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도 주말이라 아이들과 함께 충주댐에 벚꽃을 구경하러 갔다. 사실 지난 번에 충주댐을 갔었지만 당시에는 사람이 없는 상태에서 휴게소만들렸기 때문에 충주댐에 벚꽃이 있는지도 몰랐다. 그런데 충주에 자주 오신다는 J.Paker님의 댓글충주댐의 벚꽃에 대한 얘기가 있어서 원래는 미륵리사지로 가려고 했던 것을 충주댐의 벚꽃 구경으로 바꾸었다.

가 감기 기운으로 열이 많이 나고 또 찬바람을 쐬면 문제가 될 것 같았지만 그래도 밖에 나가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일단 옷을 입히고 동네 마니나 김밥에서 김밥 다섯줄을 산 뒤 길을 나섰다. 충주댐으로 향하다 보니 충원교 건너편으로 벚꽃이 보였다. 아울러 평상시에는 차 몇대 찾아보기 힘든데 아주 많은 차량이 거북이 운행을 하고 있는 것 같았다. 일단 충원교를 건너기 위해 좌회전한 뒤 바로 든 생각.

쏴버린 화살 아. 저기에 주차하고 걸어갈걸.

충주댐으로 벚꽃을 구경하러 오는 사람이 많은 듯 충원교를 건너기 바로 전에 꽤 넓은 주차장이 있다. 여기에 왜 이렇게 넓은 주차장이 있는지 궁금했지만 벚꽃을 구경하러 온 사람을 보니 이해가 됐다. 이미 차를 꺽은 상태라 할 수 없이 충원교를 건넜다. 그러나 휴게소까지 올라 가기에는 너무 차가 막힐 것 같아 휴게소로 올라가지 않고 왼쪽으로 꺽어 비교적 넓은 곳에 최대한 직진하는 차에 피해가 없도록 주차한 뒤 아이들의 손을 잡고 벚꽃이 핀 길을 따라 올라갔다.

충원교에서 내려 벚꽃길에서 잡은 사진.

사진에서 알 수 있듯이 충원교부터 발전소까지 벚꽃이 피어 있다.

그런데 올라가면서 보니 충주댐으로 가는 긴 행렬은 사실 길이 막혀서 발생한 일이 아니었다. 자신만 편하려고 좁은 도로에 주차된 차들 때문이었다. 이 좁은 도로의 양옆에 차를 주차하니 당연히 충주댐으로 올라가는 차나 내려오는 차 모두 어쩔 수 없이 중앙선을 침범해서 오르 내리고 있고, 또 어떤 길에서는 길이 너무 좁아 내려오는 차와 올라가는 차가 번갈아 오르락 내리락하기 때문에 발생한 일이었다.

나만 편하고 보자.

주변에 보면 이런 사람들이 많다. 좁은 도로의 3분의 2 이상을 이런 차들이 막고 있다. 이 덕에 충주댐 휴게소로 올라가는 차는 어쩔 수 없이 중앙선을 침범하고 있다. 그런데 이런 장면을 정말 자주 목격한다.

제천에서 4월 7~8일에 벚꽃 축제를 하고 있기 때문에 충주도 그 정도면 벚꽃이 활짝 필 것으로 생각했지만 충주 지역이 추워서 인지 일부 벚꽃은 꽃망울을 터트리지도 못하고있었다. 좁은 길에 많은 사람들과 부딛히며 휴게소쪽으로 올라갔다. 발전소로 내려가는 길에 이르자 발전소로 가는 길은 아예 차량을 통제하고 있었다. 아마 여기부터 발전소까지가 벚꽃길인 듯 했다.

발전소 도로.

왼쪽 길은 벚꽃이 활짝 폈고 목련은 이미 지고 있지만 오른쪽 길에는 아직 꽃망울을 터트리지 못한 벚꽃이 많았다.

차들이 없는 도로를 보니 기분이 좋아졌다. 는 음료수, 이는 옥수수를 들고 다니며 사진을 찍었다. 벚꽃이 피어있지만 사람들이 많은 곳에서 사진 찍는 것이 다른 사람에게 불편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주로 아이들 사진만 찍었다.

발전소에 가까워지자 날씨가 갑자기 변덕을 부렸다. 따스한 햇살은 온데 간데 없고, 강하게 부는 바람과 빗방울이 내비쳤다. 이런 날씨에 비까지 맞으면 의 감기가 심해지기 때문에 서둘러 아이들을 데리고 내려왔다. 내려와서 보니 이번에는 아랫쪽 도로까지 비슷한 현상이 발생했다.

