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사진(다예)

를 처음 낳을때 산부인과에서 찍어준 사진이다. 태아의 체중이 적게나간다는 소리를 듣고 애 엄마가 밖에 나가지도 않고 열심이 먹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오진이었다. 예정일이 되기 일주일 전만해도 2.8Kg라는 아이가 나아서 보니 4Kg이었다.

이 병원도 탯줄을 아빠가 자르게해서 탯줄을 직접 잘랐다. 검은 머리가 보이고 푸르퉁퉁한 애가 나왔다. 의사 선생님이 애를 거꾸로 들자 입에 있는 것을 토해냈다.

탯줄을 자르자 의사 선생님이 애기를 애기 침대에 옮겼다. 물론 이때도 사고가 있었다. 의사 선생님이 실수로 애 머리를 분만용 침대에 부딪힌 것이다.

보통은 우는 것이 정상인데 는 울지 않았다. 애기 침대에 누워있는 는 숨도 안쉬고 누워있었다.

밖에 나오자 장모님이 왜 애가 울지않는지 물었다. 나도 궁금했지만 왜 울지 않는지는 나도 몰랐다. 그때였다. 병원이 떠나갈 것 같은 울음 소리가 들렸다. 였다. 가 세상을 향해 처음으로 소리친 것이다.

머리가 뾰족하다. 그런데 처음 태어난 애 치고는 머리숫이 많다.

씻기고 옷을 입혀놓자 조금 사람같아졌다. 그러나 지금도 양수에 불어있다.

관련 글타래
2004/01/15 11:46 2004/01/15 11:46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126

Facebook

Comments

'불통^닭'이 아니라면 소통하세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