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산 정상에 오르다

인천으로 이사온 것은 2001년 10월 경이다. 결혼을하고 첫 신혼 생활을 목동에서 시작했는데 전세로 살던 집이 재개발되서 전세 계약일을 서너달 남기고 인천으로 이사했다. 인천 가까이에는 산이 많지 않다. 서울 장안동에 살던 시절에는 10여분만 가면 배봉산이라는 조그만 야산이 있었고 한 30여분을 걸어가면 다양한 등산로를 가진 용마산이 있었다.

그러나 필자가 살고 있는 인천 삼산동 주변의 유일한 산이 계양산이다. 보통 계양산은 걸어서 간다. 작전동의 어린이 집을 들려, 이를 데리고 걸어서 계양산까지 간다. 암벽이 많은 산은 무척 좋아하는 이지만 아스팔트나 계단은 무척 싫어한다.

따라서 산행은 주로 삼산동에서 계양산까지 걸어가고, 공원 관리소(약수터)에서 계단을 계속 올라가 하느재까지 간 후 정상 반대편의 능선을 타고 팔각정으로 이동한다. 이 팔각정에서 간단히 식사를 하고 다시 능선을 타고 국궁장으로 내려오곤 했다.

팔각정에서 이와
팔각정의 난간이 조금 허술해 는 올라가지 못하도록 하지만 잠시만 한눈을 팔면 팔각정에 올라가 이내 소리를 지른다.


지난 일요일이다. 토요일에 조금 일찍 잠이든 덕에 새벽 4시 30분이라는 비교적 이른 시간에 잠을 깼다. 컴퓨터 작업을 조금하고 8시경 애 엄마를 깨웠다. 주말을 그냥 보내는 것보다는 산행이 나을 것 같아 계양산에 가기로 했다. 금요일에 계양산 숲속 탐방로를 타고 솔밭을 갔다왔기때문에 이번에는 처음으로 계양산 정상에 오르기로 했다.

계양산까지 걸어가면 이가 금방 지치기때문이 이번에는 계양산 공원 관리소까지는 차로 가고, 공원 관리소부터 계양산 정상으로 올라갔다. 계양산을 오를때면 항상 느끼는 점이지만 계양산의 경우 등산로 관리가 참 잘되어있다는 점이다주1.

공원 관리소부터 하느재까지는 계속 계단이다. 보통 산길은 올라갈 때가 있으면 내려갈 때도 있는데 계양산의 경우 하느재까지 계속 오르막길이다. 따라서 산은 높지않지만 힘은 상당히 든다.

하느재에서 잠깐 쉬고 를 등에 짊어지고 다시 정상을 향해 출발했다. 하느재까지도 계속 올라만 왔는데 정상까지 오르는 길도 별반 차이가 없었다. 약간 평탄한 길을 조금가면 조금 급한 경사의 등산로로 정상까지 계속 올라가야 한다.

계단이 등산을 편하게 해줄것 같지만 사람의 보폭을 고려하지 않고 만든 계단(일종의 멍텅구리 계단)이 많아서 오히려 더 불편하다주2. 이런 계단을 한 세개정도 통과하면 좌측으로 헬기장이 나타난다. 헬기장을 지나 조그만 더 오르면 계양산 정상이 나타난다.

정상에 올라 주변을 바라보니 주변 어느 곳도 계양산 보다 높은 곳이 없었다. 계양산은 이 지역에서 가장 높은 산인 셈이다. 사실 계양산은 비교적 낮은 산이다. 그러나 하느재 안내판에도 나와있듯 산이 높고 험한 것은 아니지만 계속 쉼없이 올라가다 보니 등산 자체는 힘이 든다.

계양산 정상에선
아이스크림을 사달라고 해서 아이스크림을 사줬다. 휴일이고 많은 사람들이 찾기때문인지 아이스크림과 각종 음료수를 등짐을 지고와서 팔고 있었다.


정상에서 바라본 인천은 맑은 날씨와는 다르게 뿌옅다. 공기가 좋지 않아서 산에서 보는 전망도 그리 좋은 편은 아니었다. 애 엄마가 준비한 김치 김밥을 먹고, 이에게 아이스크림을 하나 사준후 다시 내려왔다.

가파른 길을 계속 올라가야하기 때문에 오르는 시간은 꽤 걸리지만 반대로 내려가는 시간은 얼마 걸리지 않는다. 물론 넘어질 수 있기때문에 상당히 조심해야 하지만...