오른쪽 도로는 차도 안쪽으로 비교적 넓은 공간이 있고, 이 곳에 주차하면 다른 차들의 진행을 방해하지 않고 주차할 수 있다. 반면에 왼쪽의 차도는 바로 옆이 충주호라 차도에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이 없었다. 그런데도 조금이라도 충주호에 가깝게 주차하려고 1차선 도로의 절반을 넘어 주차한 차가 가득했다. 결국 올라오는 차들은 이 차들 때문에 중앙선을 침범하고 내려 가는 차와 부딛힐 듯한 곡예 운전을 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충원교를 건너 좌회전을 하려고 보니 이번에는 좌회전 차선까지 충원교를 거너려는 차로 가득차 있었다. 들어와서는 안되는 곳까지 들어오고는 양보할 생각은 전혀 없는 운전자들 때문에 간신히, 그리고 아주 위험하게 좌회전을 한 뒤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김밥을 먹기로 했다. 차 트렁크에 항상 가지고 다니는 버너와 코펠, 라면으로 라면을 끓여 김밥과 함께 먹을 생각이었지만 취사 금지 구역. 결국 김밥을 꺼내 먹었지만 변덕스러운 날씨 때문에 밖에서 먹지 못하고 차 안에서 김밥을 먹고 집으로돌아 왔다.

평상시 보다 조금 일찍 집에 온 덕에 할일이 별로 없었다. 우엉맘은 닭 튀김을 한다고 예전 내려 받아준 동영상을 보고, 이와 드래곤 볼을 보고 있었다. 결국 이 엄마가 해준 닭 튀김에 RED 맥주를 마셨다. 한 병으로는 양이 조금 부족했지만 술마신 뒤 술을 주지 않으면 자는 술 버릇때문에 비교적 이른 시간인 오후 7시에 잠이 들었다.

자면서 들리는 우엉맘의 목소리. 따라서 무엇인가 열심히 하고 있는 의 목소리가 계속 들렸다. 자면서 다른 사람의 목소리가 계속 들린다는 것은 깊은 잠은 자지 못하고 있다는 증거이므로 하루를 즐겁게 시작하는 방법에서 설명한 것처럼 벌떡 일어나 냉수 한잔(필자가 일어나면 처음 하는 일)을 마시고 컴퓨터를 켜고 확인해보니 0시 15분. 다른 사람이라면 다시 잠자리고 가겠지만 필자는 시간에 구애 받지 않고 일단 일어나면 자지 않기 때문에 주말에 달지 못한 미투의 댓글, 블로그의 댓글, 홈페이지의 댓글을 달았다.

AdSense 수익이 궁금해서 확인해 보니 다른 날에 비해 EPC(Earning Per Click)가 너무 낮았다. AdLogger로 확인해보니 블로그홈페이지를 돌아다니면서 무차별로 클릭을 해댄 사람이 있어서 일단 구글 AdSense에 신고했다. 그리고 확인하니 두시.

주말에 벚꽃 구경을 갔다왔기 때문에 주말 벚꽃 구경에 대한 글을 쓰고, 또 부정 클릭에 대한 종합 대책라는 글을 작성해서 올리고 나니 새벽 4시. 어제 어머님이 내려오셨지만 필자가 자고 있어서 누나네 집으로 가지 못했고, 또 오늘이 누나 생일이라 5시 쯤 우엉맘을 깨우고 이와 의 옷을 입힌 뒤 누나네를 방문했다. 그리고 아침 식사를 하고 사무실에 출근해서 어제 마무리 하지 못한 이글을 마무리하게 되었다.

사실 벚꽃 때문에 충주호 근처에는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몰렸다. 그런나 아직 벚꽃이 활짝 피지 않아 벚꽃이 활짝 피었을 때 느낄 수 있는 몽환적인 분위기는 느끼지 못했다. 아울러 날씨도 조금 추웠다. 하루 이틀 정도면 다 필것 같아 주중에 다시 한번 가보기로 했다.

자세 잡는 .

카메라를 들고 하고 부르면 는 이내 웃으며 자세를 잡는다. 어린 아이가 카메라 앞에서 자세를 잡는 것을 보고 지나는 사람들도 한마디씩 한다. 애가 사진을 아네. 언제까지 카메라 앞에서 이렇게 자세를 잡을지는 의문이지만.

잠시도 가만히 있지 못하는 .

