋아하는 것을 보면 이제 녀석도 부쩍 큰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주말 농장 24시

관련 글타래
2007/05/28 09:14 2007/05/28 09:14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916

Facebook

Comments

  1. 학주니 2007/05/28 10:01

    주말농장에서 나름대로의 농사를 하고 계시는군요. ^^;
    저는 할머니께서 종종 시골로 밭일하러 아버지랑 가시는데 같이 가자고 해도 일하기 싫어서 도망다니고 있는데.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5/28 10:10

      지금보다 나이가 더 드시면 그때 쯤은 참석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물론 그 때까지 주말 농장 행사를 할지 모르겠지만요... 심는 것 뿐만 아니라 한달에 한번 정도 모여서 삽겹살에 술도 마시니까 이런 부분에 의미를 두어도 괜찮습니다.

  2. goohwan 2007/05/28 12:15

    주말농장 좋군요^^* 저도 어젠 주말 농장 비슷한 곳에 가서
    상추, 치커리, 쑥갓등을 뜯어다가
    친구집 옥상에서 삽결살을 구워먹었답니다^^ㅋㅋ
    어제가 제 생일인지라 고기좀 먹어줬더니 배가 아주 반기더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5/29 10:03

      전주면 주변에 농작물을 키울 때는 많으니까요. 요즘 전주도 예전처럼 일자형 도로 주변에 모든 시가가 모여있는지 궁금하군요.

    • goohwan 2007/05/29 18:48

      전주의 시가지는..
      무분별하다 싶을 정도로 많이 확장되어졌습니다.
      시외로 나가면 농사질 땅이 있긴 하지만^^
      예전의 모습하곤 많이 다르답니다^^*

      무분별하게 확장되어진 탓에 또한 그 확장이
      주거단지(고층 아파트 숲, 타지역에 비하면 고층이 아닐지도...^^;;)가 대부분인지라 안그래도 더운 분지지형+아파트 병풍(!!)으로 바람을 다 막은 탓에...
      여름철 온도가 국내에서 가장 높은 곳이 되어버렸습니다^^;;

    • 도아 2007/05/29 22:28

      전주도 많이 바뀌었나 보군요. 아무튼 상상은 됩니다. 가운데 시가를 병풍처럼 감싼 아파트...

  3. 순디자인 2007/05/29 09:32

    맨날 뿌연 매연 속에서 살다보니 이런 사진이나 동영상이 여간 그리울 수 없습니다.
    혹시 아래 사진속에 도아님도 계신가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5/29 10:04

      한달에 한번 시간을 내실 수 있으시면 충주로 오셔도 됩니다. 물론 농장은 다 분양을 했지만 원하시면 제가 가꾸는 농작물을 나누어 드릴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사진은 제가 찍었기 때문에 저는 없습니다.

댓글로 탄핵 인용의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