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맛없는 삼겹살

꽤 오래전의 일이다. 동생 내외와 함께 충주에 있는 매형을 방문했다. 도착한 시간이 저녁때였고 상당히 배가 고픈 상태였기 때문에 밥을 해먹는 것보다는 수안보 근처에서 저녁을 먹기로 했다. 처음에는 날도 덥고 해서 보신탕 집으로 가기로 했지만 보신탕 집에서는 아이들이 먹을 수 있는 음식이 하나도 없어서 결국 누나네 동네 분이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수안보의 삼겹살집으로 갔다.

혹시 몰라 삼겹살 2인분과 갈비 2인분을 먼저 시켰다. 삽겹살 1인분에 9000원이니 서울 시내에 정말 맛있다고 하는 삼겹살집보다도 비싼 집이었다. 그래도 명색이 관광지이니 그 정도는 받을 수 있지 하면서 음식이 나오기를 기다렸다. 막상 나온 삽겹살은 생삼겹이 아니고 냉동 삽겹이었다. 그것도 냉동된 지 하루 이틀 된 것이 아니고 한 몇 달은 냉장고에 계속 있었던 것처럼 보였다.

보기에도 맛없어 보이는 고기를 할 수 없이 불판에 올려놓고 구웠다. 냉장고에 오랫동안 있었던 음식 특유의 냄새, 돼지고기 특유의 냄새가 범벅이 되서 나고, 한점 들고 먹자 고기를 씹는 맛이 아니라 무슨 종이를 씹는 듯한 느낌과 썩은 듯한 맛이 나는 것이었다. 결국 어른 6명에 아이 6명이 삼겹살 2인분과 갈비 2인분을 다 먹지 못하고 남기고 나왔다.

삽겹에 비해 양념을 한 갈비는 그보다 조금 나았지만 십시일반이었다. 이 일이 있은 뒤 우리 가족에게 맛없는 삼겹살의 기준은 수안보 삼겹살이 되었다.

도아: 오늘 고기 정말 맛없데...
동생: 얼마나 맛없는데, 수안보 그 집 보다 맛없어?

그런데 얼마 전 이와 비슷한 일이 또 벌어졌다. 요즘은 매형과 함께 일을 하다 보니 계속 충주에 와있었다. 일이 있어서 인천으로 올라가지도 못하고 애 엄마가 내려오는 경우도 종종 있다. 지지난 주의 일이다. 그때도 애엄마가 인천에서 충주로 내려왔다. 매형과 누나는 일이 있어서 다른 곳에 들려서 오기로 하고 우리 내외만 먼저 매형 집으로 갔다.

고기는 별로 좋아하지 않는 애 엄마가 갑자기 삼겹살이 먹고 싶다고 하는 것이었다. 그래서 매형한테 근처에 삼겹살을 파는 집을 물어보자 매형은 3번 국도를 타고 수안보 방향으로 가다가 월악산을 가기 위해 좌측으로 꺾어지는 차도 옆에 있는 용천 식당을 추천하는 것이었다.

매형: 충주에서 제일 맛있는 삼겹살을 파는 곳이야

사실 필자 역시 이 집에서 사온 고기를 맛있게 먹은 기억도 있고, 또 이 식당에서 음식도 맛있게 먹었기 때문에 이 집에서 삼겹살을 샀다. 두 근을 샀는데 24,000원을 달라고 하는 소리를 듣고 삼겹살이 오르긴 많이 올랐구나라고 생각하면서 계산을 치루고 집으로 왔다.

매형 집에서는 고기를 먹을 때에는 대부분 두께가 7~8cm 정도 되는 대리석에 굽곤 한다. 특히 기름기가 많은 돼지고기는 이 대리석 석판으로 구우면 정말 맛있기 때문이다. 일단 공업용 알콜에 불을 붙이고 대리석을 달군 뒤 비게를 찾아 불판을 잘 닦았다. 그리고 고기를 꺼내 굽기 시작했다.

고기를 구우면서 계속 이상한 생각이 들었다. 분명 삼겹살을 사왔는데 삽겹살은 찾아 보기가 힘들었다. 목살처럼 보이는 고기가 대부분이었다. 심지어는 비계는 전혀 없고 순 살코기만 붙어있는 것도 있고, 주물럭을 만들 때나 사용되는 자투리 고기도 많았다. 그래도 맛만 있으면 군소리하지 않고 먹었겠지만 고기가 너무 질겼다.

이와 는 씹다가 삼키지 못하고 뱉고 고기라면 사족을 못 쓰는 별이(누나네 셋째딸)도 한 두 점 먹더니 삼겹살이 아닌 것 같다고 하며 더는 먹지 않았다. 허긴 필자가 씹기에도 부담스러운 고기가 태반인데 아이들이야 오죽하겠는가. 결국 구운 고기의 대부분을 남기고 다음날 김치와 두루치기를 해 먹었다. 그런데 두루치를 해도 질기고 맛이 없었다.

매형이 그렇게 맛있다고 한 집에서 그렇게 맛없는 고기를 그렇게 비싸게 판 이유는 간단했다. 고기를 사면서 동네 사람인 티를 내지 않자 월악산으로 놀러 온 뜨내기로 봤기 때문이었다.