사진을 찍든 무엇을 하던 이는 가만히 있지 못한다. 따라서 사진찍기가 힘들다. 사진을 찍으려고 하면 천상 몰래 줌으로 땡겨 찍어야 한다. 역시 와 장난에만 열중이다.

사진을 찍으려고 하면 온 갖 자세를 취하는 .

웃기도 잘 웃고, 자세도 잘 잡고, 시키면 아주 잘한다. 옷에 대한 욕심이 많고 고집도 한 고집하지만.

폼잡은 .

역시 줌으로 당겨찍은 사진이다. 불러서 사진을 찍으면 표정이 이상해지고 사진 찍기 보다는 다른 행동을 많이 하기때문에 찍는 것이 쉽지는 않다.

아프지만 여전히 즐거운 .

첫째에 비해 욕심이 적은 둘째들은 사소한 일도 즐겁다. 도 감기로 열이 많이 나지만 여전히 즐겁다.

드래곤볼의 후유증. 사실 드래곤볼은 필자도 재미있게 본 만화이다. 따라서 서점에서 도서관에 납품하면서 잘 못온 드래곤볼 DVD 세트가 있어서 이게 가져다 주었다. 문제는 이와 모두 너무 열심히 이 만화를 보다보니 이는 밥먹는 것을 에너지 충전이라고 표현하고 도 툭하면 아~네~르~기~파라는 식 영어를 사용한다는 점이다.

관련 글타래
2007/04/09 10:27 2007/04/09 10:27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815

  1. Subject : [분당] 탄천 및 중앙공원 - (벚꽃, 벚나무, 봄꽃)

    Tracked from Selic' Blog 2007/04/09 18:35 del.

    탄천 가는길..(로얄팰리스쪽 이다.) 파크골프? 할아버지 할머니들이ㅣ 많이 치구 계셨다. 재미있겠당. 탄천에서 중앙공원 올라가기전... 길가에 핀 들꽃.. 숱이 많은 벚꽃들. 쭈욱 핀 벚꽃들. 탄..

  2. Subject : [봄꽃] 벚나무, 톳나물, 목단꽃, 분재

    Tracked from Selic' Blog 2007/04/09 18:35 del.

    집앞에 있었던 톳나물이다. 무지 맛있다. 초고추장에 찍어먹으면 그 맛..이 일품이다. 봄을 씹는 느낌이라고 할까? 하지만 계속 먹으면 질리긴 한다. -_- 위에 톳나물보다 좀 더 생생해 보인다. ..

Facebook

Comments

  1. THIRDTYPE 2007/04/09 12:22

    충주를 지방도시 중에 가장 많이 가봤지만... 꽤 살기 좋은 곳임에는 확실한 것 같습니다. 이렇게 충주호도 가까이 있구요~ 글구 자녀분들이 너무 이쁘세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4/09 17:59

      예. 살기는 좋습니다. 물 맑고 겨울에는 온천, 여름에는 계곡. 단 문화 생활하기가 힘들고 난폭 운전에 정말 개념없이 주차하는 사람들, 과속 등 교통 문화는 비교적 좋지 않습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2. 나비 2007/04/09 12:43

    매번 충주구경 잘하고 있습니다. 어딜가나 차가 문제는 마찬가지네요. 저희동네는 아예 차량 못들어가게 다 막아놨더라구요..
    차라리 그게 더 낫더군요. 그나저나 바람이 꽤나 많이 불었나 봐요? 다예는 감기 괜찮나 모르겠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4/09 18:00

      저도 차가 못다니게 막아 두고 싶습니다. 무식한 행정가들이 모든 길을 차도로 만드니...

  3. 댕글댕글파파 2007/04/09 12:59

    그러나 휴게소까지 올라 가기에는 너무 차가 막힐 것 같아 휴게소로 올라가지 안고 --> 않고가 아닐지^^;;
    오타수정 버릇되어서 큰일입니다..-ㅁ-
    우영이랑 다예는 언제봐도 이쁘네요^^

    도아님 지금 쓰시는 키보드가 삼손 키보드인가요? ~_~

    perm. |  mod/del. reply.
  4. selic 2007/04/09 18:36

    전..오늘 동네 공원에 꽃구경갔다왔습니다..
    어제는 아파트 주변에 벚꽃 구경하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4/09 18:56

      블로그를 방문해 봤습니다. 사진을 아주 크게 찍으셨더군요.

