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와 건망증을 구분하는 방법

필자는 건망증이 심한편이다. 기억력이 좋다고 하면서 건망증이 심하다고 하면 어불성설 같지만 사실이다. 꽤 오래 전의 일이다. 지금도 공부한다고 시립 도서관을 가는지 모르겠지만 우리 때에는 공부하러 도서관을 가는 경우가 흔했다. 당시에는 종로에 있는 정독 도서관을 가는 경우가 많았지만 공부하러가다가 풍문여고칠공주한테 걸려서 혼난 뒤로는 정독 도서관 보다는 동대문 도서관을 주로 다니게 되었다.

동대문 도서관에서의 일이다. 공부를 하러 갔으면 공부만 해야하는데 세상 일이라는 것이 뜻대로 되지 않다보니 공부보다는 다른 일을 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이때도 괜히 참고 자료실에 갔다가 우연히 꺼내든 일간 스포츠, 그리고 일간 스포츠에 연재하고 있는 김성종의 추리 소설(제 5열)을 읽은 것이 문제가 됐다.

처음에는 장난 삼아 읽기 시작한 것이 결국 연재 시작부터 끝까지 하루 종일 읽게되었다. 이렇게 공부는 하지 않고 말초신경이나 자극하는 소설(막상 중요한 내용은 대부분 누군가 찢어 갔다)을 읽다보니 눈도 핑핑 돌고 생리적 현상도 급해 화장실을 들렸다.

화장실에서 나와 참고 자료실로 올라가는 데 지나 가는 여학생들이 힐끗 힐끗 보면서 자기들끼리 수군덕 거리는 것이었다. 도대체 왜 수군덕 거리는 지는 알 수 없었지만 어차피 읽기 시작한 소설, 마저 읽기 위해 윗층으로 향했다. 그러다가 계단 중간에 걸려있는 커다란 거울을 보고 그 여학생들이 왜 수군 거렸는지 알게됐다.

당시 필자가 잎었던 옷은 청바지였고, 상의는 겨울이라 분홍색 Y 셔츠에 어머님이 손뜨게 해주신 털 셔츠를 Y 셔츠 위에 잎고 있었는데, 청바지 자크 사이로 분홍색 Y 셔츠 자락이 마치 뭐처럼 삐져나온 것이었다. 화장실에서 일을 보고 자크를 잠그는 것을 잊고 나와 발생한 일이었다.

급하게 자크를 잠근 뒤 그 여학생들 노려보며 (기지배들,,, 봤으면 소감이라도 얘기해 주지).
사실 이런 일들이 꽤 자주 발생한다. 어렸을 때야 그렇다고 쳐도 나이를 먹은 요즘도 이런 일이 발생하면 (이거 치매아냐)하는 생각이 들곤한다. 그러면 치매와 건망증을 구분하는 방법은 뭘까? 아주 쉽다. 길가다가 아는 사람을 만났다.

치매 & 건망증
건망증: 어, 제 어디서 봤지?
치매: 어. 제 누구지?

그외에도 많지만 필자가 기억하는 것은 여기까지이다. 더 좋은 구분법이 있다면 알려주기 바란다.

관련 글타래
2007/02/06 02:13 2007/02/06 02:13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676

Facebook

Comments

  1. 미국꼬마 2007/02/06 07:01

    저였더라면 예기해줬을텐데요. 이럿게..
    "저기요~ 남대문열렸구요. 분홍색은 왜입었어요?" 라고. ㅋㅋㅋ^^
    지금도 분홍색을 입으시나요? 그렇담 패션감각이 꽤 있으시군요.

    저에게는 아직까지 건망증이 오지 안았네요. 슬슬 오려고 하는거 가트니..긴장해야 겠지요??
    질문.....혹시 부인께서 명품 가방을 조아하시나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2/06 17:31

      저는 원래 심했습니다. 가끔 서랍을 뒤지기도 하니까.

      지금도 분홍색을 입으시나요? 그렇담 패션감각이 꽤 있으시군요.

      지금도 입습니다. 안경도 분홍색이고 안경 렌즈도 분홍색입니다. 아울러 스키장에서 쓰는 고글 같은 상당히 튀는 안경입니다.

      혹시 부인께서 명품 가방을 조아하시나요?

      우리나라 사람 중 명품을 싫어하는 사람은 없을 것 같습니다. 다만 명품에 목을 매고, 명품을 구입하지는 않습니다.

  2. 알뜰바조 2007/02/06 08:37

    대단하시네요.. 2500달러라니.. 홈페이지도 개성있구 ^^;; 자주들러서 비결을 확인해야겠네요~~
    그럼 좋은 하루되세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2/06 17:31

      감사합니다.

