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적 오래된 사진 한 장

애 엄마의 싸이월드에 방문했다. 이의 사진을 보다가 예전에 올린 이 사진을 발견했다. 지금의 모습과는 많이 다른 모습이지만 분명히 내 모습이다. 주변 상황을 보면 알겠지만 초등학교 졸업 사진이다. 당시에는 카메라가 보급되지 않아 졸업식에는 사진사 아저씨들을 많이 만날 수 있었는데 그 사진사 중 한분께 찍은 사진이다.


가운데 다소 삐딱하니 서서 약간 눈을 찌푸리고 있는 사람이 필자다. 왼쪽이 막내 외삼촌, 오른쪽이 어머님이다. 하나밖에 없는 아들 졸업식에 아버님이 계시지 않는 것은 당시 건축붐을 타고 일을 하러 사우디에 가셨기 때문이다. 뒷부분의 오래된 교정이 필자의 마지막 모교인 배봉 초등학교이다. 이문 초등학교를 5년 반, 중랑 초등학교를 1년, 배봉 초등학교를 6개월 다녔지만 가장 짧게 다닌 배봉 초등학교가 모교가 되었다.

필자의 사진 중에는 두 발을 엇박자로 놓고 찍은 사진이 많다. 세상에 대한 불만을 표현한 것으로 생각할 수 있지만 그냥 이 자세가 편해서 이렇게 사진을 찍은 것이다. 눈을 약간 찌푸린 것은 눈썹이 밖으로 자라지 않고 안으로 자라서 해를 보면 눈이 따갑기 때문이다. 고등학교 때 시력 때문에 공안과를 찾아갔다 알게 된 사실이다(특이한 것은 이와 도 필자처럼 눈썹이 안으로 자란다).
사실 필자는 비디오보다는 사진을 더 좋아한다. 비디오가 보기에는 편할지 모르지만 추억을 간직하기에는 너무 빨리 지나가기 때문이다. 잊고 있던 사진 한 장. 그 속에 담겨있는 누군지도 모르는 아이. 그 아이가 이십 여년 전 내 모습이었다.

세월은 화살처럼 흐르지 않는다. 시간은 상대적이기 때문이다. 20세 이전에는 거북이처럼 느리게 다가온다. 그리고 청년이 되면 시간은 내 걸음 걸이와 같아진다. 마지막으로 중년이 되면 이제 시간은 내가 쫓아 갈 수 없을 정도로 빠르게 지나가 버린다.

그래서 시간을 가장 적절하게 제어할 수 있는 청년 시절이 가장 중요한 것같다.

관련 글타래
2006/09/25 13:59 2006/09/25 13:59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539

Facebook

Comments

  1. 댕글댕글파파 2006/09/25 18:04

    그렇지요..시간을 적절히 제어할 수도 있겠지만
    앞으로 남은 시간을 어떻게 활용되어질 것을 정하는 것도
    그 시기니..^^
    딱 보니 가운데분이 도아님인줄 알겠네요.

    perm. |  mod/del. reply.
  2. 최성근 2006/09/25 19:29

    초등학교 졸업이 생각납니다. 그때는 건물 안에서 지루하게 했던 기억만 남아 있네요/ 지금도 학교를 가보면 예전의 모습이 아닌 현대식 이어서 추억을 찾기가 어렵더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09/26 09:27

      보통 어느 학교나 비슷한 것 같습니다. 저도 졸업하기 전에 교실 안에서 지루하게 기다리다가 가족을 만난 것 같습니다.

  3. ironleav 2006/09/25 21:45

    세월은 화살처럼 흐르지 않는다. 시간은 상대적이기 때문이다. 20세 이전에는 거북이처럼 느리게 다가온다. 그리고 청년이 되면 시간은 내 걸음 걸이와 같아진다. 마지막으로 중년이 되면 이제 시간은 내가 쫓아 갈 수 없을 정도로 빠르게 지나가 버린다.


    저의 경우 요즘이 제가 쫒아가기 힘들정도로 시간이 빠르게 흐르고 있다고 느껴지는듯 하더군요. 벌써 맘은 중년이란 말인가..

    어렸을적에는 빨리 어른이 되고 싶었는데.. 지금은 정신을 차리지도 못할정도로 흘러가버리는 시간의 끝자락이라도 잡으려도 해도 잘 잡히지가 않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09/26 09:28

      1. 일단 회사에 항의하시기 바랍니다.
      2. 항의로 안되면 태업
      3. 태업으로 안되면 파업
      4. 그래도 안되면 업으로 생각하고 그냥 사시는 것이 방법일 것 같습니다.

      시간이 정말 빠르게 간다고 생각하시면 시간관리를 한번 해보시기 바랍니다. 의외로 남는 짜투리 시간을 활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종종있습니다.

'불통^닭'이 아니라면 소통하세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