  5. selic 2007/04/09 19:14

    네..^.^.. 사진 찍을때 1024해상도로 찍었는데...
    예전에는 리사이징해서 올렸는데...사진이 선명하게 잘 나와서..그대로 올렸습니다...
    보시는분들이 약간 짜증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만...ㅠ.ㅠ..
    제 기준으로 만족스럽기에..
    그리고 트랙백은 HTML에 무지한 제가 광고를 달다가 날려버린듯한...아이고..복구하고 나서 알려드리겠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4/09 19:36

      분당의 공원은 저도 자주 갔었습니다. 조성이 정말 잘되있는 곳이죠. 일산의 호수 공원도 마찬가지고....

  6. selic 2007/04/09 19:26

    트랙백 주소 안보이는건 수정했습니다.
    다시한번 해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perm. |  mod/del. reply.
  7. 아르 2007/04/09 21:16

    에네르기는 독일어라고 합니다. 에너지의 독일발음이래요. '';
    일본어 버전에서는 '에네르기파'라고 하는 게 아니라 '가메하메하' 라고...

    아는 분이 얘기해주셨어요. =ㅁ=;

    아드님이 벌써부터 폼을 멋지게 잡는군요. =_=;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4/09 21:42

      그분이 잘못 아신 것이 아닌가 싶군요. 에너지는 독일식 발음으로 하면 에네르기가 됩니다. 그런데 일본어로 발음해도 에네루기가 됩니다. 문제는 우 발음인데,,, 일본어의 우는 "우"와 "으"의 중간 발음입니다.

      따라서 듣기에 따라 우로도 으로도 들을 수 있기 때문에 독일식 발음이라고 단정하기는 힘듭니다. 가메하메하의 경우 정확한 일본식 표현을 알면 에너지와의 연관성을 알 수 있지만 현재로는 표현을 알지 못하기 때문에 무어라 말하기는 힘듭니다.

      에네르기파와 가메하메파가 다른 것이라는 얘기도 있지만 위키에서는 같은 것으로 보고 있더군요. 가메하메의 일본어를 알려 주시면 한번 알아보겠습니다. かめはめ나 カメハメ가 될 것 같지만... 이 단어는 일어 사전에도 나오지 않더군요.

      아드님이 벌써부터 폼을 멋지게 잡는군요. =_=; 주로 싸우는 자세만 잡습니다.

  8. 이주남 2007/04/10 00:40

    우연히 충주에 대한글을 보았습니다.
    저는 충주에 살고 있는 사람입니다.
    충주, 참 좋습니다. 물론 사람사는 곳이니 어디나 마찬가지인 않좋은것도 있겠지요.
    벗꽃구경온 사람들의 차량 주차문제는 꼭 충주만의 문제는 아니겠지요?
    충주사람으로서 해명을 해야겠네요.
    그리고 문화생활의 불편이야 어쩔 수 없겠지요.
    지방 소도시의 한계는 있으니...
    하지만 반대로 더 좋은 것들이 많습니다.
    감사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4/10 09:11

      저는 충주에 살고 있는 사람입니다. 저도 충주에 살고 있습니다.

      충주, 참 좋습니다. 물론 사람사는 곳이니 어디나 마찬가지인 않좋은것도 있겠지요. 윗글에 도 있지만 물 맑고 가볼 곳 많고, 제가 좋아하는 역사가 숨쉬는 고장입니다.

      벗꽃구경온 사람들의 차량 주차문제는 꼭 충주만의 문제는 아니겠지요? 예. 나중에 쓰겠지만 무식한 운전자의 문제지 충주의 문제는 아닙니다.

      그리고 문화생활의 불편이야 어쩔 수 없겠지요. 사람들이 사는 세상은 하나를 얻으면 하나를 잃는 제로섬의 법칙이 존재합니다. 따라서 당연한 일입니다.

      감사합니다.

      그리고 윗 글 말고도 충주에 대한 얘기는 제 블로그에 많습니다.

  9. 인게이지 2007/04/10 23:12

    충주호 벗꽃 멋있지죠..
    제경험에는 저녁에서 해넘어 갈때가 가장 멋있었는데
    하지만 그때쯤 가면 가끔 술의 힘을 빌어 세상을 다가진분들이 계셔서 곤란하죠

    단지 처음부터 그렇게 많은 사람이 드나들걸 고려하지 않은 도로 설계라 심히 혼잡한게 단점이죠
    운동삼아 걸어가보시는것도 괜찮습니다. 생각밖으로 그 근처에서 안 멀어요..(제 기준이긴 합니다만..)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4/12 14:10

      예. 먼거리는 아니더군요. 그러나 4살짜리 다예가 가기에는...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