      알뜰바조님도 즐거운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3. goohwan 2007/02/06 09:14

    기회가 되시면 칠공주 에피소드도 함께 @^^@ ㅋㅋ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2/06 14:27

      18금이 포함되어 있어서 공개적으로는 힘듭니다.

  4. 미국꼬마 2007/02/06 09:25

    칠공주 ..예기도 기대 할께요.

    기다립니다~~~~~~~~~.^^

    perm. |  mod/del. reply.
  5. yoonsangfan 2007/02/06 14:48

    치매와 건망증을 구분하는 방법중 제가 알고 있는 방법은 이겁니다.

    차 키를 오른손에 쥐고 자동차를 탔습니다.

    건망증: (오른손에 계속 쥔 상태에서) 어..?. 차 키를 어디다 두었지?
    치매: (차 키를 바라 보며) 이게 뭐지???

    ㅋㅋㅋ

    perm. |  mod/del. reply.
  6. 파샤스 2007/02/06 23:18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고나서 바지를 올리는것을 잊는것은 건망증이고

    바지를 내리지 않고 볼일을 보는게 치매라더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2/07 09:55

      좋은 방법입니다... 기억해 두도록 하겠습니다.

  7. 미국꼬마 2007/02/07 02:53

    분홍색을 만이 조아하시네요.^^ 저두요. 특히 회색양복에 분홍색 타이를 조아라합니다.

    안경까지...도아님의 개성을 엿볼수가 있네요. 분홍색의 도아님이 급궁금해집니다. 쌩얼 원추!!^^

    근데요..여기선 그색이 도아님을 힘들게 만들지도모름니다. 분홍을 조아하는 분들이 참 많거든요.ㅋㅋ^^

    다 버리시고 와야할듯. -_^""""""""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2/07 09:57

      특별히 어떤 색을 좋아하지는 않습니다. 옷이나 물건을 사러갔을 때 디자인이 마음에 들면 색을 구분하지 않습니다. 그 덕에 남들이 소화하지 못하는 튀는 옷이나 물건을 많이 사용합니다.

      나이가 40대를 넘어섰고 새치가 많아 염색을 합니다. 보통 제 주변 사람들은 까만색으로 하지만 저는 아주 밝은 갈색(9B)로 합니다. 처음에는 뭐하는 짓이냐고 하던 사람들도 요즘은 "너 머리 원래 그러니"라고 합니다.

      분홍을 조아하는 분들이 참 많거든요.ㅋㅋ^^ 저는 이런 사람을 싫어합니다.

  8. yaau 2007/02/08 09:33

    치매와 건망증의 정확한 차이룰 구체적으로 이야기 하자면
    아버지가 아들이 화장실에 들어가는 걸 보았다.
    잠시 뒤에 아들이 화장실에서 나오는 것을 보자

    건망증 : 너 언제 집에 왔냐?
    치매 : 누구세요?

    건망증은 상황에 대한 기억 망각이라고 할 수 있고
    치매는 대하는 것들이 언제나 처음 보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2/08 10:36

      글을 읽어 보시면 아시겠지만 다른 분들 역시 치매와 건망증이 무엇인지 몰라서 올린 글은 아닙니다.

      일종의 유머입니다. 누가 더 웃긴 얘기를 하느냐가 관건이죠.

  9. okto 2007/04/10 16:28

    치매와 건망증을 구분하는 방법을 까먹었습니다.

    (뭐였지??)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4/12 14:05

      건망증과 치매를 구분하면 됩니다. ㅋㅋㅋ

  10. 애마 2008/12/12 10:13

    고등학교 다닐때 '정독 도서관'은 거의 아지트였습니다
    커다란 은행나무가 있고 바로 옆에 절이 붙어 있어서 종치는 소리가 쉬는 시간 벨하고 혼동됐던 기억이납니다.^^..풍문여고랑 작은 돌담길 하나로
    학교가 붙어 있어서 학교 독서실 보다는 넓고 자유로운 정독이 훨씬 좋았습니다
    ㅎㅎ...'칠공주'는 소문만 무성했는데....직접 경험하신 분도 계시는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12/12 14:19

      나이가 어떻게 되시는지 모르겠지만 칠공주는 저와 같은 세대(저 보다 한두살 위)입니다. 따라서 아마 그 뒤라면 소문 외에는 보지 못했을 겁니다. 또 칠공주라는 것이 여자 깡패를 지칭하는 말이기도 하고요.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