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글을 쓸 당시에는 맛있는 집이었지만 요즘은 고기맛이 변해서 가지 않는 집입니다. 혹시 맛집으로 오해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충주에는 음식점이 상당히 많다. 요리 강사의 말로는 이미 포화 상태라고 한다. 사실 필자가 봐도 정말 많다. 충주에 많은 것 두 가지는 학원과 음식점이다. 너무 많아서 인지 음식 맛이 괜찮은 집이 문을 닫는 경우도 있다.

대화 도아: 매형, 이 부근에 맛있는 집이 어디예요?
매형: 없어.

항상 물어보면 듣는 대답이 이런 것이라 돌아 다니다 맛있어 보이는 집이 있으면 방문해서 시식을 하곤한다. 얼마 전 식료품을 사러 씨마트에 들렸다. 그리고 발견한 집이 씨마트 뒷편에 있는 씨마트 황토 구들장이다. 일단 음식점이 상당히 크다. 그리고 각 좌석에는 돌판이 올려져 있고 이 돌판에 고기를 구워 먹게끔 되어 있었다. 돌판이 달아 올라 고기를 구우려면 시간이 오래 걸릴 것 같지만 매장의 돌판은 모두 미리 달궈둔다.

이, , 우엉맘과 함께 자리를 잡고 고기를 시키려고 하니 바다 이야기가 책으로 나왔습니다(충주 이야기 II)에서 소개한 고기집(이하 바다 고기집)과 처리하는 방식이 똑 같았다. 바다 고기집처럼 정육점 같은 곳에서 고기를 팔고, 야채값은 일인당 2000원씩 받았다. 바다 고기집과의 차이점은 바다 고기집은 고기를 시킬 때 마다 계산을 해야 하지만 이 집은 계산은 마지막에 일괄적으로 한다는 점, 숯불 대신 돌판을 사용한다는 점, 물김치 대신에 돌판에 구울 수 있는 구이용 김치를 준다는 점 등이었다.

마치 바다 고기집을 벤치마킹해서 연집 같았다. 그래서 일단 항정살을 시켰다. 사실 사람들은 삼겹살을 좋아하지만 맛은 항정살이나 가브리살처럼 돼지 고기의 특수 부위가 더 맛있기 때문이었다. 항정살600g(3인분)에 1,2500원이니 가격은 싼 편이었다. 일단 먹어본 항정살은 맛있었다. 특히 음식점을 열기전에 돌구이를 위해 많은 연구를 한 듯 돌판의 구조도 잘되있고, 돌에 김치를 구우면 눌러 붙는 고기를 제거하기 위한 시스템도 잘 되어 있었다.

문제는 고기를 시키는 단위. 예전의 조폭 고기집을 보면 한근 단위로 가능했기 때문에 항정살을 다 먹고 이번에는 가브리살을 한근 더 시켰다. 필자가 술마실 때에는 고기를 많이 먹기는 하지만 다이어트 중인 우엉맘과 아이들하고는 역시 두 근은 무리였다. 가브리살을 반근 정도 더 먹자 더 이상은 먹기 힘들었다. 그때

대화 손님: 아저씨, 여기 삼겹살 반근만 주세요.

바다 고기집을 벤치했기 때문인지 반근도 가능했다. 아무튼 남은 고기가 아까워서 싸가지고 갈 생각으로 고기를 싸갈 비닐을 달라고 했다. 그러자 일하는 아가씨가 고기를 접씨채 가져가더니 일반 정육점에서 고기를 사면 포장해오듯 랩으로 싸다 주는 것이었다.

이 이후로도 몇번 더 갔다. 손님이 많아 아주 시끄럽고 번잡하다. 그러나 돌판에 구워먹는 고기는 상당히 맛있고, 여기에 구운 김치를 곁들이면 더 맛있다. 또 접대실도 있다. 만약 밖이 시끄럽다면 안쪽의 접대실에서 고기를 구워먹을 수 있다. 그러나 접대실은 돌판을 덥혀두지 않기 때문에 미리 연락하고 가는 것이 좋다.

씨마트 황토 구들장 구이
씨마트 황토 구들장 구이.
며칠 전 매형 사촌 동생과 술 한잔 걸치면서 찍은 사진. 뜨거운 돌판에 항정살을 올려 놓으면 바로 구워진다. 아울러 판이 넓어서 다 구워진 고기를 두기도 편하다. 다만 김치는 항정살을 구워 먹은 뒤 굽는 것이 더 좋다. 그런데 일하시는 아주머니가 함께 올려버렸다.

약도

덧글 이글을 올린 뒤 몇번 더 가봤지만 맛이 점점 더 없어지고 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었다.

관련 글타래
2007/03/24 08:36 2007/03/24 08:36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776

Facebook

Comments

  1. THIRDTYPE 2007/03/24 11:13

    충주 진짜 맛집 없더라구요... ㅎㅎㅎ 후배놈은 맨날 묵밥 맛있다고 하고... 꿩샤브샤브도 별로... ㅋ 그나마 설렁탕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것도 해장으로 먹어서 뭔맛인지는~ ㅋ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3/24 11:31

      드신 것을 보니 맛없는 것을 드셨군요. 충주에 많은 음식점이 묵밥, 올갱이 해장국, 샤브 샤브인데,,, 사실 요런 음식중 맛있게 먹은 것은 저도 없습니다.

      그런데 요런 집 말고 찾아보면 맛있는 집이 꽤 있습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