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4M의 GUI OS III, SOL OS

클릭: 그림 확대

필자가 처음 컴퓨터를 사용한 것은 1989년경이었다. 당시로써는 최상급 컴퓨터였던 AT(80286)를 거금 200만원을 주고 구입했다. 당시 주종이 XT였고 360K 플로피 두 장(부팅 디스크 한 장, 추가 명령어 디스크 한 장)주1으로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었다. 하드 디스크가 없는 것이 일반인에게는 OS를 설치한다는 개념도 없을 때였다.

얼마 전 내려받은 Vista는 압축 파일의 크기만 따져도 2.5G이니 채 20년도 되지 않은 시간에 느끼는 기술의 진보는 정말 경악할 정도인 것 같다. 그래서인지 아니면 DOS에 대한 알지 못하는 향수때문인지 몰라도 플로피 한 장으로 부팅 할 수 있는 OS에 관심을 두고 인터넷 사이트를 뒤진 적이 있다.

인터넷을 검색해보면 플로피 한 장으로 부팅 할 수 있는 OS가 의외로 많았다. 다만 플로피 한 장이라는 제한 때문인지 대부분 눈요깃 거리로도 사용하기 어려운 것이 대부분이었다. 이 중 나름대로 OS가 갖추어야 할 구성 요소를 충실히 갖춘 것이 예전에 팁으로 소개한 MenuetOS와 오늘 소개하는 SOL OS이다.

[자세히 보기]

관련 글타래

2006/09/08 11:33 2006/09/08 11:33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530

Facebook

Comments

'불통^닭'이 아니라면 소통하세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