처음 올라본 계양산의 정상. 생각 보다는 힘들었지만 짧고 즐거운 산행이었다. 사는 곳 가까이에 이렇게 오늘 수 있는 산이 있다는 것, 그 것에 만족한다.

주1: 용마산의 경우 대부분의 등산로는 사람이 다닌 길이다. 절벽도 많고 굴곡도 심하며, 때로는 상당히 위험한 길도 많다. 그러나 계양산은 대부분의 등산로가 사람들이 일부러 만든 길이다. 따라서 계단도 많고, 난간이 설치되어 있는 경우도 많다. 주변에 산이 없어서 이렇게 만든 것인지 아니면 군사 지역이라서 이렇게 만든 것인지는 모르지만 인공으로 만든 등산로가 많다보니 용마산보다 등산하는 재미는 훨씬 떨어진다.

주2: 국궁장으로 내려올 때의 일이다.

: 아빠. 계단은 왜 만들었어?
도아: 응. 사람들 다니기 편하라고 만들었지?
: 아빠. 그런데. 응. 사람들 다니기 편하라고 만들었는데 왜 더 힘들어?


이 옆을 지나가던 아주머니들이 네말이 맛다고들 하신다.

관련 글타래
2005/10/17 21:30 2005/10/17 21:30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366

Facebook

Comments

  1. ymister 2005/10/18 04:22

    >작전동의 어린이 집을 들려
    네...군사도시의 느낌이 강하게(!) 오는군요...^^
    어쨋든 힘들고 아니고의 여부를 떠나서, 가족과 함께하는 시간을 갖는다는 것, 그리고 자연을 직접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아이들에게 주는 것이 요즘 더욱 힘들어지지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18 16:10

      실제 작전의 의미가 군사 작전의 작전일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산 곳곳의 표지도 군사 작전을 위해 세워뒀고, 산에 부대도 있습니다. 주로 예비군 훈련이지만...

  2. 군바리블루스 2005/10/19 11:43

    우영이 사진이 여성스럽게 나왔네요 ㅋㅋㅋㅋ 다소곳이 앉아서...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19 11:59

      아마 아이스크림을 먹느라 정신이 없어서 그럴 겁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3. 계양산공익요원 2005/10/21 19:07

    전, 수년전에 계양구청에서 산림감시요원으로 있었습니다.
    갑자기 그 시절이 생각나는 글입니다. 잘 읽었습니다.
    계양산 정상에선 전망 좋은 날엔 서울타워까지도 보인답니다. 김포공항 활주로에 놓인 비행기들이 햇빛을 받아 반짝반짝 빛나기도 하지요. 해발 365m정도로 관악산의 반만한 높이기는 해도 돈내지 않고 입장할수 있는 산중엔 제법 높은편이라 생각합니다. 신병들 들어오면 팔각정 뒤쪽의 등산로를 양쪽으로 막고 모빠지게 굴리고 정상까지 뛰어 오르는 기합을 주기도 했지요. 중간에 거의 다 뻗긴 하지만서도 ^^
    산 정상쯤엔 무선탑이 2개 있습니다.. 가장 크고 정상쪽에 있는 탑이 경찰이 사용하는 무선탑이고 그 아래 조그만 녀석이 소방서에서 사용하는 무선탑입니다.
    멍텅구리 계단은 IMF때 공공근로사업의 일환으로다 정비한것이랍니다. 당시만해도 등산로좀 깨끗하게 오를수 있도록 계단만들어달라는 민원이 많아 만들었는데 만들고 난후엔
    그냥 자연그대로 두지 왜 계단을 만들었냐는 민원에 시달려야 했던 사업이었지요. ㅎㅎ.
    아무튼, 그 때 그 시절이 생각나네요. 불나면 삽자루와 물조끼를 들고 뛰던 생각이...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22 07:34

      텅구리 계단은 IMF때 공공근로사업의 일환으로다 정비한것이랍니다. 당시만해도 등산로좀 깨끗하게 오를수 있도록 계단만들어달라는 민원이 많아 만들었는데 만들고 난후엔 예. 제가 다녀본 산들중 등산로 관리가 가장 잘 되어 있는 산이었습니다.

      그냥 자연그대로 두지 왜 계단을 만들었냐는 민원에 시달려야 했던 사업이었지요. 저 역시 계단을 왜 만들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편한 것 같지만 오히려 불편하니까요.

      정상에서 서울타워까지 보인다고 하시니 날씨 좋은 날 다시 한번 올라가 봐야겠습니다.

'불통^닭'이 아니라면 소통하세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