충주에 있다 보니 수안보를 자주 간다. 음식 먹을 곳을 이곳 저곳 찾아 보지만 가는 곳은 새나라 치킨 하나 뿐이다. 그 이유는 간단하다. 이 집을 제외하고는 맛있는 집이 없기 때문이다. 수안보 주변 사람들도 이런 사정을 알고 있기 때문에 가는 사람이 없다. 외지 사람이야 어쩌다 한번 와서 울며 겨자먹기로 먹고, 욕을 바가지로 하고 가는 경우가 태반이지만 요즘은 이마저도 없는 편이라고 한다.

얼마전 충주시에서 각 가정에 전달한 전단지를 보면 수안보를 살리는 방안을 모색하자는 내용을 봤다. 그러나 필자가 보기에 수안보를 살릴 수 있는 방안은 없다고 본다. 수안보의 맛없는 삼겹살과 용천 식당의 맛없는 삽겹살이 한 예이기 때문이다.

사실 작년, 제작년에 간 봉평에서도 숯불에 고기를 구워 먹으려고 봉평면에서 삽겹살을 산적이 있다. 가격은 한 근에 9000원이니 당시 시세보다 비싼 편이었다. 그러나 9000원이 아깝지 않을 정도로 맛있게 먹었다. 관광지에서 가격이 조금 비싼 것은 흔한 현상이다. 그러나 수안보처럼 맛없으면서 바가지를 씌우는 동네는 많지 않다.

그런 의미에서 수안보는 관광지로서의 기능을 이미 사라졌다고 본다. 썰렁한 시내에 여인숙 같은 숙박시설, 맛없는 음식점, 비싼 물가와 바가지, 동네 사람들도 찾기 꺼리는 그런 곳에에 과연 외지 사람들이 얼마나 올까? 한번 온 사람은 절대 올 수 없도록 아주 인상적으로 장사하는 저런 분들이 있는한 수안보의 미래는 없다고 본다.

덧글: 블로그에 올리려고 조카 애의 휴대폰으로 그 맛없는 삼겹살을 찍었었다. 그런데 녀석이 필요없는 사진인 줄 알고 지워버렸다.

관련 글타래
2006/08/15 23:04 2006/08/15 23:04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522

Facebook

Comments

  1. axine 2006/08/16 00:34

    식구들이 목욕을 좋아해서 어렸을 때 수안보에 자주 갔곤했습니다.
    지금이야 많이 개발됐지만 그 때만 해도 목욕시설만 빼면 완전 시골이었죠.
    그런데 지방뉴스를 보니 그 지역의 많은 업소가 온천을 사용하지 않고 수돗물을 데워서 목욕물로 사용했다는
    기사를 본 후로는 다시는 가지 않았던 기억이 나네요.
    관광업은 이미지가 가장 중요한 사업이라고 생각합니다. 아무리 좋은 시설이나 서비스를 제공했다고 하더라도 한번 이미지가 나뻐지면 회복하기가 어렵죠.

    ps. 지금 생각해보면 안 가길 잘한것 같습니다. 유명한 온천일수록 피부병환자가 몰리는 법인데,,,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08/16 11:01

      동네 사람들의 얘기로는 그래도 물은 수안보가 가장 좋다고 하더군요. 아울러 수안보는 요즘 따로 온천장이 있는 것이 아니라 대부분의 숙박 시설에서 온천물을 쓸 수 있기 때문(수안보 살리기에 일환)에 피부병과 같은 걱정은 안하셔도 될 듯합니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바가지가 심하고 정말 먹을 곳이 없습니다. 따라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주변 계곡에서 놀고 저녁때 숙박겸 온천 물에 목욕하러 오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2. newts 2006/08/16 09:54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08/16 18:15

      원래 십시일반은 열사람이 한 숟가락씩 푸면 밥 한 그릇이 되는 것을 의미합니다. 따라서 돕는 다는 뜻이 더 강하기는 하지만 "10 숟가락=밥 한 그릇"이기 때문에 비슷하다라는 의미로 사용한 것입니다.

  3. 최성록 2006/08/17 09:36

    접속하는데 시간이 꽤 걸리네요. 왜일까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08/17 17:39

      많이 느린가요? 아마 왼쪽 위의 RPV 때문인 것 같습니다. 그러나 저는 그리 느린 것 같지 않아 그냥 사용하고 있습니다.

  4. goohwan 2006/08/23 11:10

    전주로 오세요^^* 역시 사람이 맛있는걸 먹고 살아야지^^b 전주짱!!!
    아무데나 들어가서 먹어도 다른 도시 왠만한 곳보다 맛있다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08/24 12:48

      저 역시 전라도 사람이라 전라도 음식에 대한 자부심은 큽니다. 심지어 유원지에 가서 음식을 먹어도 맛있습니다. 동네 한 켠의 허름한 음식점에서 먹어도 반찬 하나 버릴 것 없이 맛있는 음식이 나오는 동네가 전라도니까요(바닷가 주변 동네는 제외해야 합니다).

  5. 으음... 2006/09/15 19:15

    십시일반을 독특하게 사용하시네요. 저~ 윗분께서도 언급하셨겠지만(안보이네요) 잘못된 사용이죠^^
    뭐.. 사용하는 사람 마음이라고 하시면 할말없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09/15 22:14

      제 생각은 조금 다릅니다. 잘못된 사용이란 모르고 잘못 사용한 것을 의미합니다. 그러나 윗부분의 십시일반은 음식에 대한 얘기가 나왔기 때문에 "같다"라는 의미로 의도적으로 사용한 것입니다.

      물론 국어는 무조건 문법에 따라야 한다고 주장하면 저도 할말은 없습니다^^;

'불통^닭'이 아니라면 소통하세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